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61-4170 / 4,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앰네스티, 아프간 포로 폭동사건 조사단 파견 검토

    국제적인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발생한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 파견을 검토하고있다고 29일 밝혔다. 앰네스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폭동 진압에 나섰던 미국과 영국, 북부동맹 등 당사자들이 사건을 조사할 책임이 있다"며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앰네스티는 "조사는 공정하고, 철처하게, 국제기준에 맞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증거물 보존과 생존 포로들의 안전을 요구했다. ...

    연합뉴스 | 2001.11.30 07:16

  • 북부동맹, 칸다하르 진입 .. 아프간 통치 과도위 구성 합의

    ... 28개주 중 인구 구성비에 따른 과도위원회 구성문제에는 이견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아프간 공습서 미국인 첫 사망=미국 중앙정보국(CIA)은 28일 지난주 아프간 북부 도시 마자르 이 샤리프 부근의 요새에서 발생한 포로들의 폭동으로 CIA 작전국 소속 조니 마이크 스팬이 살해된 사실을 확인했다. 스팬은 미국이 9·11 연쇄 테러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지난 10월7일 아프간 공습에 나선 이후 아프간에서 군사 작전 도중 사망한 첫 미국인이다. 송대섭 기자 ...

    한국경제 | 2001.11.29 17:31

  • 아프간서 미 CIA간부 사망

    미국의 중앙정보국(CIA)은 28일 지난주 아프가니스탄의 북부 도시 마자르 이 샤리프 부근의 요새에서 발생한 포로들의 폭동으로CIA 간부 한 명이 살해된 사실을 확인했다. CIA는 조지 테닛 국장 명의의 성명에서 비밀 공작을 담당하는 작전국 소속인 조니 '마이크' 스팬이 "가고 싶었던 곳에 있다"고 밝히고 "그곳은 바로 국가에 봉사하는 최전선"이라고 설명했다. 스팬은 미국이 9.11 연쇄 테러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지난 10월7일 아프간 공습에 ...

    한국경제 | 2001.11.29 10:00

  • CIA 요원 아프간서 사망..첫 美 전사자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아프가니스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수용소에서 포로들의 폭동으로 중앙정보국(CIA) 요원 한 명이 살해됐다고 28일 확인했다. CIA는 조지 테닛 국장 명의의 성명에서 비밀 공작을 담당하는 작전국 소속 조니`마이크' 스팬(32)이 3일간의 폭동 와중에서 사망했다고만 밝히고 그가 왜 그 곳에있었는지, 어떻게 사망했는지 등 자세한 설명은 거부했다. 스팬은 미국이 9.11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10월7일 아프간 ...

    연합뉴스 | 2001.11.29 08:27

  • 美, 아프간서 CIA 간부 사망 확인

    미국의 중앙정보국(CIA)은 28일 지난주 아프가니스탄의 북부 도시 마자르-이-샤리프 부근의 요새에서 발생한 포로들의 폭동으로CIA 간부 한 명이 살해된 사실을 확인했다. CIA는 조지 테닛 국장 명의의 성명에서 비밀 공작을 담당하는 작전국 소속인 조니 `마이크' 스팬이 "가고 싶었던 곳에 있다"고 밝히고 "그곳은 바로 국가에 봉사하는 최전선"이라고 설명했다. 스팬은 미국이 9.11 연쇄 테러에 대한 응징 차원에서 지난 10월7일 아프간 공습에 ...

    연합뉴스 | 2001.11.29 06:16

  • 미군, 아프간서 중대 위협에 직면..WP

    ... 훔비스에서 공항 활주를 보호하려고 대전차포와 중화기로 무장한 채 순시에 나서는 등 치안을 강화하고 있다고말했다. 포스트는 이밖에 아프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지역의 칼라이 장히 요새에서탈레반군과 외국지원병이 주도한 대규모 폭동사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는 럼즈펠드 장관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아프간의 불안한 정세에 관해 언급했다. 포스트는 특히 토미 프랭크스 미국 중부사령관이 30-40명의 강경분자들이 여전히 북부동맹군, 미국 특수부대와 대치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1.11.28 17:35

  • thumbnail
    북부동맹, 칼라이장히수용소 다시 장악

    북부동맹군이 28일 오전 탈레반계 포로 수백명의 죽음을 초래한 아프간 북부 칼라이장히 수용소의 폭동세력을 완전 소탕하고 수용소를 다시 장악했다고 밝혔다. 북부동맹 병사들은 지난 25일 이후 수용소의 외국인 자원병 포로들과 격렬한 총격전을 벌였으며, 미군기도 이 곳을 향해 집중적인 폭격을 퍼부었다. 이로 인해 수용소에는 살해된 포로들의 시신과 불에 탄 차량, 포탄 껍데기들이 여기저기 참혹하게 흩어져 있었다고 AFP 기자는 전했다. 압둘 아티프 ...

    연합뉴스 | 2001.11.28 16:09

  • 미군기, 알카에다.탈레반 지도부 시설 공습

    ... 토미 프랭크스 중부사령관과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군이 빈 라덴과 알-카에다 지도부 색출에 들어가면서 아프간 전쟁은 매우 위험하고 어려운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칼라이 장히' 수용소 폭동에 이은 전투가 아직 계속되고 있다면서 "마을의 안정을 도모하려는 미군이나 동맹군, 반군 측에 어려운 환경"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어 탈레반과 알-카에다 지도부의 탈출을 막기 위해 파키스탄군이 산악 접경지역에 있는 170여곳의 ...

    연합뉴스 | 2001.11.28 11:48

  • 앰네스티, 아프간 포로 폭동사건 긴급조사 촉구

    인권 감시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27일,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발생한 친(親)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 과정에서 수백명이 살해된 사건에 대한긴급 조사를 촉구했다. 앰네스티는 "긴급 조사를 통해 포로 수용 및 처리 상의 허점, 폭동 진압을 위한 북부동맹군, 미국군, 영국군의 개별적인 대응조치 참여 상황 등을 포함한 사건 유발 요인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앰네스티는 또 이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그와 유사한 무질서 상태와 인명 손실 사태가 ...

    연합뉴스 | 2001.11.28 09:05

  • 미 탈레반 압박강화 ... 해병대 500명 추가 배치

    ... 볼다크시 사이에 위치한 마일풀 마을에서도 치열한 교전이 발생한 것으로 현지 주민들이 밝혔다. 한편 모하메드 누리 북부동맹 사령관은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칼라이 장히수용소에서 3일째 교전을 벌여온 탈레반 외국인 자원병 포로들의 폭동을 완전 진압했다고 밝혔다. 누리 사령관은 "더이상 교전이 벌어지지 않고있다"면서 "외국인 자원병들의 사체에 부비트랩이 설치됐을 가능성이 있어 28일까지 진입을 늦추고 있다"고 말했다. 칼라이 장히 수용소 폭동으로 인한 외국인 자원병 ...

    연합뉴스 | 2001.11.28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