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221-82230 / 85,8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 캠프, 경합주서 아시아계 표심 공략 박차…한국계 영입도

    ...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는 아시아계 유권자들이 경합주의 승패에 영향을 줄 집단으로 보고 표밭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로이터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 펜실베이니아에서의 클린턴 지지율은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에 단 1%포인트 앞서 있다. 버지니아와 네바다에서도 클린턴이 각각 6%포인트, 2%포인트 앞서 큰 격차가 나지 않는다. 클린턴 캠프가 이에 핵심 경합주인 네바다와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에서 아시아계 표심에 신경 쓰며 활동을 ...

    연합뉴스 | 2016.08.26 17:04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상반기 세계 무역 6년만에 최저, 세계 떠도는 보호주의와 고립주의 '악령'

    ... 나라를 거지로 만들더라도(beggar-my-neighbor) 나부터 살자’는 각자도생(各自圖生)의 시대가 열리는 양상이다. 특히 미국에서의 보호주의와 고립주의 움직임은 세계를 당혹하게 하고 있다.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외교·군사적으론 고립주의 △경제적으론 보호주의 △사회적으론 반이민 정책을 연일 외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는 트럼프만큼은 아니지만 TPP를 반대하는 등 역시 보호주의를 내걸고 있다. WTO는 주요 20개국(G20) ...

    한국경제 | 2016.08.26 16:50

  • 힐러리, 지지율 우세 굳히기?…트럼프에 10%p 앞서

    美 퀴니피액대 여론조사, 힐러리 51% vs 트럼프 41%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지지율 면에서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에 10%포인트 차이로 앞서며 우세를 이어가고 있다. 트럼프가 최근 대선 캠프 재편, 소수인종 구애 등 '변신'을 꾀하고 있지만, 클린턴과의 지지율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퀴니피액대학이 전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은 ...

    연합뉴스 | 2016.08.26 10:45

  • thumbnail
    정진석 "사드 반대, 김제동은 할 수 있지만 문재인은 안돼"

    "사드 논란의 큰 소득은 중국 속셈·민낯 보게 된 것" 국가안보포럼 특강…"FTA 반대세력, 트럼프 주장에 왜 반론 안하나"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6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국내 배치 논란과 관련, "사드 반대, 김제동은 되지만 문재인은 안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국가안보포럼 초청 특강에서 ...

    연합뉴스 | 2016.08.26 09:26

  • thumbnail
    [모닝브리핑] 전국 곳곳에 반가운 비 소식…열대야 사라지고 폭염 꺾여

    ...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38노스가 밝혔다. 발사장 주변에 27㎞ 길이의 외부 경계선과 19㎞ 길이의 내부 경계선이 조성됐고 경계선을 따라 담을 설치하는 활동 등이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 美 대통령경제자문위 출신 경제학자 중 트럼프 지지 전무 미국의 대통령 경제자문위원회(CEA)의 일원으로역대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보좌했던 경제학자 가운데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하는 인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재 생존해 있는 ...

    한국경제 | 2016.08.26 07:03

  • 오바마 스피치의 비밀

    ... 거리감도 있는 데, 오바마는 자신감 넘치고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주면서 동시에 때로는 유머스럽다. 인간적 매력도 듬뿍 느껴진다. 긍정적 자세로 말하다보니 유머를 일상 대화에서나 퍼블릭 스피치에서도 재치있게 잘 던진다. 연설에서도 트럼프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니 청중이 야유를 보냈다. 그러니 야유를 보내지말고 투표하라고 한다. "Don't boo, vote!" 유능한 업무 능력은 기본이고 대인관계도 좋고 유머를던지는 오바마에게 여유로움도 느낄 수 있다. 8년전 대통령 선거 ...

    The pen | 2016.08.26 00:02

  • thumbnail
    미국-EU 외교전으로 번진 '190억유로 애플세'

    ... 수익금을 본국으로 가져오면 4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며 미국 정부의 세제를 비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대기업이 해외에 쌓아둔 수익금은 2조4000억달러에 이른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해외 수익금을 본국으로 환입하면 14% 세율을 적용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미 하원은 이보다 훨씬 낮은 8.75%를 제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는 10% 세율을 제안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8.25 18:46 | 뉴욕=이심기

  • thumbnail
    [특파원칼럼] TPP 손놓고 있을 때인가

    ... ‘화룡점정(畵龍點睛)’이다. 레임덕 세션(대선 이후부터 퇴임 때까지)에 의회를 설득해 TPP 비준을 끝내겠다고 한 오바마의 말은 허투루 들리지 않는다. 한국, 철저히 대비해야 민주당의 클린턴이든, 공화당의 트럼프든 누가 차기 정권을 잡든 TPP 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미국 간 글로벌 역학관계가 갈수록 첨예해질 전망이다. TPP 가입에 실기한 한국은 TPP 때리기로 표심을 자극하는 미 대선 후보들의 프레임에 매몰돼 안도해선 ...

    한국경제 | 2016.08.24 17:56

  • 안철수 "행정수도 이전 검토할 때…개헌시 반영해야"

    대전서 黨행사 참석…"커진 분노 선동하면 대선서 트럼프 현상" "제2의 과학입국 돼야…대전·충청이 그 중심될 것"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행정수도 이전을 검토할 때가 됐다"며 "추후 개헌 논의가 시작되면 행정수도 이전 관련 조항을 개헌에 반영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전에서 열린 전국지방위원 연석회의 ...

    연합뉴스 | 2016.08.24 16:09

  • 힐러리, 트럼프에 8∼12%p 앞서…트럼프 캠프개편도 약발 없나

    ... 흑인·히스패닉·아시안계 지지율 압도…버지니아 16%p차 승리 대선 캠프 수뇌부의 개편과 소수인종에 대한 구애, 과거 인종차별 발언의 후회 등 '변신'에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라이벌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에게 10%포인트 안팎으로 뒤지는 것으로 23일(현지시간) 나타났다. NBC방송과 서베이몽키가 지난 15∼21일 1만7천459명을 상대로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 가상 양자대결에서 클린턴은 50%, ...

    연합뉴스 | 2016.08.24 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