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21-82630 / 85,8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공화 전대 D-3] '되살아나는' 클리블랜드는 어떤 곳?

    ... 클리블랜드 도심을 중심으로 재건과 부흥의 기운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산업화된 미국의 영광을 대표했던 클리블랜드가 장기간 쇠락했다가 되살아 나고 있는 점은 이번 전대에서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될 도널드 트럼프가 경선기간 내내 외쳤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라는 구호와 절묘하게 오버랩되기 때문이다. 또한 공화당의 입장에서는 8년간이나 빼앗겼던 정권을 되찾아 오겠다는 결연한 ...

    연합뉴스 | 2016.07.15 13:05

  • [美공화 전대 D-3] 흥행에 빨간불…'가족잔치' 전락 우려

    거물급 정치인 너도나도 불참, 지지 연사들도 태부족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하는 미국 공화당의 클리블랜드 전당대회 흥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당연직 참석대상인 상ㆍ하원 의원과 주지사를 비롯한 고위급 정치인들이 앞다퉈 불참 의사를 표명했고,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 탄력을 붙이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스타급' 정치인도 찾기 어렵다. 공화당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전당대회에서 연설할 인사 60여 ...

    연합뉴스 | 2016.07.15 13:05

  • [美공화 전대 D-3] '내부 반란' 시도에 시위대 폭력충돌 우려도

    '외로운 늑대' 경계령…경찰 경비 강화, 트럼프 경호도 초비상 미국 공화당의 올해 전당대회가 순탄치 못하리라는 예상은 10여 명의 대선주자가 난립했을 때부터 제기됐지만,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만이 사실상 대선후보로 남은 지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전당대회를 불과 사흘 앞둔 15일(현지시간)에도 트럼프를 대선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는 반란세력'이 전당대회장에서 활동하겠다고 공언하는 데다가, 대회장 밖에서는 트럼프 ...

    연합뉴스 | 2016.07.15 13:05

  • [美공화 전대 D-3] 아웃사이더의 '불안한' 대선출정식

    첫 부동산 재벌의 대관식…거물급 지지 연사 없어 역대와 대조적 전통적 축제 분위기 대신 폭동 우려…트럼프 '단합-필승'에 방점 제도권 정치와는 거리가 먼 '아웃사이더' 도널드 트럼프가 내주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된다. 공화당은 오는 18∼21일(이하 현시지간)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의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트럼프를 당의 대선후보로 선출하고 ...

    연합뉴스 | 2016.07.15 13:04

  • [美공화 전대 D-3] 대선 판세 요동…화두는 '보호무역'

    '힐러리 하락-트럼프 상승' 양상, 한반도 정책 등 공약은 '극과 극' 사흘 앞으로 다가온 오는 18일(현지시간) 공화당 전당대회를 시작으로 본격화하는 미국 대선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 양상으로 빠져들고 있다.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꾸준했던 우위 구도가 급격히 허물어지고 있어서다. 법무부가 지난 6일 그녀를 괴롭혀온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불기소를 ...

    연합뉴스 | 2016.07.15 13:04

  • 美공화 내주 트럼프 후보지명…힐러리와 '세기의 대결' 본격화

    트럼프 18∼21일 클리블랜드 vs 힐러리 25∼28일 필라델피아서 각각 '대관식' '보호무역' 앞세워 전국유세전…TV토론·러스트벨트·히스패닉 민심이 3大 변수 트럼프는 펜스 주지사 부통령 후보 내정, 힐러리는 케인·워런 놓고 고심 미국 45대 대통령선거가 오는 18∼21일 공화당 전당대회를 시작으로 본격화한다. 공화당은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

    연합뉴스 | 2016.07.15 13:04

  • 세계 지도자들 "佛니스 테러행위 강력 규탄" 한목소리

    오바마 "지원 아끼지 않겠다"…메이 "피해자들과 같은 마음" 트럼프 "끔찍하다"며 러닝메이트 발표 기자회견 연기 14일(현지시간) 70명 넘는 사망자를 낸 프랑스 니스 테러 소식에 세계 주요 지도자와 정치인들이 한목소리로 야만적 폭력을 비난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끔찍한 테러 공격으로 보이는 공격을 가장 강력한 언어로 규탄한다"며 "우리는 ...

    연합뉴스 | 2016.07.15 09:59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트럼프, 부통령 후보로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 확정 … NYT 보도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14일 부통령 후보로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57)를 내부적으로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와 CBS, CNN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캠프 소식통들을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아일랜드계 이민자 후손인 펜스 주지사는 2001년부터 2013년까지 인디애나 6구역 하원의원을 지냈다. 2009∼2011년 공화당 의원총회 의장도 역임했다. 2012년 중간선거 때 인디애나 ...

    한국경제 | 2016.07.15 09:28

  • IMF총재 "부상하는 보호주의가 세계경제 위협"…트럼프 겨냥?

    "일부층 소외 막으려면, 2035년까지 연 1천800만개씩 새 일자리 만들어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나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주장하는 국경 장벽으로 대표되는 보호주의의 새로운 부상이 세계 경제의 위협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경고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정책연구기관 글로벌개발센터(CGD) 강연에서 "우리 ...

    연합뉴스 | 2016.07.15 09:11

  • 미국 대선, 트럼프 역전할까 … 힐러리 트럼프 지지율 40% 대 40%로 격차 없어

    미국 공화, 민주 양당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대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그동안 지지율에서 우위를 보여왔으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부상 으로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14일 CBS와 뉴욕타임스(NYT)의 전국단위 공동 여론조사(7월8∼12일· 총 1600명)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40%로 똑같았다. 두 매체의 지난달 조사 때보다클린턴 전 장관은 43%에서 ...

    한국경제 | 2016.07.15 0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