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21-29830 / 32,0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프로필] 폴란드 추가골 크리샤워비치

    ... 주인공이다. 개인기와 골결정력이 탁월한 크리샤워비치는 183㎝, 76㎏의 체격으로 심재원과한솥밥을 먹고 있어 국내 축구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지난 99년 10월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A매치에 데뷔한 크리샤워비치는 A매치 26회 ... 세 번 연속으로 폴란드컵을 제패한아미카 브롱키에서 주전으로 뛰었다. 브롱키에서의 활약으로 2000년 12월 독일프로축구 프랑크푸르트로 이적, 특유의골감각을 뽐내며 팀내 다득점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크리샤워비치는 이번 월드컵 개막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대기업 총수도 샐러리맨도 주부도 우리는 모두 함께 붉은 악마!

    ... 눈과 귀가 인천 문학경기장으로 쏠린 이날 직업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이 '붉은 악마'가 돼 역사적인 한국 축구의 월드컵 16강 첫 진출을 자축했다. ?…운명의 한국-포르투갈전에 재계 총수와 CEO가 상당수 참가,전국민의 염원과 ... 구조조정본부 이학수 사장 등 임원들과 함께 문학경기장 스카이박스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한국팀의 승리를 축하했다. 프로축구단 부산아이콘스 구단주로서 국가대표팀에 송종국 이민성 안정환 선수를 내보낸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도 직접 경기장을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한국 16강 일군 영광의 얼굴들

    특별취재단 = 한국축구가 꿈에도 염원했던 월드컵축구 16강진출을 일궜다. 피와 땀으로 가득 찬 고된 훈련을 이겨내고 마침내 민족의 숙원마저 풀어 준 자랑스런 태극전사 23명을 소개한다. ▲이운재 = 경희대 1학년이던 92년 ... 없음 ⑦가족관계 = 부인 이효영과 1남 ⑧2002월드컵= ▲안정환 = 화려한 드리블에 강력한 슛을 갖춰 많은 축구팬들을 몰고 다닌다.이탈리아프로축구에 진출한 한국인 1호다. 체력이 약하고 소속팀 경기에도 자주 출전하지 못해 경기감각이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포르투갈전 선취골 박지성은 누구]

    여드름 소년 박지성(21·교토 퍼플상가)이 마침내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박지성은 14일 포르투갈전에서 후반 25분 멋진 가슴 트래핑으로 천금같은 16강포를 쐈다. 축구가 무작정 좋아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축구공만 ... 귀가시간 오후 10시를 넘긴 적이 없을 정도였다고 박지성의 어머니는 말한다. 2000년 대학(명지대)을 휴학하고 일본프로축구에 일찌감치 뛰어든 박지성은 지칠 줄 모르는 체력과 부지런함으로 일찌감치 히딩크 감독의 낙점을 받았다. 그의 진가가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재계 총수.CEO, "오늘은 우리도 붉은 악마"

    업계팀 = "오늘은 우리도 `붉은 악마'로 불러주세요" 16강 티켓이 걸려있는 14일 저녁의 2002 월드컵 축구대회 한국-포르투갈전에 재계 총수와 최고경영자(CEO)도 상당수 참가, 전국민의 염원과 응원 열기에 힘을 보탰다. ... 이건희 회장은 구조조정본부 이학수 사장 등 임원들과 함께 문학경기장 스카이박스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응원했다. 프로축구단 부산아이콘스 구단주로 이번 대표팀에 송종국, 이민성, 안정환 선수를 내보낸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도 직접 경기장을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LG.필립스, 히딩크식 성공모델 '닮은꼴'

    ... 외자유치이자 대표적 '윈윈(Win-Win)합작'으로 꼽히는 LG-필립스간 사업의 호조가 히딩크 감독이 일궈낸 한국축구의 성공모델과 각별한 공통점을 띠고 있다는 분석이다. 14일 LG와 필립스 관계자들에 따르면 LG.필립스 합작은 ... 제럴드 크라이스터리(Gerald Kleisterlee) 필립스그룹 회장은 히딩크 감독과는 필립스가 소유한 아인트호벤 프로축구팀에서 함께 선수와 코치로 활약했던 인연이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panews.co...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16강 동반 진출 스웨덴.덴마크, '동병상련'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북유럽 돌풍'이라는 수사를 낳으며 나란히 조 수위로 결승토너먼트에 오른 스웨덴과 덴마크가 핵심 선수의 부상으로 애를 태우고 있다. 16강 동반 진출의 기쁨이 핵심 선수 부상이라는 '동병상련'으로 ... 그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었다. 안데르손은 귀국 짐을 싸면서 "이번 대회에서 뛸 수 없게 돼 매우 실망스럽다. 프로리그에서 험한 경기를 많이 치른 탓이지만 이게 바로 인생 아니냐"고 심정을 토로했다. 지난 대회 우승팀 프랑스가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히딩크의 18개월

    특별취재단= 시드니올림픽 8강진출 실패, 제12회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 3위. 한일월드컵을 2년 앞둔 2000년의 한국축구계는 잇따른 부진으로 위기감이 팽배해 있었다. 부진한 성적도 한 요인이었지만 월드컵 본선에서 맞붙을 강호들과 ... 우루과이와의 평가전(2.14)까지 2무4패의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다. 더구나 이때부터 히딩크가 시작한 강도높은 파워프로그램에 선수들이 적응하지못해 황선홍을 시작으로 최태욱, 이천수, 박지성, 이민성 등 공수의 주력선수들이줄줄이 부상으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세계축구 '춘추전국' 시대 .. 변방 아시아.아프리카 대약진

    2002 한·일월드컵을 통해서 드러난 세계 축구계의 가장 큰 동향은 '평준화'로 집약되고 있다. 일부 약체팀이 없는 건 아니지만 절대 약자도 없고 절대 강자도 없는 초유의 상황에 직면한 것. 아프리카팀의 실력이 유럽과 남미를 ... 활약중인 선수들로 짜여졌다. A조 1위 덴마크와 이탈리아를 꺾은 크로아티아도 대부분 잉글랜드와 이탈리아 등의 프로팀에 소속된 선수들이다. '죽음의 조'인 F조에서 1위를 한 스웨덴이나 D조의 미국팀 역시 잉글랜드와 네덜란드 등의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월드컵 프로필] 멕시코산 득점기계 보르헤티

    13일 이탈리아전서 헤딩으로 선제골을 넣은 하레드 보르헤티(29)는 동갑내기 블랑코와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추는 멕시코산 '득점기계'. 자국의 프로축구 산토스 라구나에서 뛰고 있는 보르헤티는 99년과 2001년 2차례멕시코리그 득점왕에 올랐고 월드컵 전까지 A매치 29회 출전에 10골을 터트리는 등 남다른 골감각을 갖고 있다. 수비에는 가담하지 않고 골문 앞을 어슬렁거리다 `잠자던 사자가 먹이를 낚아채듯' 페널티지역에서 힘들이지 않고 볼을 잡아 ...

    연합뉴스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