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71-4180 / 4,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서 생화학.핵 연구시설 40곳 발견

    ... 길을 찾아 전국을 떠돌고 있다"고 말해 지난일주일 동안 뛰어난 전과를 올렸다는 프랭크스 사령관의 평가를 거들었다. 이에 앞서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탬파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칼라이 장히' 수용소 폭동이 완전 진압됐다는 북부동맹의 주장을일축하고 전투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확한 수를 추정하기는 힘들지만 폭동에 가담하고 있는 외국인 자원병수가 극히 소수에 그치고 있다는 보고를 오늘 아침에 받았다"면서 "그러나 ...

    연합뉴스 | 2001.11.28 08:42

  • 탈레반, 스핀 볼다크 상실...대규모 약탈사태

    ... 케이스 대변인은 27일 아프간 남부 전장에전날 해병대 병력 1천명을 투입했으며 "오늘과 내일 500명이 추가 투입될 것"이라고밝혔다. 케이스 대변인은 또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포로수용소에서 3일째 계속된 외국인 자원병 포로들의 유혈폭동과 관련, "전투가 아직 끝난 것은 아니며 일부 탈레반병사들이 교도소내에서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간내 치안공백으로 인한 약탈사태등이 잇따르자 영국의 비정부단체(NGO)인 `옥스팜 인터내셔널'의 한 관계자는 치안부재로 ...

    연합뉴스 | 2001.11.28 07:08

  • 아프간서 생화학.핵 연구시설 40곳 발견

    ... 일부가 함락되고통신이 두절됐으며 지도자들이 살 길을 찾아 전국을 떠돌고 있다"고 말해 지난 일주일동안 뛰어난 전과를 올렸다는 프랭크 사령관의 평가를 거들었다. 럼즈펠드 장관은 앞서 탬파로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미국은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이 진압됐다고 해도 아프간의 각 도시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투에서 승리했다고 선언하기는 이르다고 지적하고 "이들 도시에서의 상황이 끝났다고 본다면 전연 잘못"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 특파원 yds@yna.co.kr

    연합뉴스 | 2001.11.28 07:05

  • 아프간 포로 폭동 완전 진압 주장

    아프가니스탄 반(反)탈레반세력인 북부동맹은 27일 미국의 공습지원에 힘입어 3일째 계속된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의 유혈폭동을 완전 진압했다고 주장했다. 북부동맹군의 모하메드 누리 사령관은 "모든 게 끝났다.더 이상 전투는 없지만 숨진 외국인 전사들의 시신에 수류탄과 같은 폭발물이 설치됐을 가능성이 있어 내일에나 포로수용소안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부동맹 사령관들은 이날 오전에도 '칼라이 장히' 수용소의 폭동을 진압했다고 주장했으나 이같은 ...

    연합뉴스 | 2001.11.27 22:58

  • 이란, 아프간내 다국적군 파병 반대

    ... 침해한다"고 말했다. 아세피 대변인은 또 "다국적군 파병은 아프간내 평화와 안정의 재정착을 방해한다"면서 "아프간 과도정부가 자국경찰 창설을 통해 안보를 책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세피 대변인은 아울러 아프간 칼라이 장히 요새의 폭동 사태에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전쟁 포로에 관한 국제 헌장이 존중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흐마드 파우지 유엔 아프간특사 대변인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아프간 정파회의에 앞서 유엔안보리의 위임을 받은 다국적군 파병이 가장 실행가능한 ...

    연합뉴스 | 2001.11.27 21:38

  • 미군기, 폭동 발생 포로수용소 계속 폭격

    미군기들은 27일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이 3일째 계속되는 아프가니스탄 북부 `칼라이 장히' 포로수용소에대한 폭격을 계속했다. 북부동맹 관계자들은 미군 AC-130기가 밤새 포로수용소 군수품 창고에 폭탄을 투하했고 적어도 30-40 차례 공습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날이 밝으면서 북부동맹 병사 500여 명이 탈레반 포로들이 장악한 칼라이장히 수용소를 되찾기 위해 포로들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나 수용소를 점령하지는못했다. 북부동맹의 한 사령관에 ...

    연합뉴스 | 2001.11.27 17:31

  • 美해병대 최대규모 지상전

    ... 오사마 빈 라덴의 색출 및 도주로 차단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은 "해병대는 탈레반과 알 카에다의 테러리스트들이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을 막기 위해 투입됐다"고 밝혔다. 쿤두즈에서 투항한 포로들의 폭동 진압과정에서 1명의 미군이 사망했다고 ABC방송이 보도하는 등 미군의 피해도 가시화되고 있다. 럼즈펠드 장관은 하지만 "현재로서는 5명의 미군이 부상한 것만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라크로 확전 가능성 고조=조지 W 부시 미 ...

    한국경제 | 2001.11.27 17:25

  • 탈레반 외국자원병 포로 참극, 의도된 것인가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북부 쿤두즈 인근의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폭동으로 탈레반 병사와 외국 자원병 등 수백명이 진압군에 의해 목숨을 잃는 사태가 발생, 아프간전 개전 이후 최악의 인명 살상극이 벌어졌다. 특히 사망자의 대부분이 아프간 출신 병사가 아닌, 파키스탄과 체첸, 아랍 출신의 외국인 자원병으로 알려졌다. 당초부터 미국과 북부동맹이 외국자원병들의 신병처리 방법을 둘러싸고 난색을 표해왔던 터라 이번 사태의 원인과 ...

    연합뉴스 | 2001.11.27 09:49

  • 탈레반 외국자원병 포로 이틀째 결사 저항

    아프가니스탄의 북부 쿤두즈 인근의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외국인 자원병들의 폭동이 미군의 공습지원과 북부동맹의 진압작전으로 소강국면에 접어들었으나 26일 현재 일부 포로들이 탈취한무기로 이틀째 저항을 계속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파키스탄의 이슬람 단체가 이번 사태를 두고 미국이 치밀하게 계획한 학살극이라고 주장, 주목을 끌고 있다. 아프간 북부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포로수용소에서 25일 발생한 폭동의 진압과정에서 사망한 탈레반 투항세력은 정확히 ...

    연합뉴스 | 2001.11.27 08:48

  • 美, 아프간서 최대규모 지상작전 개시

    ... 적극적이면서도 훨씬 위험한 전투를 의미한다고 말하고 "적들에게 연기를 피워 쫓아냈으며 그들은 달아나고 있다. 우리는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최근 마자르-이-샤리프내 탈레반 및 외국계 지원병 수용소폭동사건사건과 관련, 진압과정에서 최소한 5명의 미국인이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미국의 대대적인 지상전이 전개된 가운데 탈레반은 칸다하르와 파키스탄 국경을 연결하는 간선도로상의 한 마을을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프간 지상전에 ...

    연합뉴스 | 2001.11.27 0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