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991-30000 / 44,1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료직전 '기적 골'…포항 역전우승 드라마

      ... 자리에 오른 것은 2007년 이후 6년 만이자 통산 다섯 번째(1986·1988·1992·2007·2013년)다. 포항 레전드 선수 출신인 황선홍 감독은 2011년 프로 무대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뒤 3년 만에 첫 정규리그 우승을 맛봤다. 지난 10월 전북 현대를 승부차기로 누르고 FA(축구협회)컵에서 우승한 포항은 리그 우승컵까지 거머쥐며 올 시즌 2관왕에 올랐다. K리그에서 리그 우승컵과 FA컵을 한 시즌에 모두 차지한 것은 포항이 처음이다. 반면 ...

      한국경제 | 2013.12.01 21:16 | 서기열

    • 손흥민 5,6호 멀티 골…뉘른베르크戰 3-0 승리 이끌어

      '슈퍼 소닉' 손흥민(21)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정규리그에서 5, 6호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바이엘 레버쿠젠의 리그 3연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끝난 2013~2014 분데스리가 14라운드 뉘른베르크와의 홈경기에서 2골을 몰아쳤다. 지난달 9일 함부르크와의 12라운드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정규리그 2~4호골을 한꺼번에 올린 손흥민은 3주 만에 멀티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가치를 알렸다.

      한국경제 | 2013.12.01 21:15

    • thumbnail
      '역전우승' 황선홍 포항스틸러스감독, "이런 게 기적이다"

      ... 외국인 선수 없는 '토종 팀' 을 꾸려야 했다. 탁월한 리더십과 지도력이 주목 받는 이유이다. 더욱이 포항은 지난달 전북 현대를 물리치며 FA컵 2연패와 내년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 그 출전권을 따논 논 상태였기 때문에 이번 더블 우승은 팀의 '명가재건'은 물론 한국형 프로팀의 성공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반면 이날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울산은 정규시간 90분을 철벽 수비로 잘 막았지만 후반 추가 시간을 ...

      한국경제 | 2013.12.01 18:31

    • [프로축구] '철퇴'는 없었다…마지막 '한 방'에 무너진 울산

      울산 현대가 올해 프로축구 챔피언 트로피를 눈앞에서 놓쳤다. 울산은 1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결승'최종전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0-1로 져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K리그 최다인 ... 경기 감각이 정상이 아니었는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울산은 올시즌 그 어떤 팀보다도 '확실하게 이기는 축구'를 구사했다. 올해 울산 경기에서는 극적인 승부가 많은 서울이나 포항의 이른바 '극장축구'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

      연합뉴스 | 2013.12.01 17:34

    • 6년 만에 '왕좌' 찾은 포항 황선홍 감독, '황새'에서 '명장'까지

      ... 통산 다섯 번째(1986년·1988년·1992년·2007년·2013년)다. '황새'로 불리며 현역 시절 한국 축구 대표 스트라이커로 꼽혔던 황 감독은 2008년 부산 아이파크 지휘봉을 잡고 지도자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최고의 ... '황선대흥군' 황 감독은 부산에서의 시행착오를 딛고 2011시즌부터 '친정팀' 포항에 부임, 서서히 추구하는 축구 색깔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포항은 황 감독이 1993년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 1998년까지 몸담으며 전성기를 ...

      한국경제 | 2013.12.01 16:49 | 이민하

    • [프로축구] 6년 만에 정상 포항, 감격의 '산타' 세리머니

      후반 추가시간 박성호를 떠난 공이 김원일의 발을 거쳐 골대로 빨려 들어가자 우승을 확신한 포항 스틸러스 선수와 팬들은 함께 열광했다. '토종 축구'의 대명사 포항은 1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40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 승점 74로 역전 우승을 확정하면서 6년 만에 정상의 기쁨을 맛봤다. 경기를 마치고 고대하던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린 선수들은 유니폼 색깔과 어울리는 산타클로스 모자를 쓰고 눈 스프레이를 든 채 ...

      연합뉴스 | 2013.12.01 16:42

    • [프로축구] 매서운 '토종 축구' 포항 2관왕 달성까지

      '토종 축구', '스틸타카', '황선대원군' 6년 만에 프로축구 최강자의 자리를 되찾은 포항 스틸러스를 부르는 별명들이다. 철강 경기 악화를 이유로 모기업 포스코가 전폭적인 지원을 하지 못하면서 고육지책으로 나온 것이 외국인 선수 없는 '토종 축구'다. 지난 시즌 막바지부터 외국인 선수 없이 팀을 이끈 황선홍 감독은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새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는 대신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골키퍼 신화용, 중원 사령관 황진성을 잡는 것을 ...

      연합뉴스 | 2013.12.01 16:30

    • thumbnail
      [프로축구] 포항, 대역전극… 6년 만에 챔피언 등극

      19골 데얀, 3년 연속 득점왕 등극 '토종군단' 포항 스틸러스가 울산 현대의 '철퇴 축구'를 무너뜨리고 6년 만에 K리그 챔피언 자리를 되찾았다. 포항은 1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 만이자 통산 다섯 번째(1986년·1988년·1992년·2007년·2013년)다. 더불어 포항의 황선홍 감독은 프로 무대에서 첫 정규리그 우승을 맛봤다. 반면 울산은 2005년 이후 8년 만에 K리그 정상 탈환까지 노렸지만 끝내 ...

      연합뉴스 | 2013.12.01 15:56

    • 英신문 "히딩크 감독, 토트넘 사령탑 후보로 물망"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한국을 4강에 올려놓은 거스 히딩크(67·네덜란드)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새 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영국 신문 데일리 미러는 1일 "토트넘이 안드레 비야스 보아스 감독을 ... 바이에른 뮌헨을 지도한 유프 하인케스 전 감독이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히딩크 감독은 7월까지 러시아 프로축구 안지 마하치칼라를 지휘한 이후 팀을 맡고 있지 않다. 최근 호주, 덴마크, 헝가리, 폴란드 등의 국가대표팀 사령탑 ...

      연합뉴스 | 2013.12.01 11:48

    • 선덜랜드 지동원, 내년 독일 이적설 '솔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가 다음해 1월 '겨울 이적 시장'에서 지동원(22)을 독일로 이적시킬 것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미러는 1일(한국시간) 선덜랜드가 '잊혀진 공격수' 지동원을 독일 분데스리가 구단으로 이적시킨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여름 계약 만료 전에 결별할 수 있다는 것. 지동원은 지난 시즌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선덜랜드로 임대됐다. 지동원이 임대 이후 좋은 활약을 펼쳐 도르트문트로부터 500만 ...

      한국경제 | 2013.12.01 11:07 | 이민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