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001-83010 / 85,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크루즈, 와이오밍주서 트럼프에 압승…대의원 14명 추가

    미국 와이오밍 주(州)에서 16일(현지시간) 치러진 공화당 경선에서 테드 크루즈가 도널드 트럼프에 압승을 거뒀다. AP통신,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크루즈는 이날 와이오밍 주 캐스퍼에서 열린 당원대회에서 대의원 14명을 자신의 몫으로 확보했다. 와이오밍 공화당 경선에 배정된 대의원은 26명으로, 크루즈는 지난달 카운티 단위로 진행된 당원대회에서 먼저 주어진 12명 가운데 9명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 당원대회에서 14명 모두를 건졌다. 크루즈는 ...

    연합뉴스 | 2016.04.17 18:15

  • thumbnail
    강달러가 경제회복에 '찬물'…미국 "엔저 용인 않겠다" 급선회

    ... 달러화는 다시 강세로 돌아설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는 11월 차기 대통령 선거를 앞둔 미국 내 정치적인 기류도 심상치 않다. 공화당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선 이미 무역적자가 큰 쟁점으로 부각됐다. 현재 공화당 경선 선두인 도널드 트럼프는 버락 오바마 정부의 무능을 비판하면서 교역국의 환율조작에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트럼프는 환율조작국에 45%의 보복관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브라질 등 신흥국은 2010년 주요 20개국(G20) ...

    한국경제 | 2016.04.17 17:53 | 박수진 / 서정환

  • 美대법원 18일부터 이민개혁 행정명령 심리 착수…존폐 기로

    ... 판결 시 공화당 후보 진영에 각각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한다.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 유력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현재 이번 행정명령이 미국의 무너진 이민정책을 손질하는 것은 물론 미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등 공화당 대선 주자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권한남용이자 불법체류자들을 대사면 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연합뉴스 | 2016.04.17 06:50

  • thumbnail
    “힐러리, 샌더스보다 상대하기 훨씬 더 편해”..美 공화당 위원장 주장

    ... (샌더스 의원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힐러리는 인기가 없으며 불행하게도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클린턴 전 장관이 경쟁자인 샌더스 의원은 물론 공화당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해서도 경선에서 더 큰 지지를 얻고 있다는 지적에는 “힐러리와 맞서 싸우는 게 낫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그녀를 좋아하지 않는다. FBI와는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다”고 ...

    스타엔 | 2016.04.16 08:55

  • 美 공화당 "샌더스보다 힐러리가 상대하기 더 쉽다"

    ... (샌더스 의원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힐러리는 인기가 없으며 불행하게도 호감이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클린턴 전 장관이 경쟁자인 샌더스 의원은 물론 공화당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해서도 경선에서 더 큰 지지를 얻고 있다는 지적에는 "힐러리와 맞서 싸우는 게 낫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그녀를 좋아하지 않는다. FBI와는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6.04.16 04:19

  • 뉴욕포스트, 트럼프 공개 지지 선언…"미국인에게 최고 희망"

    "아직은 불완전한 메신저…공화당 후보 지명되면 중심 잡을 것" 뉴욕포스트가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지지를 선언했다. 이 신문은 15일(현지시간) '트럼프를 지지한다'(The Post endorses Donald Trump)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트럼프가 아직은 불완전한 정치인이지만 기존 정치권력에 배신감을 느낀 미국인에게 최고 희망이라고 밝혔다. 뉴욕포스트의 지지 선언은 뉴욕주 ...

    연합뉴스 | 2016.04.16 01:36

  • thumbnail
    [포커스] "GE는 일자리 창출하는 자랑스런 기업" 이멜트 회장, 샌더스의 기업 비판에 정면 반박

    ... “미국 국민에 대한 존경이 결여돼 있는 것”이라며 “그런 대기업들은 수십년 동안 일해온 노동자들을 신경쓰지 않는다는 점에서 미국의 도덕 근간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공화당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줄곧 미국 기업들이 멕시코 중국 등으로 일자리를 옮기고 있다고 비판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이멜트 “부(富)를 창출하는 것은 기업” 이멜트 회장은 샌더스 의원의 비난에 대해 GE는 탐욕스러운 ...

    한국경제 | 2016.04.15 21:21 | 박진우

  • 황당한 트럼프 최측근 변호사…알고보니 '민주당원'

    트럼프 재단 부사장 코언 "민주당원이어서 뉴욕주 경선서 투표못해" 실토 자녀에 이어 '막후 실세'도 트럼프에 투표 못하는 상황 미국 대선 경선의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두 자녀에 이어 최측근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트럼프 재단 부사장도 오는 29일 뉴욕 주 경선에서 트럼프에게 투표할 수 없는 처지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가 정식 민주당원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은 14일(현지시간) 코언이 CNN과의 ...

    연합뉴스 | 2016.04.15 05:41

  • 트럼프 캠프 "왕당파→선거전문가 체제"로 완전 개편

    7월 전당대회 결선투표 대비해 워싱턴 정가 주류전문가 2명 긴급영입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캠프가 '선거전문가 투 톱' 체제로 전면 개편됐다. 대의원 과반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최대 위기를 맞은 트럼프가 오는 7월 결선투표 격인 '경쟁 전당대회'(contested convention)를 겨냥해 워싱턴 정가의 주류 선거전문가 2명을 긴급 영입해 '인사이더 공략'을 본격화하면서다. ...

    연합뉴스 | 2016.04.15 04:34

  • '앙숙' 트럼프-메긴 켈리, 8개월 만에 극적 화해

    뉴욕 트럼프타워서 1시간 동안 비밀회동 '앙숙' 관계인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대표적 보수방송인 폭스 뉴스의 유명 여성 앵커 메긴 켈리가 8개월여 만에 극적으로 화해했다. 두 사람은 13일(현지시간)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1시간가량 비밀회동을 한 자리에서 그간의 '앙금'을 풀었다. 켈리는 이날 밤 자신이 진행하는 폭스 뉴스의 '켈리 파일'에서 "내가 회동을 ...

    연합뉴스 | 2016.04.15 0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