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71-4180 / 4,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가봉사태, 악화일로로 치달아...폭동/약탈사태 연발

    한 야당 지도자의 의문사를 계기로 촉발된 가봉의 폭동사태로 최소한 2명 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했다는 미확인 보도가 나도는 가운데 수백명의 시위대들은 25일 랑베레네의 시교도소를 습격, 수십명의 죄수들을 풀어 주었다고 가봉 보안군 소식통들이 말했다. 소식통들은 또 곤봉과 돌등으로 무장한 시위대들이 대서양 연안에서 약 1백km 떨어진 랑베레네시의 가장 큰 백화점에 난입, 진열돼 있던 물건들을 약탈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오마르 봉고 ...

    한국경제 | 1990.05.26 00:00

  • >>> 세계의 표정 (22일) <<<

    ... 배제하지 않고 "적대세력"이 지난해 시위의 1주년이 되는 시점을 이용하려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은 "5월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군대의 시위진압 1주년인 6월4일이 결정적인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중국 당국은 폭동 진압 경찰병력을 증강했으며 비살상용 무기로 무장을 강화했다고 밝혔으며 국무원 비서장 나간은 앞으로는 군대를 동원하지 않고 경찰력만으로 정치 소요를 진압할 것임을 밝혔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등은 이날 회담에서 미국이 중국과 대만의 ...

    한국경제 | 1990.05.23 00:00

  • 이스라엘 점령지역 사태 악화일로...20,21일 이틀간 17명 사망

    1명의 이스라엘 청년의 팔레스타인 노동자 학살사건에 항의하는 팔레스타인 인들의 폭동이 이틀째 계속된 21일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다시 3명의 팔레스타 인인이 사망하고 93명이 부상했다. *** 각처에서 학살항의 폭력사태 확산 *** 또한 요르단에서는 20일의 팔레스타인 노동자학살에 보복하려는 28세의 팔레스타인 청년이 권총과 칼을 휘드르며 프랑스인들을 태운 관광버스를 습격, 10명이 부상하는등 각처에서 폭력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이스라엘 ...

    한국경제 | 1990.05.22 00:00

  • 시리아에 아랍정상회담 참석 요청...이라크 법무장관

    ... 1주년을 이용하려 들기 때문에 이번 1주년이 "다시 의미가 있는날"이 될수도 있는 것으로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 등, 천안문 사태의 원인은 중국정부와 공산당 지도부에 있다고 지적 *** 이 소식통들은 이어 강택민은 폭동진압 경찰이 북경시내등 주요지점에 이미 배치돼 있다고 밝혀 항이시위가 재발할 경우 경찰력을 사용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전했는데 강이 언급한 "적대 세력들"은 대 중국 민주화촉구 선전방송에 필요한 장비구입을 위해 21일 일본으로 향발한 ...

    한국경제 | 1990.05.22 00:00

  • 코트디브와르 주둔 프랑스군, 1급경계태세 돌입

    코트디브와르에 파견돼 있는 프랑스군은 16일 수도 아비장에서 정부군병사들이 공항을 점거하는등 폭동을 일으킴에 따라 1급경계태세에 들어갔다고 파리의 정부소식통들이 밝혔다. 한 소식통은 "비록 쿠데타기도는 아니지만 프랑스는 이번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트디브와르 정부군의 신병 수백명이 이날 봉급인상을 요구하며 폭동을 일으킴에 따라 아비장공항이 폐쇄되고 군인들이 주요 시설물을 경비하고 있다. 프랑스는 군사협정에 따라 아비장근처의 ...

    한국경제 | 1990.05.17 00:00

  • >>> 세계의 표정 (24일) <<<

    중국 당국은 지난달 유혈 폭동이 일어났던 신강 위구르자치구와 파키스탄을 연결하는 쿤제랍 국경도로를 눈사태등 일기불순으로 폐쇄했다고 이슬라마바드 주재 중국 대사관 관리들이 24일 밝혔다. 중국 관리들은 이슬라마바드와 신강 위구르자치구 카슈가르 지역을 연결하는 산악지대를 꾸불꾸불 통하고 있는 쿤제랍 도로가 언제 폐쇄되었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폐쇄기간은 두달 정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관광비자 발급이 거부되고 있으며 기업인등이 파키스탄 ...

    한국경제 | 1990.04.25 00:00

  • 네팔반왕시위 최악의 유혈사태...경찰포함 18명사망 78명 부상

    ... 충돌, 6명의 경찰을 포함, 최소한 18명이 사망하고 78명이 부상하는등 지난6일 민주화시위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빚어졌다. 네팔정부는 이날 카트만두일원에 하오8시부터 10시간 통금령을 내렸다고 네팔국영방송이 보도했으며 폭동진압경찰은 카트만두일원의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 곳곳서 충돌 수도일원 10시간 통금령 *** 이날 시위는 2주전 네팔정부가 일련의 민주화개혁조치를 단행한 이래 발생한 최초의 대규모 폭력사태로 그동안 국왕에 대한 공격을 ...

    한국경제 | 1990.04.24 00:00

  • 남아공, 흑인지역서 폭동 31명 사망

    ... 충돌 군인과 경찰을 포함 적어도 31명이 사망했다고 남아공 경찰이 16일 밝혔다. *** 나탈지방 86년이후 4,000여명 희생 *** 남아공 경찰은 하루전인 15일 성명을 통해 나탈지방 줄루마을의 한 흑인거주지역에서 폭동이 발행, 총 10명이 사망하고 2명의 흑인경찰을 포함한 1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었다. 남아공 경찰은 또 줄루마을내 가장 폭동이 심한 므푸말란가 흑인거주 지역에서 순찰을 돌던 한 혼혈병사도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는 남아공 라디오방송의 ...

    한국경제 | 1990.04.17 00:00

  • 중국 신강폭동 확산...50여명 사망 외국인 여행금지령

    중국 신강성 회교도 폭동이 최소 50여명이상의 사망자를 내고 성도우룸치 에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당국은 신강위구르자 치구 남부 전지역에 대한 외국인 여행을 금지시키고 있다고 북경에 도착한 외국여행자들이 11일 말했다. 신강성도 우룸치로부터 카시가르행 항공권을 구입하려던 독일인 여행자들은 외국인들에 대해서는 소련과 파키스탄 접경지역에 위치한 신강남부지방 여행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

    한국경제 | 1990.04.13 00:00

  • 신강폭동 진압군 주민 50여명 살해..정부 협상대표도 2명 피살

    중국 북서부 신강위구르자치구에서 회교의 금식기간인 라마단과 때를 같이해 반중국 폭동이 발생한 뒤 카슈가르를 비롯한 자치구의 3대 주요 도시에 중국 정부군이 배치된 가운데 회교도들의 소요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 지역에 파견된 중국 정부협상대표 2명이 피살되고 폭동진압과정에서 보안군이 최소한 50여명의 주민들을 살해했다고 서방 여행자들이 지역민들의 말을 인용, 10일 밝혔다. *** 중국 3 개도시에 군대배치 *** 정통한 소식통들은 1,380만 ...

    한국경제 | 1990.04.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