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91-82700 / 85,1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크루즈가 美공화 대선후보되면 부통령은? 피오리나·헤일리 거론

    ... 했는데 출마를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부통령 설에 기분이 좋긴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큰 문제 중 하나는 바로 우리가 항상 너무 미리 앞서나간다는 점"이라면서 "이전에 그 누구도 (도널드 트럼프와 크루즈 의원이 경쟁하는) 지금의 상황을 예상하지 못했으며, 또 그 누구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를 예측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말해 내가 지금 당장 집중하는 일은 트럼프가 아니라 크루즈 ...

    연합뉴스 | 2016.04.11 02:41

  • 힐러리-트럼프, 승부처 뉴욕주서 두자릿수 압도적 우세

    폭스뉴스 여론조사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의 승부처로 꼽히는 오는 19일 뉴욕 주 결전에서 압도적 우세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뉴스가 지난 4∼7일 민주당과 공화당 성향 유권자 각각 801명과 602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양당 모두 선두 주자가 두자릿 수의 격차로 2위 주자를 따돌렸다. 뉴욕 주에는 민주당과 공화당 각각 291명과 95명의 대의원이 ...

    연합뉴스 | 2016.04.11 00:42

  • thumbnail
    미국 대통령 후보 경선, 크루즈 콜로라도 압승 · 샌더스 와이오밍 승리

    미국 중서부 콜로라도와 와이오밍 주에서 9일 치러진 공화당과 민주당 경선에서 '2등 주자'들의 맹추격이 이어졌다. 테드 크루즈는 콜로라도주 공화당 경선에서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를 상대로 압승을 거뒀다. 크루즈는 이날 경선에 걸린 대의원 13명을 모두 차지했다. 이달 2일부터 8일까지 8개 의회 선거구에서 실시된 사전 경선을 통해 확보한 21명까지 콜로라도에서 모두 34명의 대의원을 얻었다. 반면 트럼프는 한 명도 건지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16.04.10 16:06 | 조아라

  •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다면?…'끔찍한' 미래 그린 美가상기사

    "이민자 추방·무역전쟁·IS 가족 사살명령" 보스턴글로브 "트럼프 저지 촉구하기 위한 것" "만약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정말로 대통령이 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미국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는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가정하고 지금으로부터 1년 후에 벌어질 정치·군사·외교·경제적 사건 기사를 ...

    연합뉴스 | 2016.04.10 15:48

  • 샌더스, 뉴욕 길목 와이오밍서 승리…크루즈 콜로라도 압승전망

    ... 대의원은 13명으로 이 중 대부분을 크루즈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크루즈는 특히 이미 콜로라도 주에서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8개 의회선거구에서 치러진 사전 경선을 통해 확보한 21명을 확보한 상태다.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한 명도 건지지 못했다. 크루즈가 이처럼 크게 승리한 것은 수개월 전부터 강력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지역 바닥 표심을 공략해온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지난주에 지역 선거캠프 국장 한 명을 고용했을 정도로 관심을 ...

    연합뉴스 | 2016.04.10 11:31

  • 한계 봉착한 트럼프, 선거전략 수정…이젠 '파격'보다 '전통'

    선거총책 매나포트 "5월 중순까지 '사실상 대선후보' 입지 확보" 미국 공화당 대선경선의 '결전 무대'로 떠오른 19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경선을 앞두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기존 선거전략을 대폭 손질하고 있다. 정치적 아웃사이더인 트럼프를 상징하는 '파격'보다는 기존의 선거공식을 뜻하는 '전통'을 가미하는 쪽으로 선거운동 방식을 바꾼다는 의미다. 거침없는 언행과 ...

    연합뉴스 | 2016.04.10 08:48

  • thumbnail
    루비오-매케인, 도널드 트럼프 비판 “동맹이 있기에 미국 더 안전한 것”

    루비오 의원과 매케인 군사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를 비판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루비오 의원은 상원 외교위원회의 ‘미국 국가부채의 전략적 영향’ 청문회에서 트럼프를 겨냥해 “오늘날 미 정치권에서 ‘돈을 많이 아낄 수 있으니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에서 탈퇴하자. 한국·일본과의 관계를 끊고 이들 국가에 스스로 안보를 책임지게 하자’는 목소리가 있는데 정작 세계 이슈에 개입하지 않을 경우 초래될 ...

    스타엔 | 2016.04.09 08:12

  • 트럼프 긴급투입 베테랑 전략가 "전대前 매직넘버 달성 가능"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마지막 경선일인 오는 6월7일까지 대선후보 지명에 필요한 대의원 과반수를 뜻하는 '매직넘버'(1천273명)를 달성할 수 있다고 트럼프 캠프의 베테랑 선거전략가가 8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최근 트럼프 캠프에 합류한 공화당 선거전략가인 폴 매나포트는 이날 미국 CNN 방송에 나와 이같이 밝히고, 트럼프가 과반 달성 실패시 당 지도부가 개입하는 '중재 전당대회'를 피할 수 있을 ...

    연합뉴스 | 2016.04.09 03:47

  • thumbnail
    옐런 "미국 경제 거품 없다"…버냉키 "경기후퇴 근거 없어"

    ... 먼저 “미국 경제에 거품이 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가격이 과대평가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거품경제 위에 앉아 있다”는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최근 발언을 반박한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 등은 전했다. 옐런은 이어 “미국 경제가 만족스러운 수준의 진전을 보이고 있다”며 “고용시장은 일부 슬랙(유휴노동력)이 있지만 완전고용에 다가섰다”고 ...

    한국경제 | 2016.04.08 18:51 | 뉴욕=이심기

  • '2등의 반란'…美 공화 이어 민주도 중재 전당대회로 가나

    ... "샌더스 캠프는 어떻게 승리해 대의원을 가져갈 것인지를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에선 중재 전당대회가 열릴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그동안 공화당에선 지도부가 막말과 기행을 이어간 도널드 트럼프를 반대하면서 중재 전당대회 가능성이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공화당 경선의 선두주자 트럼프는 전당대회 가능성에 일축 모드로 일관했지만 최근 들어 변화가 감지됐다.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트럼프가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에 ...

    연합뉴스 | 2016.04.08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