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201-4210 / 4,2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트디브와르 주둔 프랑스군, 1급경계태세 돌입

    코트디브와르에 파견돼 있는 프랑스군은 16일 수도 아비장에서 정부군병사들이 공항을 점거하는등 폭동을 일으킴에 따라 1급경계태세에 들어갔다고 파리의 정부소식통들이 밝혔다. 한 소식통은 "비록 쿠데타기도는 아니지만 프랑스는 이번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트디브와르 정부군의 신병 수백명이 이날 봉급인상을 요구하며 폭동을 일으킴에 따라 아비장공항이 폐쇄되고 군인들이 주요 시설물을 경비하고 있다. 프랑스는 군사협정에 따라 아비장근처의 ...

    한국경제 | 1990.05.17 00:00

  • >>> 세계의 표정 (24일) <<<

    중국 당국은 지난달 유혈 폭동이 일어났던 신강 위구르자치구와 파키스탄을 연결하는 쿤제랍 국경도로를 눈사태등 일기불순으로 폐쇄했다고 이슬라마바드 주재 중국 대사관 관리들이 24일 밝혔다. 중국 관리들은 이슬라마바드와 신강 위구르자치구 카슈가르 지역을 연결하는 산악지대를 꾸불꾸불 통하고 있는 쿤제랍 도로가 언제 폐쇄되었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폐쇄기간은 두달 정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관광비자 발급이 거부되고 있으며 기업인등이 파키스탄 ...

    한국경제 | 1990.04.25 00:00

  • 네팔반왕시위 최악의 유혈사태...경찰포함 18명사망 78명 부상

    ... 충돌, 6명의 경찰을 포함, 최소한 18명이 사망하고 78명이 부상하는등 지난6일 민주화시위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빚어졌다. 네팔정부는 이날 카트만두일원에 하오8시부터 10시간 통금령을 내렸다고 네팔국영방송이 보도했으며 폭동진압경찰은 카트만두일원의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 곳곳서 충돌 수도일원 10시간 통금령 *** 이날 시위는 2주전 네팔정부가 일련의 민주화개혁조치를 단행한 이래 발생한 최초의 대규모 폭력사태로 그동안 국왕에 대한 공격을 ...

    한국경제 | 1990.04.24 00:00

  • 남아공, 흑인지역서 폭동 31명 사망

    ... 충돌 군인과 경찰을 포함 적어도 31명이 사망했다고 남아공 경찰이 16일 밝혔다. *** 나탈지방 86년이후 4,000여명 희생 *** 남아공 경찰은 하루전인 15일 성명을 통해 나탈지방 줄루마을의 한 흑인거주지역에서 폭동이 발행, 총 10명이 사망하고 2명의 흑인경찰을 포함한 1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었다. 남아공 경찰은 또 줄루마을내 가장 폭동이 심한 므푸말란가 흑인거주 지역에서 순찰을 돌던 한 혼혈병사도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는 남아공 라디오방송의 ...

    한국경제 | 1990.04.17 00:00

  • 중국 신강폭동 확산...50여명 사망 외국인 여행금지령

    중국 신강성 회교도 폭동이 최소 50여명이상의 사망자를 내고 성도우룸치 에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당국은 신강위구르자 치구 남부 전지역에 대한 외국인 여행을 금지시키고 있다고 북경에 도착한 외국여행자들이 11일 말했다. 신강성도 우룸치로부터 카시가르행 항공권을 구입하려던 독일인 여행자들은 외국인들에 대해서는 소련과 파키스탄 접경지역에 위치한 신강남부지방 여행이 허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

    한국경제 | 1990.04.13 00:00

  • 신강폭동 진압군 주민 50여명 살해..정부 협상대표도 2명 피살

    중국 북서부 신강위구르자치구에서 회교의 금식기간인 라마단과 때를 같이해 반중국 폭동이 발생한 뒤 카슈가르를 비롯한 자치구의 3대 주요 도시에 중국 정부군이 배치된 가운데 회교도들의 소요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 지역에 파견된 중국 정부협상대표 2명이 피살되고 폭동진압과정에서 보안군이 최소한 50여명의 주민들을 살해했다고 서방 여행자들이 지역민들의 말을 인용, 10일 밝혔다. *** 중국 3 개도시에 군대배치 *** 정통한 소식통들은 1,380만 ...

    한국경제 | 1990.04.11 00:00

  • 중국 신강위구르자치구에 폭동...이슬람계 민족소요

    민족소요를 빚고있는 소련의 중앙아시아 공화국들과 인접한 중국의 신강위구르자치구에 이슬람계 위구르족의 민족폭동이 발생, 군대가 파견됐다고 8일 중국소식통들이 밝혔다. 신강자치구 수도 오노목제시의 한정부관리는 이날 전화통화에서 "6일 수백명의 위구르인이 폭동을 벌여 군대가 파견됐다"며 "상황은 잘모르겠으나 아직 진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폭동이 소련과의 접경지대인 서부 신강 카스가르지역에서 발생했다고 밝혔으며 한공항관계자는 ...

    한국경제 | 1990.04.09 00:00

  • 북경에 한국식 폭동진압경찰 등장

    중국당국이 지난해의 민주화시위 1주년을 앞두고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폭동진압용 현대식 장비를 완전하게 갖춘 400여명의 경찰들이 북경시내로 배치되는 모습이 7일 목격됐다. 로이터 통신의 한 사진 기자는 헬멧을 쓰고 폭동진압용 방패를 든 경찰들 이 트럭 10대에 40명씩 나눠타고 북경 북동쪽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헬멧의 마크로 미루어 볼때 이들은 중국인민무장경찰부대 소속인 것으로 보인다. 현대적 폭동진압장비를 ...

    한국경제 | 1990.04.09 00:00

  • >>> 세계의 표정 (2일) <<<

    ... 톱 뉴 스 ---------------------------------------------------- 뉴 욕 | 흐림 | 서유럽인, 대동구권 유대문제에 | | 합의 접근 런 던 | 흐림 | 웨딩턴, 주민세신설 항의 폭동관련 | | 연설 파 리 | 맑음 | 미국의 지원 문제 본 | 맑음 | 서독중앙은행 화폐개혁 계획비난받아 모스크바 | 흐림 | 고르바초프, 대통령직 수행 베이루트 | 맑음 | 요르단, 회교정통파 단체에 압력강화 도 쿄 | 흐림 ...

    한국경제 | 1990.04.02 00:00

  • 영국서 금세기 최악의 유혈폭등..곳곳서 경찰과 충돌 420명부상

    런던에서 지난주말 주민세 신설에 항의하는 금세기 들어 영국 최악의 폭동이 발생, 엄청난 재산피해와 함께 경찰관 300명이상을 포함한 420여명이 부상하는 일대 유혈사태로 이어짐으로써 마거릿 대처 총리정권을 심각한 궁지로 몰아넣었다. *** 대처 주민세부과확정은 촉발원인 *** 대처총리는 그러나 31일 폭등이 "극좌분자의 부추김"으로 촉발된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주민세 부과 강행의사를 분명히해 극한대립 국면이 쉽사리 해결 되기 어려울 것으로 ...

    한국경제 | 1990.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