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91-82700 / 84,9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교·안보 '막말' 쏟아내는 트럼프…멘토는 조지 슐츠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주한 미군 철수’ 등 집권 후 추진할 외교·안보정책의 큰 그림을 제시하면서 동맹국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발언 진의뿐 아니라 어디서 비롯됐는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는 지난 21일 워싱턴포스트(WP) 편집진과의 면담에서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 주장과 관련, “한국 ...

    한국경제 | 2016.03.30 18:12 | 워싱턴=박수진 / 박종서

  • 日보수야당 대표 트럼프에 '맞장구'…"핵보유 논의해야"

    마쓰이 오사카유신회 대표 "미일동맹 깨지면 최종병기 필요" 일본 보수야당 대표가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일본 핵보유론'에 맞장구를 쳤다. 30일 일본 언론에 의하면,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유신회 대표(오사카부 지사)는 전날 오사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가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한데 대해 "아무것도 가지지 않을 것인지, 억지력으로서 (핵무기를) ...

    연합뉴스 | 2016.03.30 08:29

  • WP "한·일, 트럼프 '핵무장 허용' 발언에 어리둥절"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독자 핵무장 허용' 시사 발언으로 한국과 일본이 어리둥절해하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트럼프의 발언이 보도된 후 "한국과 일본, 미국 정부 관계자가 모두 동맹 관계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고 주요 일간지 사설들도 고개를 내저었다"며 일부 국내 신문의 사설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위협이 상존하는 ...

    연합뉴스 | 2016.03.29 08:19

  • thumbnail
    SNS · 포털도 4·13 총선 열기에 '후끈'

    ... 'I'm A Voter'(나는 투표자다)라는 버튼이 생겨 투표 인증을 하는 셈이다. 지난해 도입한 '라이브' 기능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라이브는 언제 어디서나 생중계 방송이 가능한 서비스로 도널드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 등 미국 대선 후보들이 선거유세에 활용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전 세계에서 선거를 앞둔 후보자들이 무려 4천건 이상의 동영상을 게재하는 통로다. 후보자가 올린 동영상의 시청 건수는 5억7천300만건, 선거와 관련한 ...

    연합뉴스 | 2016.03.29 07:27

  • 美,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발언에 "한국 방위공약 변함없다"

    미국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에는 아무런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방위금 분담을 늘리지 않으면 당선 후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커비 대변인은 "우리는 모든 대선 경선 후보가 내놓는 발언에 대응하지 않겠다"며 "그러나 ...

    연합뉴스 | 2016.03.29 07:26

  • 리퍼트 美 대사 "한국, 방위비 분담 잘 하고있다"

    '안보 무임승차론' 도널드 트럼프 주장 반박 "한미 FTA, 원산지규정·車분야 큰 진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고집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의 주장에 대해 28일 간접적으로 반박했다. 리퍼트 대사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가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개최한 오찬 간담회에서 "한국은 방위비 ...

    연합뉴스 | 2016.03.28 16:44

  • 日관방 "비핵화 원칙 변함없다"…트럼프 '핵보유론' 경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8일 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경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핵보유 가능론' 언급에 대해 "핵을 보유하지 않는다는 정부의 기본 정책은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이날 기자들이 트럼프의 이런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핵을 갖지도, 만들지도, 반입하지도 는다'는 비핵3원칙은 정부의 중요한 기본정책으로, 앞으로도 견지해 나간다는 ...

    연합뉴스 | 2016.03.28 14:20

  • [로이터-쓰지마] [생-글] 이시각 외신 헤드라인

    ... `민주당 경선`에서 `완승`을 거뒀습니다. 이는 `반 무역협정`을 내세우며 미국의 `제조업`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중산층`을 살리겠다는 공약이 `유권자`들 사이에서 호소력을 가졌다고 알렸습니다.니혼게이자이신문에서는 도널드 트럼프의 `현지 매체 인터뷰 발언`을 기사로 실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자신이 집권한 뒤 한국과 일본이 충분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다면, `미군을 철수`하고 `핵 우산`을 제공하지 않겠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이 스스로 방어할 ...

    한국경제TV | 2016.03.28 11:07

  • '美공화당 전대 총기소지 허용' 청원…트럼프 "검토하겠다"

    올 여름 열리는 미국 공화당 후보지명 전당대회에서 총기 소지를 허용해달라는 청원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CBS뉴스에 따르면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선 오는 7월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총기를 휴대하게 해달라는 청원운동이 진행 중이다. 이날 정오까지 3만3000여명이 청원운동에 서명했다. 청원서는 ...

    한국경제 | 2016.03.28 09:31

  • 전운 감도는 美공화 전당대회…트럼프 "총기 허용 면밀 검토"

    ... 위험에 빠트리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기 소지 옹호자들은 공화당 경선주자이기도 한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주지사 직권으로 전당대회 장소의 총기 금지 구역을 없애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대선의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는 전당대회에서의 총기 허용과 관련한 내용을 꼼꼼히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ABC뉴스에 자신이 수정헌법 2조의 강력한 옹호자라며 "청원서를 아직 보지 못했지만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세부 항목을 보고 싶다"고 ...

    연합뉴스 | 2016.03.28 0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