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041-83050 / 85,8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바마 "트럼프 때문에 외국정상들 당황" vs 트럼프 "좋은 일"

    "트럼프, 국제현안에 무지하거나 트집쟁이"…외국서도 '트럼프 때리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외국에서도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트럼프의 각종 공약을 거론하면서 비판 발언을 이어갔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화당 후보 때문에 ...

    연합뉴스 | 2016.05.26 23:15

  • thumbnail
    [책마을] "여러분, 양심과 바꾼 안락한 삶을 거부합시다"

    ... 정치의 영역에서 윤리적 가치를 배제했다. 이상주의에 빠진 정치인보다 당장 우리가 처한 ‘빵’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 정치인이 더 큰 인기를 누린다는 이유에서였다.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공화당 후보가 된 도널드 트럼프처럼 말이다. 대부분의 정치인은 말한다. “정치는 본래 그런 거야. 그러니까 권력을 잡아야 해.” 하벨은 달랐다. 그는 정치 영역에서도 자신이 추구한 도덕과 양심이라는 이상주의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가 예술가와 ...

    한국경제 | 2016.05.26 19:09 | 고재연

  • 오바마 "북한은 우리 모두의 큰 걱정거리"

    G7일 정상선언, 대북 '강력대응' 기조 반영될 듯 "트럼프 때문에 외국 정상들 놀란다" 견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6일 북한이 "우리 모두의 큰 걱정거리"라고 말했다. 교도통신, AFP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지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현장에서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김정은 ...

    연합뉴스 | 2016.05.26 19:09

  • 위기의 힐러리…이메일 스캔들에 과거의혹까지 재점화

    美국무부 "규정 위반, 면담 회피"…FBI 직접조사도 대기 트럼프 '화이트워터 게이트' 쟁점화…부도덕성 이미지 미국 민주당의 대선후보 자리를 사실상 꿰차고 비교적 순조롭게 대선가도를 달리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최대 난관에 봉착했다. 장관 재직 당시 개인 이메일로 공적 업무를 봤다는 '이메일 스캔들'이 본격적으로 발목을 잡기 시작했고, 과거 클린턴 부부가 연루된 '화이트 ...

    연합뉴스 | 2016.05.26 11:11

  • thumbnail
    [모닝 브리핑]미국증시 국제유가 '동반 상승'…박 대통령 에티오피아 도착 '정상외교 돌입'

    ... 하일레마리암 데살렌 총리가 직접 공항에 나와 박 대통령을 맞이했다. 박 대통령은 26일 저녁(한국시간) 하일레마리암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교역과 투자 확대, 보건 협력, 북핵 문제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 트럼프, 힐러리 '낙마론' 제기 사실상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25일(현지시간)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낙마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국무부 감사관실이 이날 '이메일 ...

    한국경제 | 2016.05.26 07:00

  • 미국 젊은층 지지율, 공화당 트럼프 오르고 민주당 클린턴 떨어져

    18∼29세의 젊은 층에서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이 치솟고 있다. 반면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인기는 떨어지고 있다. 민주, 공화 양당 모두 대선 경선판을 흔들어온 이들 '밀레니얼 세대'의 표심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트럼프에게는 청신호, 클린턴 전 장관에게는 적신호가 켜졌다.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가 이달 16∼19일 유권자 825명을 상대로 실시한 ...

    한국경제 | 2016.05.26 06:32

  • 트럼프 '밀레니얼 세대' 지지율 급등…힐러리는 급락

    18∼29세의 젊은 층에서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이 급등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의 인기는 급전직하 추세다. 민주, 공화 양당 모두 대선 경선판을 흔들어온 이들 ‘밀레니얼 세대’의 표심을 잡기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트럼프에게는 청신호, 클린턴 전 장관에게는 적신호가 켜진 셈이다.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가 지난 16∼19일 유권자 825명을 ...

    한국경제 | 2016.05.26 06:17

  • 트럼프 "이메일 스캔들로 힐러리 아닌 샌더스와 맞붙을수도"

    힐러리 이메일 규정위반 감사보고서 거론하며 '대선 포기' 가능성 제기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25일(현지시간)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낙마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국무부 감사관실이 이날 '이메일 스캔들'에 휘말려 있는 그녀가 국무장관 재직 당시 주고받은 이메일 기록을 전부 국무부에 제출하지 않은 채 국무부를 떠나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는 보고가 나온 ...

    연합뉴스 | 2016.05.26 06:05

  • 트럼프-라이언 오늘밤 통화…라이언 '공식 지지' 임박했나

    라이언 의장 "결정 내리지 않아"…정책갈등 해소 여부 주목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공화당 1인자' 폴 라이언 하원의장의 공식 지지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불룸버그 통신이 트럼프 선거캠프 소식통들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와 라이언 의장은 이날 밤 전화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양측이 공식 확인했다. 두 사람이 이날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주고받을지는 ...

    연합뉴스 | 2016.05.26 05:53

  • 트럼프 '화이트워터 게이트' 쟁점화 착수…공화당에 조사요청

    클린턴 전 대통령 당시 대표적 토지개발 사기의혹 스캔들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민주당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이 연루됐던 과거 '화이트워터 게이트'(Whitewater Gate)를 본격 쟁점화할 태세라고 정치전문지 '폴리티코'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캠프의 마이클 카푸토 고문이 이날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에 '화이트워터 게이트'에 대한 조사와 ...

    연합뉴스 | 2016.05.26 0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