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71-82680 / 85,8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 수사발표 임박…트럼프 "완전 조작"

    ... 이메일을 통해 주고받았다는 증거를 수사진이 찾아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또 국가비밀로 추후 분류된 22건 역시 송·수 당시에는 일반 문건이었다. 대선 경쟁자인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이날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그는 2건의 트위터에서 "FBI가 클린턴의 형사 기소를 권고하지 않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그녀가 한 일은 잘못됐다! 빌이 한 일은 어리석다!"고 공격했다. ...

    연합뉴스 | 2016.07.03 23:47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외자 이탈·환율 예측 잇단 실수…투자자만 멍든다

    ... 하반기 우려되는 양대 악재를 완화시킬 가능성이 높다. 미국 추가 금리인상폭은 연내에 한 단계(0.25%포인트)에 그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미국 국민에게 ‘이변’의 심각성을 일깨운 브렉시트 투표 이후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 국내 증시에서 영국계 자금도 큰 변화가 없다. 36조원에 달하는 영국계 자금 이탈로 코스피지수가 1800선 밑으로 떨어지고 원·달러 환율이 1500원으로 치솟을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16.07.03 18:59

  • thumbnail
    미국 민주당도 "기존 FTA 재검토해야"

    ... 많다”고 지적했다. 미국 언론은 민주당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한 톤의 통상정책 구상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보호무역주의 주장과도 연계돼 있다고 분석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도 지난달 28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등의 재협상, TPP 폐기,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통상공약을 발표했다. 민주당 정강 초안에는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인상 △초단타 매매 등에 대한 금융거래세 ...

    한국경제 | 2016.07.03 17:58 | 워싱턴=박수진

  • [사설] 미국마저 보호무역주의라니 어쩌자는 것인가

    미국에 보호무역주의 색채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FTA가 일자리를 파괴했다’며 통상정책의 대전환을 공언하고 있다. 자신이 집권하면 멕시코와 NAFTA를 재협상하고, TPP는 탈퇴해 버리겠다는 과격한 주장도 내놓았다. 더 걱정스러운 건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다. 주류 사회의 지지를 받는 후보임에도 힐러리는 ‘무역협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최근 확정 발표했다. ...

    한국경제 | 2016.07.03 17:38

  • 새벽 1시에 "아직 안자나?"…오바마, 심야에도 업무 이메일

    ... 맥도너 비서실장이 새벽 0시 30분 그런 이메일을 받았는데 '연설문 초안을 다듬어 놨으니 아침에 출근하는 대로 보라'는 요지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날 밤 '올랜도 테러'에 대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발언을 비판하는 내용을 무려 3시간에 걸쳐 자신의 연설문에 첨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스스로를 '올빼미'(night guy)라고 부른다. 공식 일과를 마치고 백악관 내 거처로 퇴근하면 저녁 6시 30분 가족들과 ...

    연합뉴스 | 2016.07.03 06:35

  • thumbnail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 문제로 FBI 직접조사 받아

    ... '개인적인 내용'이라는 점을 들어 삭제한 일과 맞물려 공화당에서 클린턴 전 장관을 비판하는 대표적인 근거가 돼 왔다. 공화당에서는 이 문제를 조사하기 위한 특별검사 도입을 요구해 왔고,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지난 3일 유세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이메일 문제로 감옥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FBI는 지난해 7월부터 클린턴 전 장관의 사설 이메일 사용 문제를 조사해 왔으며, 이날 전격적으로 이뤄진 직접 면담 역시 ...

    연합뉴스 | 2016.07.03 06:28

  • 힐러리, 내주 애틀랜틱시티 방문…트럼프 '카지노 파산' 정조준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본선 맞상대인 공화당 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잇단 카지노사업 실패를 정조준하고 나섰다. 2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오는 6일 뉴저지 주(州) 애틀랜틱 시티를 방문할 예정이다. 애틀랜틱 시티는 트럼프가 카지노를 운영하다가 파산시켰던 곳으로, 여기에는 앞으로 본선에서 이를 집중적으로 이슈화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돼 있다. 트럼프는 1990년 ...

    연합뉴스 | 2016.07.03 06:23

  • 美 '대선족집게' 무디스 애널리틱스 "힐러리 낙승" 전망

    세계적 신용평가업체 무디스가 운영하는 '무디스 애널리틱스'(Moody's Analytics)는 1일(현지시간) 오는 11월 대선에서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낙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6월 분석보고서에서 자체 선거예측모델을 토대로 전체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332명을 확보해 206명에 그친 공화당 후보를 쉽게 꺾을 것으로 전망했다. 무디스 ...

    연합뉴스 | 2016.07.02 05:32

  • thumbnail
    [글로벌 뉴스] 미국 경기회복 엔진 벌써 식었나… "내년 침체기 진입" 목소리 커져

    ... 내다봤다. 존 잉글러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회장도 “다음 대통령은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적절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는 정부지출 확대를 통한 경기부양을,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감세를 통한 기업투자와 개인소비 확대를 강조하고 있다. “경기둔화 우려 과장” 반론도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도이치뱅크의 최근 보고서를 인용, “기업이익 감소가 고용 증가세 둔화와 내수 ...

    한국경제 | 2016.07.01 16:58

  • 미국 트럼프 부통령 후보군, 깅리치 전 하원의장과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압축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의 부통령 후보군이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과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로 압축됐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공화당은 정·부통령 후보를 공식 지명하게 될 전당대회(7월 18∼21일)를 보름 앞두고 트럼프 선거캠프가 부통령 후보 인선을 위한 공식적인 심사에 착수했다. 깅리치에 이어 크리스티가 가장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고 인선 과정에 ...

    한국경제 | 2016.07.01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