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31-82640 / 85,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공화 전대] '설마' 했던 트럼프의 '좌충우돌' 13개월간 캠페인

    출마 당시 지지율 한자릿수…농담·조롱 대상 치부돼 잇단 막말로 논란의 연속이던 13개월 여정 끝 공화후보 확정 19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된 도널드 트럼프의 출발은 미약했다. 지난해 6월 16일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에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을 다시 위대한 나라로 만들겠다"며 출마 선언을 했을 때만 해도 그가 공화당 대선후보가 되리라고 예상한 전문가는 ...

    연합뉴스 | 2016.07.20 09:38

  • [생-글] 유동원의 글로벌 이슈 줌인

    ... 비중 적정 분산→ 투자 매력도↑IT· 금융· 헬스케어· 필수소비재· 산업재 매력도↑美 증시 추가 상승여력 낮아 … 적극 투자는 자제이슈-3미국 금리 인상 언제쯤?세계 증시 고점은? 美, 금리인상 가능성 낮아美금리인상 변수, 대선트럼프, 대규모 유동성 공급 공약中·日 역시 금리인하 · 유동성 정책 시도트럼프 통화·재정 정책→거품 조성양경식 ksyang@wowtv.co.kr[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참조하세요][한국경제TV 5시30분 생방송 글로벌증시]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16.07.20 09:23

  • NYT "힐러리 당선 가능성 76%…51곳 중 28곳서 우세"

    ... 뉴욕타임스(NYT)가 19일(현지시간) 예측했다. NYT는 최근 실시된 주 단위, 전국 단위 여론조사 등을 토대로 주별 승리 가능성과 과거 주별 선거 결과 등을 종합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화당 대선후보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은 24%로 예측됐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D.C. 등 모두 51곳 가운데 대의원 347명이 걸려있는 28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트럼프는 대의원 191명이 걸려있는 23개 ...

    연합뉴스 | 2016.07.20 08:49

  • 도널드 트럼프, '아웃사이더'에서 美 공화당 공식 대선후보로

    도널드 트럼프가 19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의 공식적인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트럼프는 이날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퀴클론스 아레나'에서 열린 이틀째 전당대회에서 진행된 공개투표 '롤 콜'에서 대의원 과반인 1237명을 무난히 확보하고 당 대선후보가 됐다. 경선 과정에서 트럼프는 16명의 후보를 차례로 꺾었다. 오는 21일 수락연설을 해 정권 탈환계획을 밝힌 뒤 사실상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

    한국경제 | 2016.07.20 08:28

  • '아웃사이더' 트럼프, 마침내 美공화당 대선후보로 선출

    클리블랜드 전대서'롤 콜' 공개투표로 1시간만에 승리 확정…21일 수락연설 기성정치 실망과 노동자층 분노 업고 경쟁자 라이벌 16명 차례로 제압 '대이변' 장남이 대회장서 "트럼프가 1등" 공식 발표…트럼프 "미국이 우선, 함께 가자" 억만장자 부동산 재벌이자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가 19일(현지시간) 마침내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

    연합뉴스 | 2016.07.20 08:19

  • 美공화, 트럼프 대선후보 공식선출 위한 공개투표 개시

    ...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이틀째 전당대회를 열어 당 대선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호명식 공개투표인 '롤 콜'(Roll Call)을 시작했다. 경선 레이스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은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무난히 대의원 과반인 1천237명을 넘겨 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롤 콜'은 전당대회를 주관하는 전국위 의장이 앨라배마 주를 시작으로 총 56개 지역을 알파벳 순서로 호명하면 그 지역의 대의원 ...

    연합뉴스 | 2016.07.20 07:16

  • "부자 감세" vs "부자 증세"…공약으로 본 트럼프와 클린턴

    자유무역 관련해서도 트럼프는 '반대' vs 클린턴은 '지지하다 반대' 미국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후보를 지명하는 공화당의 전당대회가 18일(현지시간) 미국 클리블랜드에서 개막한 데 이어 민주당 전당대회도 25일 필라델피아에서 시작된다.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가 후보로 지명될 게 확실시되고, 민주당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후보로 지명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공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은 ...

    연합뉴스 | 2016.07.20 06:44

  • 美백악관 "北미사일도발 강력비난…국제사회 그늘서 나오라"

    트럼프 부인 연설표절 논란에는 "여러분 판단에 맡겨" 또다시 발생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 미국 백악관이 "강력하게 비난한다"는 미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9일(이하 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이번 일과 최근에 있었던 다른 미사일시험들을 강력하게 비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일본과 한국 같은 동맹국뿐 아니라 러시아나 ...

    연합뉴스 | 2016.07.20 04:11

  • [美공화 전대] `트럼프 대통령' 만들고자 뛰는 한인들

    리라 신, 21일밤 전대 마지막날 행사서 찬조연설 예정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대선 후보로 선출하기 위해 18일(현지시간)부터 클리블랜드에서 열리고 있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재미 한인들의 활약도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뉴멕시코 주에서 안과를 운영하는 리사 신(48) 박사는 한국계로는 유일하게 공화당 전당대회 연사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미국을 다시 하나로(Make America One Again)'를 슬로건으로 ...

    연합뉴스 | 2016.07.19 23:13

  • thumbnail
    미국 공화당, 한국 방위비 분담금 확대 정책서 뺐다

    ... 한다고 명기했다. 공화당은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18일(현지시간) 개막한 전당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강(政綱)을 공식 채택했다. 정강은 당 대통령 선거 후보가 당선 시 시행할 정책의 기반이다.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적정한 수준으로 늘리지 않으면 집권 후 주둔 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가 당의 단합된 지원을 이끌어내려고 ...

    한국경제 | 2016.07.19 19:10 | 클리블랜드=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