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31-30040 / 34,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라도나, 약물과다 복용으로 중태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43)가약물 과다복용으로 중태에 빠졌다. 마리도나의 주치의 알프레도 카에는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리그에서 자신의 전소속팀의 경기를 지켜보다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19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 마라도나가 약물과다 복용으로 중태에빠졌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이날 라 봄보네라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보카 주니어스와 누에바 시카고의 경기를 지켜보다 쓰러졌다. 지난 86년 아르헨티나를 월드컵 우승으로 이끈 마라도나는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송종국, 위트레흐트전 출전

    ... 팀의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송종국은 이날 적극적인 수비와 공격에도 가담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고 페예노르트는 스모라렉의 2골과 카이트의 골로 완승을 거두고 승점 59점으로 리그 3위를 유지했다. 반면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소시에다드의 이천수는 발렌시아와의 원정경기에 출장하지 못했다. 드누에 레알 소시에다드 감독은 골키퍼 베스터벨트나 이천수는 부상 회복 후 이번 주에 겨우 두 차례 팀 훈련에 합류했기에 이번 원정 경기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코엘류, 사실상 '경질 퇴진'

    '자진 사퇴냐, 경질 퇴진이냐.' 움베르투 코엘류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19일 감독직 사퇴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분명히 알아둬야 할 것은 나는 사임하는 게 아니라 양측 간의 합의 하에 계약을 종료시키는 것"이라고 말해 사퇴까지의 ... 사퇴설이 보도된 지난 16일을 전후해 외부와 연락을 일체 끊은 채 거처에서 칩거했고 이전에도 주말이면 늘 둘러보던 프로축구 경기장도 전혀 찾지 않아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계약서상으로는 감독이 사임을 하려면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타임 선정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부시, 김정일 등 선정

    ... 실업계의 거물들이 이름을 올렸다. 만델라 전 대통령은 지난해에서 `영웅과 우상'으로 `타임 100'에 포함됐다. 영화 `그리스도의 수난'을 제작, 감독한 멜 깁슨도 연예인이 아니라 이 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에 포함됐다. 프로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와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 사이클 경주선수 랜스암스트롱, 농구 선수 야오밍, 영화배우 출신의 아널드 슈워제네거 미국 캘리포니아주지사, 기아지역 구호활동에 헌신해온 가수 보노 등도 영향력이 큰 `영웅'으로 평가됐다. ...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프로축구] 포항, 연승 행진 `이상무'

    "조직력 강화가 연승 행진의 비결입니다." 17일 원정경기에서 수원 삼성을 격파하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간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최순호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만면에 미소를 띠며 고개를 끄덕였다. 최 감독은 대전, 인천을 ... 조재진 등 특급 공격수들이 즐비한 수원을 상대로 골을 낚은 뒤 물샐 틈없는 수비벽을 쌓아 승리를 낚으며 조직력 축구의진수를 선보였다. 4-4-2 포메이션을 가동한 이날 경기에서 포항은 플레이메이커 따바레즈를 이용한 까를루스와 우성용의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프로축구] 토종 골잡이 시동 걸렸다

    `토종 골잡이들의 추격전을 주목하라.' 특급 용병의 득세로 토종 골잡이 부재에 허덕이는 프로축구에 포항 스틸러스의주포 우성용과 수원 삼성의 조재진이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구겨진 체면을 살렸다. 모따(전남.3골), 훼이종(대구.3골) ... 반드시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쥐고 싶다"고자신감을 내비쳤다. 원정경기에서 퇴장당해 14일 말레이시아와의 아테네올림픽축구 최종예선 4차전에 결장했던 조재진도 이날 포항전에서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지만 전반 19분 선제골을 넣으며 특급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일본 후쿠오카 골프] 필드컨디션 최상…녹색 감동의 파노라마

    일본 규슈의 후쿠오카는 그리 크지 않다. 그러나 도시 특유의 매력이 있다. 쇼핑몰, 대형 백화점이 즐비한 번화가가 있고 브로드웨이 스타일의 극장가와 유흥가도 있다. 이 도시는 스포츠와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프로야구, 프로축구 연고팀이 있으며 매년 가을에는 스모경기가 개최된다. 후쿠오카는 골프에도 적지다. 연평균 섭씨 17도의 온화한 기후에 강우량도 적당해 잔디의 성장이 빠르기 때문에 뛰어난 필드 컨디션을 자랑한다. 후쿠오카의 우베72CC는 ...

    한국경제 | 2004.04.18 00:00

  • 영국 최고 갑부는 아브라모비치

    잉글랜드 프로축구구단 첼시의 구단주인 러시아 석유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37)가 영국 최고 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18일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 일요판인 선데이 타임스가 발표한 올해 영국 1천대부자 명단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2억6천만파운드에 첼시 구단을 인수한 아브라모비치는 총 75억파운드(약 15조7천억원)의 재산을 보유해 영국 1위, 유럽 6위, 세계 22위의 부자인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재산이 50억파운드로 추정된 부동산 재벌 웨스트민스터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박지성, 수비수 변신 `멀티 활약'

    네덜란드 프로축구의 태극듀오 박지성-이영표(이상 PSV에인트호벤)가 공수에서 활발한 플레이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박지성은 18일(한국시간) NEC와의 홈 경기에 전반에는 오른쪽 공격수로, 후반에는 오른쪽 수비수로 포지션을 바꿔가며 그라운드를 휘저어 `멀티플레이어'다운 실력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왼쪽 수비수로 출전한 이영표는 전반 37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욘 데용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올려 상대 수비수의 반칙을 유도, 페널티킥을 이끌어냈다. ...

    연합뉴스 | 2004.04.18 00:00

  • 코엘류호, 고난과 좌절 점철된 1년2개월

    `오만 쇼크'와 `몰디브 망신'으로 퇴진 압력을 받아온 움베르투 코엘류(54)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 거취에 대한 고심을 거듭하다 결국사퇴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로써 지난 해 3월 월드컵 4강 신화의 열기를 등에 업고 힘차게 ... 시작일 뿐이었다. 작년 4월 한일전을 앞두고 특별 소집훈련을 실시한 코엘류 감독은 뜻하지 않은암초에 부딪혔다. 프로팀 감독들이 규정에 없는 훈련이라며 선수 차출을 거부했고 코엘류 감독은얼굴이 붉게 상기되며 처음 아픔을 맛봐야 했다. ...

    연합뉴스 | 2004.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