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01-30010 / 34,6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축구] 안정환, 시즌 2호골 작렬

    일본 프로축구(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에서 뛰는 안정환이 득점포에 다시 불을 댕겼다. 안정환은 2일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도쿄와의 원정경기에서 경기 시작 2분만에 오른발 슛으로 벼락 선제골을 성공시켜 팀의 2-0 승리를 ... 득점포를 터뜨린 이후 리그 골맛을 보지못하다 두 달만에 시즌 2호골을 신고했다. 안정환은 지난 달 7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성남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골을 터뜨린 바 있어 이번 골은 요코하마 이적 후 세 번째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베컴, 잉글랜드 복귀 거의 확실

    축구 슈퍼스타 데이비드 베컴(29.레알 마드리드)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복귀가 거의 확실해 보인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베컴이 지난 달 가족과 함께 스위스에서 스키 휴가를 보내고 돌아온 뒤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구단주에게 잉글랜드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베컴이 이적료 2천만파운드(약 410억원)에 레알 마드리드를 떠날 것이라고 보도했고 '데일리 미러'도 베컴이 이적료 7천만파운드에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레알 마드리드, 데보르티보 2진에 '망신'

    스페인 프로축구 '초호화군단' 레알 마드리드가 데포르티보 2진에 발목이 잡히는 망신을 당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일(이하 한국시간) 리아조르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프리메라리가 35차전에서 8개의 경고가 나오는 거친 신경전 끝에 데포르티보에 0-2로 무릎을꿇었다. 승점 70의 레알 마드리드는 리그 2위를 유지했지만 3일의 35차전을 포함해 4경기를 남긴 리그 선두 발렌시아(승점 71)보다 1경기가 적어 리그 2연패가 더욱 힘들게 됐다. 데포르티보는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올림픽축구] 김호곤호, `아테네 4강 체제' 재발진

    ... 우위를 지켰고 올림픽 1차예선에서 홍콩을 2연승으로 가볍게 따돌려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그러나 올초 호주와 카타르 원정에서는 호주, 모로코에 연이어 발목을 잡혀 3승3패로 부진한데다 뜻하지 않은 선수 부상, 선수 차출을 둘러싼 프로구단과의 불협화음 등 악재가 겹쳤고 급기야 지난 2월 오사카 원정에서는 숙적 일본에 힘 한번 써보지 못한 채 0-2로 무릎을 꿇어 올림픽 예선을 코앞에 두고 큰 우려를 낳기도 했다. 하지만 올림픽 예선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이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김호곤 감독 "올림픽 4강 도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한국축구가 올림픽에서는 그다지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올림픽 4강 신화에 도전하겠습니다." 김호곤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은 1일(한국시간) 적지인 중국 창샤에서 중국을 꺾고 아테네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한 직후 "그동안 애써준 선수들과 축구협회, 선수 차출을 도와준 각 프로구단, 대표팀 서포터스 붉은 악마에 감사하고 무엇보다올림픽팀을 변함없이 믿어준 국민의 성원에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슈퍼 EU 탄생하던 날...유럽 축제 한마당

    ... 피(血)의 세기를 마감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전쟁을 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밝혔다. 로마노 프로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을 `역사적인 날'로 규정하면서 "오늘 우리가 갈라선 대륙을 비로소 통합했으나, 이건 시작에 ... 전등을 밝혔다. 에스토니아에서는 EU에 가입하게 된 것을 기념해 대규모 나무심기 행사를 가졌다. 0...이탈리아 프로축구팀 선수들은 7천500만명을 EU의 새 식구로 맞이하게 된것을 기념해 새롭게 제작된 유니폼을 입고 1일 경기에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04.05.01 00:00

  • 펠레ㆍ호나우두, 올림픽 성화 봉송

    '축구황제' 펠레와 호나우두(레알 마드리드)가 47명의 전직 운동 선수 및 명사들과 함께 2004아테네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선정됐다고 브라질올림픽위원회가 30일(한국시간) 밝혔다. 펠레는 "16세 때 프로에 입문한 바람에 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었다"며 "올림픽은 항상 내 꿈이었는데 드디어 기회가 왔다"고 반겼다. 이밖에 지코 일본축구대표팀 감독, 작가 파울루 코엘류 등도 리우 데 자네이루시내에서 성화 봉송에 나선다. (리우 데 자네이루 dpa=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4.30 00:00

  • 독일축구, 루마니아에 1-5 패배 수모

    ... A매치에서 수비라인이 어이없이 무너져 전반 21분부터 40분까지 내리 4골을 허용하며 1-5로 힘없이 주저앉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인 독일이 이같이 큰 점수차로 패한 것은 2001년 9월 뮌헨에서 잉글랜드에 1-5로 진 ... 구기며 나돌았던 경질설을 당분간 잠재울 수 있게 됐다. 또 인구 7만명의 안도라와 0-0으로 비긴 뒤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1.5군에 0-6으로 져 망신을 당했던 중국은 전반 26분 샤잔보가 귀중한 결승골을 성공시켜 알제리를 ...

    연합뉴스 | 2004.04.29 00:00

  • 축구 바조, 영욕의 무대 떠나다

    이탈리아의 축구 영웅 로베르토 바조(37.브레시아)가 영광과 치욕이 교차한 그라운드를 떠났다.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축구화를 벗을 예정인 말총머리의 바조는 29일(한국시간)제노바에서 벌어진 스페인과의 A매치에 출장, 86분 동안 ... 한일월드컵을 앞두고 자국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으나 결국 대표팀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올드보이로 잊혀져 갔다. 프로축구판에 모든 것을 쏟아부은 바조는 지난 15일 세리에A 파르마와의 경기에서 골을 뽑아 개인 통산 200골을 달성, 현역 ...

    연합뉴스 | 2004.04.29 00:00

  • 앙리, 2년 연속 프리미어리그 MVP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 아스날의 골잡이 티에리 앙리가2년 연속 잉글랜드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앙리는 26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의회(PFA) 투표에서 스티븐 제라드(리버풀), 프랭크 램퍼드(첼시), 앨런 시어러(뉴캐슬),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 제이제이 오코차(볼튼) 등 5명의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앙리는 소속팀이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한 직후 수상자로 뽑혀 기쁨이 더했다. 앙리는 파트리크 ...

    연합뉴스 | 2004.04.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