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1,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덕동 '갑질 아파트' 프레임 만든 민주노총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 서울에서 여덟 번째로 많은 주민이 사는 단지라고 한다. 한강변의 ‘조용한 낙원’이었던 이곳이 요즘 택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주민들은 졸지에 ‘갑질 집단’으로 매도당하고, 민주노총은 총파업 엄포까지 놓고 있다. 유린당한 아파트 주민들의 삶 얽혀 있는 이해관계가 제법 복잡해 보이고, 겉으로 드러난 사회적 파급력이 커 보이지만, 의외로 이번 사안은 단순하고 사소한 것에서 시작됐다. 아파트 주민들은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

    한국경제 | 2021.05.06 10:50 | 박동휘

  • thumbnail
    한국GM 노사, 임금협상 교섭 이달 시작…갈등 재현 전망

    ... 임하겠다"면서도 "노조가 요구한 1천만원 수준의 일시금 지급은 현재 회사 상황을 보면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GM 노조는 최근 회사 측이 경남 창원과 제주의 부품 센터와 사업소 폐쇄를 강행하는 것에 반발해 단식 농성 등을 진행해왔다. 노조는 앞서 지난해 임금·단체협약 협상에서 사측과 협상안에 대한 견해차를 보이면서 총 15일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2019년에는 사측과의 임금협상이 결렬되자 1개월 넘게 부분·전면 파업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08:10 | YONHAP

  • thumbnail
    5월 6일 출근 전 체크할 주요 일정 / 카카오·스튜디오드래곤·CJ ENM 실적

    5월 6일 출근 전 체크할 주요 일정 / 카카오·스튜디오드래곤·CJ ENM 실적 오늘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카카오와 스튜디오드래곤 CJ ENM 등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또 택배노조가 오늘부터 총파업 여부를 두고 조합원 투표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노조는 총투표가 가결될 경우 오는 11일부터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겠다며, 택배사들이 지금이라도 아파트 갑질 문제와 저상차량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상황입니다. 한편 한국방송통신 전파진흥원이 ...

    한국경제TV | 2021.05.06 07:12

  • thumbnail
    "강성 집행부 무능"…르노삼성 노조 '전면파업'에도 80% 출근

    ... 원하는 직원에게만 문을 열어 준 것인데, 직원의 80%가량이 출근한 것이다. 르노삼성 노조원들이 처음부터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이끄는 집행부에 등을 돌린 것은 아니다. 2018년 12월 그들 손으로 뽑은 박 위원장이 전례 없는 파업을 주도하자 기꺼이 동참했다. 2019년 초까지 파업 참가율은 80~90%에 달했다. 강하게 투쟁해야 더 얻을 것이 생긴다는 집행부의 설득이 먹혔다. 분위기가 바뀐 것은 지난해부터다. ‘파업의 대가가 무엇이냐’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03 | 김일규

  • thumbnail
    '엎친 데 덮친' 외국계 완성차 3사…르노삼성은 무기한 파업(종합)

    ... 비교해 현대차와 기아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이 지난달 대폭 상승했지만, 국내 외국계 3사는 오히려 상황이 악화했다. 지난해 790억원대 적자를 낸 르노삼성차는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 과정에서 노조의 파업에 대응해 직장 폐쇄라는 초강수를 뒀다. 이에 노조는 회사가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교섭과 관련한 태도를 바꿀 때까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팽팽히 맞서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7월부터 임단협 협상을 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5.05 10:39 | YONHAP

  • thumbnail
    판매부진에 노사갈등까지…엎친데 덮친 외국계 완성차 3사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에 직장폐쇄…한국GM 이달 임협 교섭 르노삼성차, 한국GM, 쌍용차 등 외국계 완성차 3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진한 실적을 내는 가운데 노조 리스크 부담까지 떠안으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에서 노사 갈등까지 격화하면 한국 공장의 경쟁력까지 상실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한국GM,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작년 ...

    한국경제 | 2021.05.05 07:30 | YONHAP

  • thumbnail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쟁의활동 찬반투표 돌입…"대화로 안 돼"

    중노위 조정 신청…노조 "합법적 쟁의권 확보 목적" 회사와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조합원 대상 쟁의활동 찬반투표를 시작하며 파업 등 쟁의권 확보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전날부터 조합원 2천400여명을 대상으로 파업 등 쟁의활동에 대한 찬반을 묻는 전자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회사와 임금협상을 벌여온 노조는 사측의 교섭 태도 등을 문제 삼으며 지난달 27일 열린 제8차 단체교섭에서 ...

    한국경제 | 2021.05.05 06:01 | YONHAP

  • thumbnail
    [단독] 투쟁 수위 더 높인 르노삼성 노조, 무기한 총파업 한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무기한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르노삼성의 노사갈등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동차업계에서는 XM3 유럽 물량 등을 다른 르노 공장에 뺏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를 철회하고 교섭 관련 태도를 바꿀 때까지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기간을 정해놓고 파업을 벌였지만, 앞으로는 무기한으로 파업을 하겠다는 의미다. 르노삼성 노조가 ...

    한국경제 | 2021.05.04 22:06 | 도병욱

  • thumbnail
    "성과급 2000만원 달라"는 기아 노조…르노삼성은 전면파업

    제조업 전반에 걸쳐 또다시 파업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파업을 자제하자는 목소리는 사라졌다. 현대중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진작부터 파업에 시달리고 있고, 일부 대기업 노조는 원하는 임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실력 행사에 들어가겠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4일 산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조는 올해 임금협약 교섭에서 기본급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약 4.3%)을 인상하고 지난해 영업이익(2조665억원)의 ...

    한국경제 | 2021.05.04 17:45 | 도병욱/김일규

  • 이 위기에…파업 압박하는 勞

    제조업 전반에 걸쳐 또다시 파업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파업을 자제하자는 목소리는 사라졌다. 현대중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진작부터 파업에 시달리고 있고, 일부 대기업 노조는 원하는 임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실력 행사에 들어가겠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4일 산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조는 올해 임금협약 교섭에서 기본급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약 4.3%)을 인상하고 지난해 영업이익(2조665억원)의 ...

    한국경제 | 2021.05.04 17:42 | 도병욱/김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