전체뉴스 80791-80800 / 86,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클린턴 당선 기대로 이틀째 상승...다우 0.40%↑

    ... 기록했습니다.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인도분 브랜트유는 배럴당 14센트(0.30%) 하락한 46.01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반기웅기자 kwb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미국 대선 당선확률 `힐러리 클린턴 91% vs 도널드 트럼프 9%`ㆍ`불타는 청춘` 2호 커플 탄생? 최성국-이연수 핑크빛 모드ㆍ`PD수첩`,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다룬다.."국격 무너진 사건"ㆍ여신금융협회, 62억원 비리혐의 간부 대기발령ㆍ뉴욕증시, 클린턴 당선 기대로 이틀째 상승...다우 0.40%↑ⓒ ...

    한국경제TV | 2016.11.09 07:05

  • thumbnail
    [모닝브리핑]미국증시 클린턴 당선 우세속 상승…미 대선 오전 9시부터 개표 시작

    ... 9시에서 10시 사이에 경합주 대부분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다. 오하이오와 플로리다, 펜실베이니아 등 3대 경합주의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승패를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 CNN "당선확률 클린턴 91% vs 트럼프 9%"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의 당선 확률이 91%로 높아졌다고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의 대선예측 프로그램인 '정치예측시장'의 전망에 따르면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한 주 전 78%에서 ...

    한국경제 | 2016.11.09 07:01

  • thumbnail
    뉴욕증시 클린턴 당선 우세 전망…다우 0.40% 상승 마감

    ... 평가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시장이 이미 대체로 클린턴의 승리를 예상하고 있다며 클린턴이 대선에 당선되면 올해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증시가 소폭 강세를 보이긴 했지만, 투자자들이 트럼프의 승리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상승 폭은 제한됐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1.1% 반영했다. 12월 인상 가능성은 오전에는 76.3%였다. ...

    연합뉴스 | 2016.11.09 06:31

  • thumbnail
    미국 대선, 전역에서 순조롭게 진행 … 한국시간 오전 9시부터 개표 시작

    ... 오후 2시) 뉴햄프셔주 작은 산골 마을에서 시작돼 오전 10시 30분 현재 미 전역에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1호 투표 마을'로 유명한 딕스빌 노치에서는 클린턴이 전체 8표 가운데 4표를 얻어 2표에 그친 트럼프를 물리치며 작지만 값진 첫 승을 거뒀다. 이어 허츠 로케이션에서도 17대 14로 클린턴이 앞섰으나 밀스필드에서 트럼프가 16대 4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3개 마을의 통합 승자가 됐다. 날 오후 8시(한국시간 9일 ...

    한국경제 | 2016.11.09 06:19

  • [美선택 2016] 클린턴-트럼프, 뉴욕서 한표 행사…서로 승리 자신

    597일간의 대장정 마무리…뉴욕서 개표결과 지켜보며 역사적 순간 맞아 부통령후보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도 고향서 투표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8일(미국 동부시간) 59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운명을 날을 맞았다. 길고 긴 레이스를 해온 두 후보는 서로 자신의 승리를 확신하며 유권자들의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클린턴은 이날 오전 8시 자택이 있는 뉴욕 외곽 채퍼쿼의 '그래핀 스쿨'에 ...

    연합뉴스 | 2016.11.09 06:18

  • 국내 증시 최근 약세장, 최순실보다 트럼프 요인이 컸다

    ... 전반적으로 악영향을 준 미국 대선 관련 불확실성을 꼽았다. 이 연구원은 이번 사태가 경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에 직접 영향을 주는 변수가 아니기 때문에 투자심리에 큰 충격을 주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글로벌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좁히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올 때마다 대체로 하락 장세를 연출했다. 한편 일각에선 국내 정국 혼란에 따른 불확실성이 증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

    연합뉴스 | 2016.11.09 06:14

  • 격전지 美 플로리다 조기투표율 높아

    ... 642만 명이 조기투표를 했다고 보도했다. 조지 W.부시와 앨 고어가 붙었던 '가장 격렬했던 선거'로 불리는 2000년의 596만 명을 웃도는 것이다. CNN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 양측의 지지자들이 총결집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플로리다 주 경제 사정이 좋아지면서 지난 16년간 인구가 300만 명가량 늘어난 것도 한 원인으로 풀이됐다. CNN의 이번 대선 플로리다 주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과 트럼프가 45% ...

    한국경제 | 2016.11.09 06:11

  • 힐러리 당선확률 91%로 상승

    ... 20일 95%로 정점을 찍었다가 26일 90%로 다소 하락한 뒤 연방수사국(FBI)이 클린턴의 '이메일 재수사'를 밝힌 직후인 31일 78%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6일 이 사안을 '무혐의 종결'하면서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다시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 확률은 지난달 31일 23%에서 7일 9%로 급락했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11.09 06:11

  • 여신금융협회, 62억원 비리혐의 간부 대기발령

    ... 입증되면 해당 직원과 업체에 대한 형사 고발과 민사상 소송 등 법적 대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반기웅기자 kwb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미국 대선 당선확률 `힐러리 클린턴 91% vs 도널드 트럼프 9%`ㆍ`불타는 청춘` 2호 커플 탄생? 최성국-이연수 핑크빛 모드ㆍ`PD수첩`,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다룬다.."국격 무너진 사건"ㆍ여신금융협회, 62억원 비리혐의 간부 대기발령ⓒ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16.11.09 06:05

  • 코미 FBI 국장의 '운명'은…사퇴압박 속 유임설 '솔솔'

    ... 있다. 코미 국장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착수 발표로 클린턴의 지지율은 곤두박질했다. 이는 역대급 '옥토버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10월의 이변)로 받아들여졌다. FBI로서는 클린턴과 트럼프 간 진흙탕 싸움에 휘말리면서 최대 희생양이 될 위기를 맞은 셈이다. 강직하고 정확한 판단으로 신뢰를 얻어온 코미 국장도 그동안 쌓아온 평판에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당장 코미 국장은 '용퇴론'에 직면했다. 그의 ...

    연합뉴스 | 2016.11.09 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