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961-82970 / 85,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미니 슈퍼화요일' 노던마리아나 경선 승리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15일(현지시간) '미니 슈퍼화요일' 결전지 중 하나인 미국령 노던마리아나제도에서 열린 경선에서 승리했다. 트럼프는 이날 오전 73%의 투표율을 얻어 승리를 확정지었다.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24%의 투표율로 2위를 차지했으며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와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각각 0.2%, 0.1%의 저조한 투표율을 얻는데 그쳤다. 트럼프는 승자독식제인 ...

    연합뉴스 | 2016.03.15 23:47

  • thumbnail
    16일 '미니 슈퍼 화요일'…4인 4색 공화 주자 운명 갈린다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유세장 폭력사태 책임론’에 휩싸이면서 15일(현지시간) 시작된 ‘미니 슈퍼 화요일’ 경선 결과가 한치 앞을 예측하기 어렵게 됐다. 경선 결과는 이르면 한국시간으로 16일 낮 12시께 나올 예정이다. 공화당은 이날 플로리다와 오하이오, 일리노이 등 6개주(노던마리아나섬 포함)에서 전체 대의원 2742명의 15%(367명)를 뽑는 경선을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16.03.15 18:06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유세장서 폭행당한 여기자 사직…"회사가 트럼프 편"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 도널드 트럼프 유세장에서 트럼프 선거운동본부 직원으로부터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여기자가 사측이 자신보다 트럼프 편을 들었다며 사표를 던졌다. 보수 온라인매체인 '브레이트바트'의 미셸 필즈 기자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회사가 내 편을 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은 나보다 트럼프를 보호하고 있다"며 사직 이유를 설명했다. 필즈 기자는 지난 8일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서 연설을 ...

    연합뉴스 | 2016.03.15 10:10

  • 샌더스·크루즈 '미니 슈퍼화요일' 약진…2위들 반란 재연되나

    샌더스, 미시간 승리 여세몰아 '러스트 벨트' 오하이오·일리노이 강세 크루즈, 유세장 폭력사태 휘말린 트럼프 주춤하는 사이 곳곳서 반등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의 중요한 분수령인 15일(현지시간) '미니 슈퍼화요일' 결전에서 '2위들의 반란'이 재연될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버니 샌더스(버몬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등 민주, 공화의 2위 주자들이 일자리 문제를 비롯한 경제 이슈와 ...

    연합뉴스 | 2016.03.15 06:43

  • thumbnail
    난민 문제에 발목잡힌 메르켈…지방선거 패배

    ... 1위를 차지했다. 반면 난민수용 반대를 핵심 공약으로 내건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제3당으로 약진했다. AfD는 블룸버그통신이 과격하고 극단적인 주장 때문에 ‘독일의 여성 트럼프’로 지칭한 40대 여성 대표 프라우케 페트리(41)가 이끄는 정당이다. ◆기민당, 3곳 중 1곳에서만 제1당 파이낸셜타임스(FT)와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트알게마이네차이퉁(FAZ) 등에 따르면 기민당은 이번 선거에서 ...

    한국경제 | 2016.03.14 19:02 | 박종서

  • 트럼프 지지자 난데없이 독일식 '나치 경례' 한 까닭은?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가 한 유세장에서 독일 나치식 경례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갑론을박이 그야말로 뜨겁다.미국 일간 시카고트리뷴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시카고 일리노이대학(UIC)에서 한 60대 여성이 손가락을 편 오른손을 들어 마치 나치식 경례를 하는 면을 포착한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했다.문제는 이 같은 사진이 14일까지 트위터에서 5000 번 이상 리트윗됐고, 트럼프 지지자 등 2500여 명은 하트(`마음에 들어요`)를 ...

    한국경제TV | 2016.03.14 17:04

  • 美대선 승부처 떠오른 오하이오…트럼프 독주 제동 걸리나

    NYT "케이식 주지사 여론조사 우위…트럼프 패하면 대의원 과반확보에 차질" 미국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오하이오 주가 뜨거운 승부처로 떠올랐다. 공화당은 오는 15일(현지시간)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미주리, 일리노이, 플로리다, 북마리아나 등 6개 지역에서 '미니 슈퍼 화요일'로 불리는 중요한 경선에 들어간다. 이들 선거구 가운데 오하이오는 선두 주자인 부동산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약세를 ...

    연합뉴스 | 2016.03.14 16:27

  • 힐러리 "트럼프는 증오·공포 거래업자…'정치적 방화' 자행"

    "지지자들에 폭력 선동하고 믿기 어려운 편견 지닌 사람"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유세장 폭력사태를 조장한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CNN방송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열린 한 타운홀 미팅에서 "트럼프가 미국인들을 우리 안에 처넣고 패싸움을 하도록 하는, 아주 이기적인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16.03.14 14:52

  • 미국 '미니 슈퍼화요일' D-1…트럼프 폭력사태로 타격?

    ... 화요일' 결전이 14일(현지시간)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형주인 남부 플로리다 주를 비롯해 민주당 5곳, 공화당 6곳에서 열리는 이날 승부에 따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등 선두주자들이 사실상 레이스를 끝내느냐, 2위권 주자들의 반란에 싸움이 6월까지 장기화하느냐가 결정난다. 특히 트럼프 유세장에서 잇단 폭력사태가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둔 최대 쟁점으로 급부상하면서 레이스는 유동성이 ...

    한국경제 | 2016.03.14 13:18

  • [美'미니 슈퍼화요일' D-1] 승부처 초접전…뚜껑 열어봐야 안다

    플로리다 트럼프-힐러리 압도…오하이오 케이식, 일리노이 샌더스 경합우세 루비오-케이식 사활기로·샌더스 이변 가능성·트럼프 유세장 폭력 변수 주목 미국 대선 경선 2차 승부처인 '미니 슈퍼 화요일'은 민주, 공화 양당의 경선 향배를 결정짓는 분수령으로 통한다.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양당의 경선판이 사실상 조기에 정리될 수도 있고, 반대로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들 수도 있다. '미니...

    연합뉴스 | 2016.03.14 1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