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41-29850 / 32,1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이모저모] 지코, "일본 4강 간다"

    현역 시절 '하얀 펠레'라고 불린 브라질의 축구 영웅 지코가 일본의 4강행을 예언했다. 지코는 15일 닛칸스포츠에 기고한 글에서 "일본과 16강전에서 만날 터키는 힘겨운 상대이긴 하지만 이길 수 있다"며 "8강전에서 격돌할 스웨덴이나 ... "일본이 4강에 오르는 것은 결코 꿈이 아니다"며 4강 진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지코는 93년 일본 프로축구 J-리그의 탄생과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또 일본 축구 근대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크라머 전 독일대표팀 감독도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독일 8강행 결승골 노이빌레

    "작은 고추가 맵다."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 파라과이와의 16강전에서후반 43분 8강행을 결정짓는 천금의 결승골을 따낸 올리버 노이빌레(29.바이엘 레버쿠젠)는 '전차군단'의 장신 공격수 틈바구니에서 ... 99년 분데스리가 로스토크 한자에서 이적료 450만 유로의 몸값으로 현 소속팀인바이엘 레버쿠젠으로 옮겼으며 올해 유럽프로축구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소속 팀이 결승까지 진출하는 데 동료인 발라크와 함께 크게 기여했다. (서귀포=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황보관이 본 이탈리아 전력

    ... 선수들의 개인기는 좋지만 조직력의 완성도가 떨어진다. 한국이 포르투갈전에서처럼 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개막을 앞두고 일본에서 경기를 갖는 팀들을 철저히 분석하기 위해 기술위원 및 감독 ... 불리는 이들은 2인 1조로 구성돼 일본에서 열리는전 경기를 직접 보고 보고서를 작성하는 게 주된 임무다. 일본프로축구 2부리그 오이타 트리니티에서 지도자생활을 하고 있는 황보관 감독도 한국여자청소년대표팀의 진장상곤 감독과 함께 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日전문가 "일본 4강 진출 가능"

    월드컵 개막 전만해도 우승후보로 꼽히던 강호들이 줄줄이 16강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시는 가운데 일본이 손색없는 내용으로 16강 진출을 이룩하자 이제는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느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 일본국가대표이자 일본프로축구(J리그) 요코하마FC의 오쿠데라 야스히코(奧寺康彦) 단장은 "일본의 현재 전력과 기세라면 충분히 강팀을 쓰러뜨릴 수 있다"며 "어떻게 싸우느냐에 따라 4강진출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오쿠데라 단장은 16강전에서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이모 저모] 한국 16강전 표 동났다

    ... FIFA와 입장권 판매대행사인 바이롬사에 거듭 확인,매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추가판매를 기대해 현장에서 줄서고 있는 축구팬들에게 돌아갈 것을 호소했다. ○…현역 시절 '하얀 펠레'라고 불린 브라질의 축구 영웅 지코가 일본의 4강행을 ...O) 박용오 총재는 한국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함에 따라 16강전을 포함해 한국전이 열리는 날의 프로야구 경기를 모두 쉬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과 이탈리아의 16강전이 열리는 18일 두산-삼...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월드컵] 블래터 FIFA 회장, "완벽한 대회 운영"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 회장이 조별리그를 마치고 결승토너먼트에 진입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운영에 대해 커다란 만족감을 표출했다. 블래터 회장은 15일 FIFA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정상급의 수준 높은 승부가 ... 차가 매우 좁혀져 이제는 '약팀은 없다'고 말을 해도 될 것 같다"며 "이는 지난 25년간 FIFA가 꾸준히 펼쳐온축구발전 프로그램의 성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대회 초반 `입장권 스캔들'과 관련, 그는 "초기의 문제가 해소됐지만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블래터 FIFA 회장, "완벽한 대회 운영"

    국제축구연맹(FIFA) 제프 블래터 회장이 조별리그를 마치고 결승토너먼트에 진입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운영에 대해 커다란 만족감을 표출했다. 블래터 회장은 그러나 부심의 자질 문제를 완곡하게 언급, 오프사이드 판정에 논란의 ... 차가 매우 좁혀져 이제는 '약팀은 없다'고 말을 해도 될 것 같다"며 "이는 지난 25년간 FIFA가 꾸준히 펼쳐온축구발전 프로그램의 성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심판 판정에 대해 평가를 해달라는 질문에 "대회가 끝난 다음에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월드컵] 포르투갈 대통령, 국민 위로

    ... 충격적인 패배로 온 국민이 비통해 하자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빌어 용기와 희망을 잃지 말 것을 당부했다. 국영 RTP 방송은 이날 저녁 정규 뉴스프로에서 삼파이우 대통령의 회견모습을 상세히 전하면서도 서울 광화문 네거리와 흡사한 리스본 시내 '소니광장'에 집결한 젊은 남.여 축구팬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리는 표정을 방영했다. 일부 축구팬들은 심판의 부당한 판정으로 16강 진출이 좌절됐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으나 한국대표팀이 놀라운 ...

    연합뉴스 | 2002.06.15 00:00

  • [사상 첫 16강 신화 일군 韓.日 명장] 히딩크, 선수개개인 자질극대화

    ... 한국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한 지 불과 1년 6개월만에 아시아 울타리를 벗어나려는 꿈을 현실로 이뤄주자 '귀화하면 대통령 후보감''축구 조물주''가장 결혼하고 싶은 남자'란 갖가지 찬사가 잇따르고 있다. 히딩크 감독의 이같은 성공은 그의 국제 축구를 읽는 눈과 치밀한 준비,뛰어난 용병술 덕분이다. 그의 코칭 방법은 철저하게 기초부터 시작된다. 자신이 직접 프로 리그를 지켜보며 선수들을 선발했고 코치들로부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는 보고를 받으면 직접 불러 테스트하며 자신의 축구를 ...

    한국경제 | 2002.06.15 00:00

  • 일본에는 트루시에가 있다 .. 日정부서 국민영예상 표창 검토

    ... 월드컵 16강에 올려 놓은 필립 트루시에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일본 정부는 축구대표팀을 사상 최초로 16강으로 이끈 트루시에 감독에게 국민영예상 수여를 검토하라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지시에 ... 여름부터 끊이지 않는 마찰을 빚어 왔다. 나카타는 컨페더레이션컵이 한창이던 작년 8월 자신이 소속된 이탈리아 프로팀의 시합을 위해 이탈리아로 돌아가야 된다고 우겼고 이를 만류하는 트루시에 감독과의 불화가 절정에 달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02.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