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991-83000 / 85,4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앙숙' 트럼프-메긴 켈리, 8개월 만에 극적 화해

    뉴욕 트럼프타워서 1시간 동안 비밀회동 '앙숙' 관계인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대표적 보수방송인 폭스 뉴스의 유명 여성 앵커 메긴 켈리가 8개월여 만에 극적으로 화해했다. 두 사람은 13일(현지시간)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1시간가량 비밀회동을 한 자리에서 그간의 '앙금'을 풀었다. 켈리는 이날 밤 자신이 진행하는 폭스 뉴스의 '켈리 파일'에서 "내가 회동을 ...

    연합뉴스 | 2016.04.15 00:07

  • thumbnail
    "비관세 장벽 없애라"…미국, 한국에 압력

    ... 미국계 로펌 진출에 제약을 가하는 한국 법무부의 원안이 그대로 통과됐다”며 “워싱턴에 한국이 FTA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인식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한·미 FTA로 한국이 일방적 이득을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들이 그만큼 어려움에 처해 있기 때문에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6.04.14 19:02 | 오형주

  • thumbnail
    미국 대선, 경선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도널드 트럼프 지지율 압도적 우세

    미국 대선 경선을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우위를 보이고 있다. 오는 19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주에서 치러지는 미국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민주·공화 양당의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압도적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주는 민주당과 공화당 각각 291명과 95명의 대의원이 걸려있는 초대형 주여서 유동성이 높아진 전체 경선 레이스의 흐름을 다시금 정리해주는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

    스타엔 | 2016.04.13 10:10

  • '동맹의 역습'…美워싱턴 전문가들 트럼프 발언 비판 봇물 터져

    "고립주의·중상주의적 편협적 시각 표출…전후질서 기본전제 부정" 전략국제문제연구소, 18일 한미동맹 세미나…韓외교부 차관보 참석 미국 공화당의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지속적으로 '한국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하고 핵무장을 용인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미국 워싱턴 싱크탱크에 포진한 한반도 전문가들이 반격에 나서고 있다. 한·미동맹의 가치와 역할에 대한 ...

    연합뉴스 | 2016.04.13 05:26

  • 트럼프 vs 크루즈 "대의원 구워삶기" 무한전쟁 시작

    WP "7월 클리블랜드 전당대회서 대의원들 왕처럼 지낼 것"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는 황금과 대리석으로 치장된 전용기에 대의원들을 태워 표심을 구애하고,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의 한 부유한 후원자는 전당대회 기간 대의원들에게 값비싼 만찬을 대접한다. 역시 대의원인 당 실무자들이 머무는 클리블랜드의 호텔 방 안에는 값비싼 선물로 가득한 '환영 가방'이 기다리고 있다. 후보들의 '슈퍼팩'...

    연합뉴스 | 2016.04.13 01:42

  • 트럼프-공화당 경선룰 티격태격…"조작됐다" vs "수상할것 없다"

    미국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당 지도부가 경선 룰을 놓고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트럼프는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치러진 콜로라도 주(州) 경선에서 자신이 패배해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이 지역 대의원 34명을 모두 차지한 이후 연일 "유권자들은 투표할 기회조차 잃었다. 경선이 조작됐다. 더럽고 역겨운 시스템"이라며 당 지도부를 맹비난하고 있다. 트럼프는 11일 뉴욕 주 앨버니 유세장에서도 ...

    연합뉴스 | 2016.04.13 01:42

  • 힐러리, 정책신뢰도서 트럼프 크게 앞서…AP조사 "모든 면 우위"

    ...ot;국방·대테러·의료·이민문제서 압도…경제문제는 약간 앞서 미국의 일반 유권자들 사이에서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의 정책 신뢰도가 공화당의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트럼프가 내세우는 대선 슬로건이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이지만 정작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후보는 클린턴이라고 생각하는 유권자들이 ...

    연합뉴스 | 2016.04.12 10:32

  • '스포트라이트' 주역 보스턴글로브, "트럼프 당선되면.." 기사 게재

    미국 공화당의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11일(현지시간) 자신을 비판하는 가상의 기사를 게재한 미국 일간지 보스턴글로브를 크게 비판했다. 보스턴글로브는 최근 탐사보도 과정을 다룬 영화 ‘스포트라이트’로 주목받은 전통 있는 신문사다. 트럼프는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보스턴글로브는 유력 매체였는데 지금은 슈퍼마켓에서 나눠주는 무가지로 전락했다”며 “매우 슬프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6.04.12 06:12

  • 美재무 "IMF·G20, 무분별한 통화절하 경쟁국에 압력 가해야"

    ... 대해 강하게 발언할 수 있어야 하며, 미국이 지도 역할에서 발을 빼는 일은 최악의 결과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의 경제 지도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루 장관의 발언에 대해 ABC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같은 일부 대선 주자들이 세계 경제무대에서 미국이 중국 같은 나라들에 뒤지고 있다며 세계적인 협력체계를 만들기보다는 미 국익의 극대화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날 강연과 별도로 이뤄진 루 ...

    연합뉴스 | 2016.04.12 00:09

  • thumbnail
    [정규재 칼럼] 차악을 선택해야 하는 자의 슬픔

    ... 사면을 받았을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면 더 화가 치밀 것이다. 최근의 미국 정치는 적지 않은 위안이 된다. 평등한 개인들이, 잘 정돈된 타운 홀에서, 공화주의적 조화를 추구한다던 토크빌의 미국 민주주의도 옛날이야기다. 공갈꾼 트럼프와 몽상가 샌더스가 버젓이 인기를 다툰다. 숙고할 능력이 있고, 이해관계가 동질적이며, 자기책임이 지배하는 그런 민주주의는 있어 본 적이 없을지도 모른다. 둘러보면 제대로 민주주의를 유지하는 나라를 찾기도 어렵다. 가장 최근의 사례인 아랍의 ...

    한국경제 | 2016.04.11 1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