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791-80800 / 82,7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이오와 경선, 트럼프 울었다..힐러리는 웃을까?

    아이오와 경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아이오와 경선이 이처럼 해외 주요 뉴스로 떠오른 이유는 미국 민주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기 때문.하지만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경쟁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자정을 넘겨 새벽이 되도록 승부를 가리지 못하는 피말리는 초접전 양상을 거듭했다.아이오와 주내 99개 카운티의 총 1681개 기초 선거구에서 ...

    한국경제TV | 2016.02.02 17:39

  • thumbnail
    크루즈 트럼프 꺾고 승리…힐러리, 샌더스 상대로 고전끝 '신승'

    ... '정치혁명' 민심 확인…힐러리 8년전 '악몽' 못떨쳐 민주, 새벽에 힐러리 승리 선언…CNN "힐러리 49.9% vs 샌더스 49.5%" 막말·기행 트럼프 '거품' 꺼지나…여론 관심 득표로 연결 안돼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

    연합뉴스 | 2016.02.02 17:29

  • [美아이오와 경선] '넘버2'의 반란 시작됐나…승자는 크루즈·샌더스

    루비오도 약진…트럼프·젭 부시는 '패자'…힐러리 험로 예고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관문인 1일(현지시간) 민주당·공화당의 아이오와 주 당원대회(코커스) 결과는 한마디로 '2위들의 반란'이었다. 공화당 경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에 뒤지던 2위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깜짝 1위를 기록했고, 민주당 경선에서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유력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

    연합뉴스 | 2016.02.02 17:12

  • 미국 대선 아이오와 경선, 힐러리 샌더스 초접전 … 공화 크루즈 승리 선언

    미국 민주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새벽이 되도록 승부를 가리지 못하는 초접전을 펼치고 있다. 아이오와 주내 99개 카운티의 총 1681개 기초 선거구에서 이날 오후 7시 일제히 실시된 코커스의 개표 결과 크루즈 의원은 오후 9시30분께 28%의 득표율로 승리했다. ...

    한국경제 | 2016.02.02 17:02 | 안혜원

  • [실검 이슈] 美 아이오와 코커스 돌풍의 중심, 버니 샌더스는 누구?

    ... 경제를 창조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정치 이념을 밝힌 샌더스는 가난한 사람들과 중간 계층이 평등하게 대우받는 것을 핵심 원칙으로 삼고 있다. 환경 보호와 무상 대학교육, 인종차별 철폐 등을 내세우는 샌더스는 전용기를 타고 다니는 클린턴, 트럼프와 달리 비행기 일반석을 타며 검소한 정치가라는 이미지로 대중에 보여지고 있다. MAXIM 김민겸기자 press@maximkorea.net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최경주, 4년8개월 만에 우승 `무산`…준우승 상금은 얼마? ...

    한국경제TV | 2016.02.02 16:58

  • thumbnail
    [美아이오와 경선] 크루즈 예상외 승리…힐러리 vs 샌더스 초접전 계가

    트럼프 여론관심 표를 연결되지 않으며 '패배'…'거품' 꺼질 듯 99% 개표상황서 클린턴 전 장관이 49.8%, 샌더스 의원 49.6% 미국 민주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경쟁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자정을 넘겨 새벽이 되도록 승부를 ...

    연합뉴스 | 2016.02.02 16:44

  • [미국 대선]'역대 최다' 투표에도 트럼프 패배…사전 예측 빗나가

    1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주 당원대회(코커스)는 역대 최다 투표자수를 기록할 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투표율이 높을수록 비주류인 도널드 트럼프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사전 예측은 완전히 빗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자정 무렵 개표가 99% 이상 완료된 공화당 아이오와 코커스의 투표자수는 모두 약 18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금까지 투표자수가 역대 최다였던 2012년의 12만1354명을 훌쩍 ...

    한국경제 | 2016.02.02 15:28

  • [美아이오와 경선] 역대최다 18만7000명 투표에 트럼프 '거품'만 노출

    "투표자 많을수록 트럼프에 유리" 예측 빗나가 미국 대통령 선거의 첫 관문인 1일(현지시간) 아이오와 주 당원대회(코커스)에서 공화당원의 투표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그러나 투표율이 높을수록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사전 예측은 완전히 빗나갔다. 2일 자정 무렵 개표가 99% 이상 완료된 공화당 아이오와 코커스의 투표자수는 모두 18만7천 명가량으로 집계됐다. 투표자수가 역대 ...

    연합뉴스 | 2016.02.02 15:14

  • thumbnail
    '미국 대선' 힐러리 클린턴VS버니 샌더스.. 0.3% 박빙의 접전

    ... 이에 대해 클린턴은 지지자들 앞에서의 연설에서 “샌더스 상원의원과 진정한 논쟁을 하게 돼서 흥분된다”라고 소감을 전한 것으로 알려진다. 별도 장소에서 연설한 샌더스는 “오늘 밤의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실상 동률”이라며 기뻐했다.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같은 날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NBC 뉴스 홈페이지 캡처

    텐아시아 | 2016.02.02 15:03 | 손예지

  • 미국 아이오와 경선, 공화 크루즈 승리 … 민주 힐러리 · 샌더스 50 대 50 초접전

    ... 많은 표를 얻었다" 며 "이 위대한 나라를 만든 자유시장 원리와 헌법, 기독교 가치"를 지켜가겠다고 역설했다. 28%의 크루즈 의원에 이어 24%의 득표율로 이날 코커스에서 2위에 오른 부동산재벌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지지자들에게 행한 연설에서 "명예롭게 생각한다"며 "나는 정말로 아이오와 사람들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후보는 "선거운동을 도와준 모든 이에게 감사하고, 아주 훌륭한 서포터 ...

    한국경제 | 2016.02.02 14:31 | 안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