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951-82960 / 85,1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 공화당 트럼프 · 민주당 힐러리 우세 이어가

    공화당 주류의 공세와 후발 주자들의 강력한 추격에도,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대세론에 다시 불을 지폈다. 트럼프는 이날 남은 경선 레이스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미니 슈퍼 화요일'을 일주일 앞둔 이날 공화당 경선에서 가장 많은 대의원이 걸린 미시간과 미시시피주에서 완승을 거뒀다. 민주당에서는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이날 비중이 큰 미시간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

    한국경제 | 2016.03.09 14:45

  • 美 '4개주 경선'서 트럼프 승리…샌더스 흑인표 잠식하며 선전

    트럼프 미시간·미시시피·하와이서 3승 vs 크루즈는 아이다호 승리…장기전될듯 샌더스 승부처 미시간 승리…힐러리 흑인 압도적 지지로 미시시피 완승 공화당 주류의 공세와 후발 주자들의 강력한 추격에도,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대세론에 다시 불을 지폈다. 트럼프는 이날 남은 경선 레이스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미니 슈퍼 화요일'을 일주일 ...

    연합뉴스 | 2016.03.09 14:34

  • `거침없는' 트럼프 "날 공격해온 사람들 모두 사라져"

    美 미시간·미시시피 등 최소 2개주 승리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가 "나를 공격해온 사람들은 모두 사라졌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트럼프는 8일(이하 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 위치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한때 경쟁 대선 주자였던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의 예를 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레이엄 의원을 "나쁜 사람"이라고 ...

    연합뉴스 | 2016.03.09 13:54

  • 트럼프 대세론 다시 부활…주류 후보간 단일화가 마지막 변수

    트럼프 미시간-미시시피 승리…크루즈, 아이다호 승리에도 돌풍은 제동 경선 장기화 가능성…졸전 루비오 입지위축 속 사퇴압박 더욱 거세질듯 WP "反트럼프 캠페인 큰 효과 없어…주류 측에 이제 남은 시간은 1주일" '크루즈 돌풍'에 밀려 한때 주춤했던 트럼프 대세론이 다시 살아났다.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8일(현지시간) 치러진 8차 경선지 4곳 가운데 ...

    연합뉴스 | 2016.03.09 13:26

  • 트럼프, 美 미시시피 경선서 승리

    트럼프, 美 미시시피 경선서 승리 /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6.03.09 10:43

  • thumbnail
    美 4개주 경선서 힐러리 vs 샌더스 접전…트럼프는 우세

    ... 미시시피 주의 대의원 수는 41명이다. 12%가 개표된 오후 8시25분 현재 미시간 주에서 샌더스 의원의 득표율은 51.9%, 클린턴 전 장관은 47.1%다. 공화당은 역시 가장 많은 59명의 대의원이 걸린 미시간 주에서 도널드 트럼프와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가 엎치락 뒤치락 박빙 접전을 펼치고 있다. 3% 개표 결과, 득표율은 트럼프 35,6%, 케이식 주지사 35,3%로 오차범위 내이며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8.8%로 3위를 달렸다.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

    연합뉴스 | 2016.03.09 10:21

  • 美 미시간주 경선 개표 1%, 케이식-트럼프 접전

    美 미시간주 경선 개표 1%, 케이식-트럼프 접전 /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6.03.09 10:15

  • "70세 트럼프, 드라이버 비거리는 250야드"

    렉시 톰프슨, 야후 스포츠에서 트럼프와 동반라운드 밝혀 미국여자골프의 새로운 에이스 렉시 톰프슨이 미국의 대선 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동반 라운드를 이야기했다. 세계랭킹 3위인 톰프슨은 8일(현지시간) 야후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2주 전 트럼프와 골프를 같이 쳤다고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주 도널드 트럼프 골프클럽의 회원인 톰프슨은 "이전에도 트럼프와 종종 골프를 쳤는데, 최근의 동반 라운드는 2주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전과 달라진 ...

    연합뉴스 | 2016.03.09 07:08

  • thumbnail
    블룸버그 "내가 나가면 트럼프만 좋은 일 시켜"

    ... “여러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내가 출마해도 선거인단의 과반을 획득해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적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의회가 대통령을 선택하게 되기 때문에 공화당 유력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같은 극단주의자가 당선될 가능성이 커진다”며 “이는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리스크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대선 본선이 자신을 포함해 3자 구도로 진행되면 어느 누구도 선거인단 ...

    한국경제 | 2016.03.08 19:00 | 워싱턴=박수진

  • 美대선 미시간 등 4곳서 오늘 경선…트럼프-크루즈 대결 주목

    ... 147명, 59명으로 가장 많은 미시간 주가 승부처로 떠올랐다. 당초 이날 경선은 최대 분수령으로 꼽힌 '슈퍼 화요일'(1일)과 '미니 슈퍼 화요일'(15일) 사이에 끼어 있어 별다른 주목을 못 받았으나, 지난 5일 트럼프의 독주에 제동이 걸리며 상황이 급변했다. 2위 주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이날 선전을 펼친다면 대선 후보를 지명하는 대의원 경쟁은 총 367명의 대의원이 걸린 '미니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한층 치열해질 ...

    연합뉴스 | 2016.03.08 1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