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001-83010 / 85,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적전분열 美공화 제3후보 내나? 공개충돌 트럼프-라이언 곧 회동

    밴 새스 상원의원 "트럼프-힐러리 아닌 제3후보 나와야" 공개 촉구 미국 공화당이 '제3 대선후보' 논란으로 시끄럽다.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사실상 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상황이지만, 그에게 여전히 거부감을 가진 일부 주류 진영의 인사들이 제3후보 필요성을 드러내놓고 제기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주요 언론에 따르면 당내 대표적 '반(反)트럼프' ...

    연합뉴스 | 2016.05.07 01:41

  • thumbnail
    불확실한 사업 환경…실패 확률 낮추려면 '시나리오 전략' 세워라

    올해 들어서도 환율, 유가 등 주요 지표가 요동치고 있다. 중국 경제의 경착륙 우려는 여전하고,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의 기세는 혼란을 가중시킨다. 벨기에 테러는 세계를 경악하게 했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는 가능성으로 존재한다. 알파고의 등장은 디지털 기술의 미래 가능성을 새삼 깨닫게 하고, 애플의 매출 감소는 그 누구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초(超)경쟁 상황을 대변해준다. 이렇게 사업 환경이 급변하는데 도대체 기업은 사업전략을 어떻게 짜야 ...

    한국경제 | 2016.05.06 19:06

  • thumbnail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 vs 1인자' 정면충돌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지명을 앞두고 공화당 지도부와 트럼프가 대선 공약 노선에 대해 정면충돌하고 있다. 공화당 주류 일각에서는 보수 가치를 위해 트럼프를 배제하고 제3당 창당을 검토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창당 162년 만에 공화당이 대선을 앞두고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트럼프-공화 지도부 노선갈등 폭발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5일(현지시간) CNN방송에 출연, ...

    한국경제 | 2016.05.06 18:35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노믹스'가 미국을 살릴까?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로 도널드 트럼프의 지명이 확정된 가운데 그의 공약이 몰고 올 부작용에 대한 비관적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미국 우파성향 싱크탱크인 ‘아메리칸 액션포럼’은 5일(현지시간) 트럼프의 공약대로 불법 체류자를 전원 추방하면 미 경제성장률이 2~3%가량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에는 1100만여명의 불법 체류자가 있고, 이 중 680만명이 고용돼 있다. 트럼프는 이들로 인해 미국인의 일자리가 줄고, 저임금이 ...

    한국경제 | 2016.05.06 18:35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의 돌변…타코 먹는 사진 올리고 "히스패닉 사랑해요!"

    '멕시코 이민자는 범죄자'라고 비난하다 대선 앞두고 히스패닉표 구애 사실상 미국 대선의 공화당 후보가 된 도널드 트럼프가 멕시코의 기념일에 타코를 앞에 놓고 웃으며 엄지를 세운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심지어 '히스패닉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멕시코 이민자를 범죄자 취급하며 이들을 강제 추방하고 장벽을 쌓겠다는 막말을 서슴지 않았던 그가 대선 본선에 오르자 히스패닉 표심을 잡으려고 돌변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

    연합뉴스 | 2016.05.06 18:02

  • thumbnail
    [천자칼럼] 미국의 신고립주의

    ... 빼자 중동 화약고가 터졌다. 그러나 이젠 남의 일이 됐다. 크림 반도가 러시아에 넘어가도 마찬가지였다. 그 사이에 재정적자는 자꾸 늘었다. 세계를 향해 펼쳤던 전선이 자국의 민생 문제로 좁혀지기 시작했다. 이 와중에 등장한 게 트럼프 현상이다. 더 이상의 대외 개입을 줄이고 국내로 눈을 돌리자는 트럼프의 ‘신(新)고립주의’에 미국인 10명 중 6명이 찬성하고 나섰다. 군사·안보 영역보다 경제 분야에서는 더 많은 사람들이 호응하고 ...

    한국경제 | 2016.05.06 17:33

  • 트럼프 "나는 부채의 왕"…빚더미 美경제 적자 폭증 우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도널드 트럼프가 "나는 부채의 왕"이라고 선언해, 빚더미에 오른 미국의 적자가 더욱 증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트럼프는 5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에 이같이 밝히면서 그가 부채에 대해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점을 드러냈다. 트럼프는 또 미국의 도로와 다리를 개량하는 데 매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기반시설의 좋은 점은 즉시 사람들에게 ...

    연합뉴스 | 2016.05.06 16:40

  • 한미 FTA 폐기하겠다는 트럼프…전문가 "가능성 희박"

    ...상도 현실적으로 불가능"…美대통령 권한 유무도 논란 발효된 지 4년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이제 와서 재협상하거나 폐기하는 일이 과연 가능할까. 자유무역 반대론자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자유무역협정 재협상 등 통상 정책과 관련한 그의 발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는 자유무역협정이 미국인의 일자리를 빼앗아간다며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직 발효되지 ...

    연합뉴스 | 2016.05.06 14:57

  • 힐러리 선거운동본부 "죽도록 싸워야 트럼프 이겨"

    선거자금 기부 독려 이메일에서 강조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선거운동본부에서 공화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를 이기려면 "죽도록 싸워야" 한다며 지지자들을 독려하고 나섰다. 5일(현지시간) 미국 보수매체 워싱턴프리비컨 등에 따르면 클린턴 선거운동본부는 최근 지지자들에게 발송한 이메일에서 자금 기부를 요청하며 "여러분의 기부는 단순히 돈을 보내는 일이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

    연합뉴스 | 2016.05.06 11:54

  • 트럼프, 브렉시트 지지 표명…"영국, EU 탈퇴하면 더 잘 살 것"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는 5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이민 문제가 유럽에 끔찍한 일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많은 부분이 EU에 의해 떠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어 "개인적으로 그들(영국)이 EU 없이 더 잘 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16.05.06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