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071-83080 / 85,1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대세론' vs 루비오 '추격자'…美 공화당 24일 네바다서 4차 경선

    23일(현지시간) 치러지는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 경선 4차 무대인 네바다주 코커스(당원선거)에 공화당뿐 아니라 미 정치권 전체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뉴햄프셔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이어 네바다에서도 승리하며 대세론을 굳히느냐, 당 지도부의 후원을 받으며 ‘트럼프의 대항마’로 떠오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이 트럼프 따라잡기에 성공하느냐가 관전 포인트다. 복음주의 신자와 공화당 내 골수당원의 ...

    한국경제 | 2016.02.23 19:17 | 워싱턴=박수진

  • 美 공화 오늘 네바다 경선 격돌…트럼프 '3연승' 유력

    미국 공화당의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가 23일(현지시간) 열린다. 뉴햄프셔 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예상 밖 압승에 성공한 도널드 트럼프가 3연승을 거둘 것인지가 최대 관심이다. 동부시간 오후 8∼10시 실시되는 네바다 코커스의 현재 판세는 트럼프의 압도적 1위다. '그래비스'의 지난 14∼15일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가 39%의 지지율로 23%의 크루즈 의원을 16%포인트 차로 제쳤다. 루비오 의원의 지지율은 ...

    한국경제 | 2016.02.23 14:12

  • 美 공화 오늘 네바다 경선…대세론 트럼프 '3연승' 유력

    ... 확보 루비오-크루즈 2위 싸움도 관전포인트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4차 무대인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가 23일(현지시간) 열린다. 동부 뉴햄프셔 주와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압승해 '대세론'을 구축한 도널드 트럼프가 3연승을 거두며 최대 승부처인 3월1일 '슈퍼 화요일' 승리의 강한 동력을 확보할 것인지가 최대 관심이다. 공화당 주류 주자인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과 보수적 기독교인인 복음주의자들의 지지가 강한 테드 ...

    연합뉴스 | 2016.02.23 14:06

  • 미국 공화당 주류, '반 트럼프' 내걸고 루비오 중심으로 모여

    미국 공화당 주류세력이 '반(反) 트럼프' 기치를 내걸고 속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헤쳐모여'를 하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 보도했다. 공화당에서는 대선 경선전이 본격화하면서 루비오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제지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도왔다가 최근 루비오 의원 지지로 돌아선 공화당의 '큰 손' ...

    한국경제 | 2016.02.23 10:06

  • "트럼프는 안돼"…미 공화 주류, 루비오 중심 헤쳐모여

    '반공화당 공약' 트럼프 득세에 '반트럼프 세력' 결집 본격화 미국 공화당 주류세력이 '반(反) 트럼프' 기치를 내걸고 속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결집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미국의 일간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화당 내에서는 올해 들어 대선 경선전이 본격화하면서 루비오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제지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는 절박함이 점차 퍼지고 있다. ...

    연합뉴스 | 2016.02.23 09:59

  •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테러범에 대한 물고문 부활해야" 주장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70)가 테러범에 대한 물고문을 부활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마이클 헤이든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71)이 강하게 반발했다. 미국 NBC뉴스 인터넷판은 22일 헤이든 전 국장이 트럼프의 '물고문 부활' 주장에 대해 "만약 그가 얘기하듯이 누군가를 물고문하고 싶으면, 그 빌어먹을 물통은 직접 가져와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NBC 뉴스는 ...

    한국경제 | 2016.02.23 09:54

  • 미 공화당 도넘은 '거짓비방'…크루즈 핵심참모 해임

    ... 있다"고 말했다. 성경에 대한 모독은 미국 사회의 주류를 이루는 기독교인들의 표심을 바로 자극하는 행위다. 거짓 영상에 대한 비난이 일었고 크루즈는 타일러를 해임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루비오 측이 반발한 것은 물론 트럼프도 트위터에 "크루즈는 루비오와 벤 카슨에게 사기와 더러운 속임수를 사용한 것을 사과했다"며 "크루즈가 복음주의자들의 지지를 잃어버릴 것은 분명하다"고 썼다. 경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크루즈 ...

    연합뉴스 | 2016.02.23 09:25

  • thumbnail
    美 FBI vs 애플, '잠금해제' 놓고 갈등…트럼프 "아이폰 안 써"

    ... 12월2일 FBI가 테러범 사예드 파룩(28)이 사용하던 '아이폰 5c'의 보안기능을 해제해 달라고 애플 측에 요청했으나, 애플이 이 요구를 거부하면서 시작됐다. 이번 FBI와 애플 간 갈등을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공화당 대선 주자들이 애플의 결정을 비판하면서 대선 쟁점으로까지 급부상하고 있다. 트럼프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은 법원 명령에 따라 잠금장치를 해제해야 한다"면서 "결국 안보에 관한 ...

    한국경제 | 2016.02.23 08:58

  • 트럼프, 사우스캐롤라이나 대의원 50명 싹쓸이…대세 굳히기

    누적 대의원 확보…트럼프 67명-크루즈 11명-루비오 10명 민주당은 슈퍼대의원 포함해 힐러리 496명-샌더스 69명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3차 경선 무대인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 대의원 50명을 싹쓸이하면서 후보 지명에 필요한 대의원 확보 경쟁에서 다른 주자들을 크게 앞서가고 있다. 트럼프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애초 50명 중 최소 44명을 차지할 것으로 ...

    연합뉴스 | 2016.02.23 05:05

  • 美 FBI-애플 '국가안보 vs 프라이버시' 놓고 갈등 격화

    ... "이번 사건은 프라이버시와 민권과 관련해 매우 중요한 논의"라며 "애플 아이폰의 보안기능을 해제하는 것은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FBI와 애플 간 갈등을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공화당 대선 주자들이 애플의 결정을 비판하면서 대선 쟁점으로까지 급부상하고 있다. 트럼프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은 법원 명령에 따라 잠금장치를 해제해야 한다"면서 "결국 안보에 관한 ...

    연합뉴스 | 2016.02.23 0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