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941-82950 / 85,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썰전' 전원책 "美 대통령, 누가 되든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은 대동소이"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썰전’ 전원책이 미국 대선 경선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원책이 미국 대선 경선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전원책은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든, 힐러리가 되든,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은 대동소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모든 미국 대통령의 첫 번째 목적은 미국의 국익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

    텐아시아 | 2016.03.11 00:08 | 정슬기

  • 힐러리 "이메일 기소 안 될 것" 샌더스 "슈퍼대의원 변심 기대"

    美민주 토론회, 히스패닉 표심 잡기 안간힘…이민법 놓고 설전 이민자에 적대적인 트럼프는 한목소리로 비난 미국 대선의 민주당 경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미니 슈퍼 화요일'을 일주일가량 앞두고 열린 토론회에서 히스패닉 유권자의 표심 잡기에 안간힘을 쏟았다. AP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과 샌더스 의원은 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에서 ...

    연합뉴스 | 2016.03.10 14:46

  • 트럼프, "루비오 부통령 후보로 검토하겠다"..사퇴압박

    미국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경쟁자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자신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검토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MSNBC 방송의 ‘모닝 조’ 프로그램에서 “루비오가 (자기 지역구인 플로리다에서) 진다면 플로리다에서는 정치적으로 큰 일을 절대 할 수 없다”며 “그렇게 된다면 누구도 그를 부통령 후보로 검토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16.03.10 06:13

  • 잭 웰치, "트럼프, 美 공화당 대선후보 가능성 70%"

    잭 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이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자리를 도널드 트럼프가 차지할 확률이 70%에 이른다고 말했다. 그는 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전날 트럼프 후보가 미시간주와 미시시피주 등에서 압승한 것과 관련해 “어젯밤 트럼프는 큰 성과를 거뒀다”며 이같이 밝혔다. 웰치 전 회장은 그간 트럼프 후보의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 의원을 지지했다. 그는 공화당 대선 후보로 “크루즈가 ...

    한국경제 | 2016.03.10 06:12

  • 트럼프, 루비오 러닝메이트로 고려 시사…"경선 포기하면…"

    조기사퇴 압박-주류 후보간 단일화 저지 다목적 포석 루비오, 전날 경선서 대의원 1명도 못건져 최대 위기 미국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경선 경쟁자인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을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엿새 앞으로 다가온 주요 승부처 플로리다 주(州) 경선을 앞두고 루비오 의원의 조기 사퇴를 압박하는 동시에 주류 후보 간 단일화를 저지하기 위한 다목적 포석으로 보이지만, ...

    연합뉴스 | 2016.03.10 01:18

  • 잭 웰치 전 GE 회장 "트럼프 대선후보 될 확률 70%"

    미국의 유명 경영인 잭 웰치 전 제너럴일렉트릭(GE) 회장이 공화당 대선후보 자리를 도널드 트럼프가 차지할 확률로 70%를 제시했다. 웰치 전 회장은 9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어제 밤 트럼프는 큰 성과를 거뒀다"며 이런 의견을 보였다. 그는 공화당 대선 후보로 "(테드) 크루즈가 됐으면 좋겠지만, 지금 그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4개 주에서 진행된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가운데 ...

    연합뉴스 | 2016.03.10 01:18

  • 미 유권자 64% 트럼프에 부정적…클린턴도 51%가 나쁜 평가

    양자 대결에서는 51대 38로 클린턴 승리 52% "트럼프는 미국 잘못 변화시킬 것"…45% "클린턴은 변화없을 것" 미국 대선 후보 레이스에서 각각 공화당과 민주당의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미국인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보다는 부정적인 평가를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 NBC방송이 미국 유권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지난 3∼6일 ...

    연합뉴스 | 2016.03.10 01:18

  • thumbnail
    [천자칼럼] 무솔리니

    ... 금지해서 없애버렸다. 이런 성향은 그보다 여섯 살 아래인 독일의 히틀러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히틀러의 첫 봉기는 무솔리니의 로마 진군에 자극받은 것이었다. 그런 그의 이름이 21세기 미국 대선 판에 등장했다. 공화당 후보 트럼프가 과격한 언행으로 ‘현대판 무솔리니’ 소리를 듣고 있다. 그는 ‘양으로 100년을 살기보다 사자로 하루를 살겠다’는 무솔리니의 선동 글귀를 리트윗했다가 논란을 빚었다. 멕시코 이민자들을 ...

    한국경제 | 2016.03.09 19:22

  • thumbnail
    '대세론'에 다시 불지핀 트럼프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사진)가 8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미시간과 미시시피 하와이주 등 세 곳에서 완승을 거두며 대세론에 다시 불을 지폈다.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아이다호주에서 승리하며 선두 추격에 필요한 동력을 확보했다. 트럼프는 미시간 미시시피 아이다호 하와이 4개 주에서 치러진 경선에서 대선 후보 지명권을 가진 대의원 수가 비교적 많은 중부 미시간(59명)과 남부 미시시피(40명)에서 완승했다....

    한국경제 | 2016.03.09 19:2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팀쿡 등 IT 거물들 "'트럼프 대통령' 막자" 비밀회동

    美기업연구소 비공개 포럼서 공화당 지도부와 트럼프 낙마방안 논의 미국 정보기술(IT) 업계 거물들이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낙마시킬 방안을 논의하려고 공화당 지도부와 비밀리에 회동했다고 허핑턴포스트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조지아 주의 씨아일랜드 리조트에서 미국기업연구소(AEI)가 비공개로 개최한 월드포럼이 그 접선지였다. 애플 최고경영자 팀 쿡, 구글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 냅스터 설립자 ...

    연합뉴스 | 2016.03.09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