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751-82760 / 83,5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투자는 기다림의 미학이다

    ... 들여다볼 재료가 많아졌다”면서도 “아직도 기업이 절대적으로 싼 수준은 아니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쯤에서 기업을 골라 살만도 하지만 더 기다리면 더 좋은 기업을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도 비슷하다. 그는 “억만장자의 비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인내”라고 대답한다. 꾸준함을 갖고 기다려야지 경거망동하거나 부화뇌동했다간 큰코다친다는 얘기다. 맨해튼에 널려 있는 '트럼프 빌딩'도 이런 기다림의 미학 속에서 거둬들인 전리품이다. ...

    한국경제 | 2008.04.02 16:34

  • 투자는 기다림의 미학이다

    ... 들여다볼 재료가 많아졌다”면서도 “아직도 기업이 절대적으로 싼 수준은 아니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쯤에서 기업을 골라 살만도 하지만 더 기다리면 더 좋은 기업을 더 싸게 살 수 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도 비슷하다. 그는 “억만장자의 비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인내”라고 대답한다. 꾸준함을 갖고 기다려야지 경거망동하거나 부화뇌동했다간 큰코다친다는 얘기다. 맨해튼에 널려 있는 '트럼프 빌딩'도 이런 기다림의 미학 속에서 거둬들인 전리품이다. ...

    Money | 2008.04.02 16:34

  • thumbnail
    마크 톰슨 "열정은 피곤할때도 일하게하는 배터리"

    ... 한국경제신문사와의 인터뷰에서 성공의 첫 번째 필수조건으로 열정을 꼽았다. 톰슨은 전국경제인연합회 주최로 3일까지 열리는 'HR(인적자원) 위크 2008' 강연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는 지난 10년간 빌 게이츠,잭 웰치,도널드 트럼프,지미 카터,달라이 라마,칼 루이스 등 전 세계에서 성공한 수백명의 사람들을 인터뷰하고 책과 방송 강연 등을 통해 그들의 성공 비결을 전해온 '성공 전도사'다. 그 자신도 2004년 포브스지 선정 미국 내 최고 벤처투자자 중 한 ...

    한국경제 | 2008.04.01 00:00 | 서기열

  • 크래프트, 푸에르토리코서 첫 우승

    무명의 그렉 크래프트(미국)가 푸에르토리코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크래프트는 24일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푸에르토리코 오픈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며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사흘째 선두를 지켰던 보 반 펠트(미국)는 마지막날 타수를 줄이지 못해 13언더파 275타로 제리 켈리(미국)와 함께 공동 2위로 밀렸다. 올해로 ...

    연합뉴스 | 2008.03.24 00:00

  • [PGA] 박진, 셋째날 10위권으로 밀려

    재미교포 박진(31.던롭스릭슨)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프에르토리코 오픈 셋째날 10위권으로 밀려났다. 박진은 23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와 버디를 번갈아 하는 어수선한 스코어카드를 적어내면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가 된 박진은 전날 공동 8위에서 공동 19위로 떨어졌다. 보 반 펠트(미국)가 13언더파 203타로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PGA] 박진, 푸에르토리코에서 톱10 진입

    재미교포 박진(31.던롭스릭슨)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프에르토리코 오픈 둘째날 톱10에 진입하며 순항했다. 박진은 22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를 했지만 버디 6개를 잡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이틀 동안 7언더파 137타를 적어낸 박진은 공동 8위로 올라섰다. 상위 랭커들이 대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CA챔피언십에 출전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8.03.22 00:00

  • [PGA] 박진 공동 15위…`첫 톱10 보인다'

    재미교포 박진(31.던롭스릭슨)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첫날 공동 15위에 올랐다. 박진은 21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내 3언더파 69타를 쳤다. 단독 선두에 나선 보 반 펠트(미국)와는 5타 차이고 공동 9위 5명과는 불과 1타 차이밖에 나지 않아 박진은 생애 첫 투어 톱10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

    연합뉴스 | 2008.03.21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강연료

    ...자가 되기 위한 첫째 조건은 당신이 하는 일을 사랑하는 것이다. 사랑이야말로 이윤을 얻기 위해 필요한 에너지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어떤 일이든 사랑이라는 열정만 있으면 90%는 해결할 수 있다." 미국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강연할 때마다 강조하는 말이다. 트럼프는 그가 손대는 땅이나 건물이 황금으로 변한다 해서 '부동산의 귀재'로 불리는 사람이다. 그래서 그의 말 한마디,행동 하나하나에 돈에 목마른 사람들이 열광한다. 그가 쓴 책도 덩달아 ...

    한국경제 | 2008.03.20 00:00 | 박영배

  • '부자중의 부자' 1125명…미국 42% 몰려

    ... 그렇다면 이 억만장자들은 어디서 어떤 생활을 할까. 1125명 중 가장 많은 사람이 거주하는 도시는 모스크바였다. 74명이 이곳에 살고 있다. 러시아에서 최근에 부를 일군 사람들이 많다 보니 나타나는 현상이다. 2위는 뉴욕. 도널드 트럼프 등 71명이 억만장자 뉴요커다. 이들이 어떤 생활을 하는지는 사람마다 다르다. 버핏 같은 이는 지난 1958년 단돈 3만 달러를 주고 구입한 집에서 50년째 살고 있다. 반면 빌 게이츠의 집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저택으로 꼽힌다. ...

    한경Business | 2008.03.19 15:08

  • 최경주 "타이거 연승, 내가 막는다"

    ... 중에서 가장 어려운 홀로 꼽힌다. 다른 선수들이 어렵다고 고개를 젓는 코스에서 더욱 강한 면모를 보이는 우즈는 "이 코스가 마음에 든다. 다시 우승할 기회가 왔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CA챔피언십이 치러지는 같은 기간 푸에르토리코 리오 그란데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장에서는 푸에르토리코 오픈이 열려 일본프로골프 신인왕 출신 이동환(21)과 재미교포 박진(31.던롭스릭슨)이 출전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