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61-30070 / 35,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주영 "프로무대 만만찮네" .. 대뷔전 후반 투입 무득점

    ... K-리그 무대에 데뷔했으나 서울은 다크호스 대구FC에 덜미를 잡혔다. 대구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2차전에서 전반 28분 터진 브라질 용병 산드로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우승 ... 지난 2일 서울에 입단한 박주영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은중 대신 그라운드에 투입돼 47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프로 신고식을 치렀다. 대구는 지난 6일 부천전에서 K-리그 데뷔골을 쏜 산드로의 역습 한방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

    한국경제 | 2005.03.10 00:00

  • 대통령배축구, 11일 킥오프

    아마추어 성인 축구의 최강을 가리는 제53회 대통령배전국축구대회가 11일 경남 남해에서 막을 올린다. 디펜딩챔피언 수원시청을 비롯한 K2리그 9개팀과 K리그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2군팀, 대학 34개팀 등 총 48개 성인 ... 1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펼치고, 각조 1,2위가 32강에 올라 토너먼트를 거쳐 결승행을 다투게 된다. 대통령배전국축구는 K리그 프로 구단이 출전하는 FA컵을 제외하면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아마추어 성인축구대회. K리그 2군에서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최성국, 연습경기서 2도움 활약

    '리틀 마라도나' 최성국(22)이 일본 프로축구 J리그 데뷔전 골사냥을 향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5개월간 가시와 레이솔에 임대된 최성국은 9일 45분씩 3세트 치러진 사가와큐빈(佐川急便) 클럽과의 연습경기에서 2도움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 이로써 최성국은 오는 19일 치러질 나비스코컵 FC 도쿄전을 앞두고 일본 J리그 데뷔골을 향해 '일발장전'했다. 2세트부터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최성국은 경기시작 3분만에 왼족 코너킥을 올려 미드필더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챔피언스리그] 박지성 맹활약, 에인트호벤 8강

    `태극듀오' 박지성과 이영표가 뛰는 PSV 에인트호벤이 AS 모나코를 따돌리고 2004-200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특히 박지성은 결정적인 슈팅과 두번째 골의 단초를 제공하는 멋진 패스를 선보이는 ... 모나코에 일격을 당하며 체면을 구겼지만 올해는 `잉글랜드 스타' 오언 까지 영입하며 절치부심했다. 여기에 스페인 프로축구(프리메라리가)에서 선두 FC 바르셀로나(승점 62)에 뒤져 우승에 점점 멀어지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승점 54)로서는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제주 관광객 감소세 지속

    ... 지난해 같은 기간 74만5천497명에 비해 5.9% 감소하는 등 관광객 숫자가 두달째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에 따라 관광수입도 작년에 비해 0.94% 감소한 2천417억2천743만8천원에 머물렀다. 관광협회 관계자는 "2월에는 한.중.일 프로축구 왕중왕전인 `A3 닛산 챔피언스컵 2005' 등이 열려 외국인 관광객은 크게 증가한 반면 내국인 단체관광객은 큰 폭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khc@yna.co.kr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이천수, 울산과 K리그 'U턴' 협상 돌입

    한국인 최초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진출했던 이천수(24.누만시아)의 K리그 복귀 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천수의 에이전트사인 IFA(대표 김민재)는 9일 "이천수의 원 소속구단인 레알소시에다드로부터 이천수의 국내 복귀에 필요한 최소한의 이적료 금액을 통고받았다"며 "이 금액을 토대로 국내 K리그 구단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IFA는 이어 "이천수를 이적시키는 것에 대해 레알 소시에다드와 원칙적으로 합의를 봤다"며 ...

    연합뉴스 | 2005.03.09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상암벌에 뜬다

    ...주영 신드롬'이 마침내 상암벌에 불어 닥친다. 화끈한 골 잔치로 올 시즌 개막을 알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주중 경기가 9일 전국 5개 구장에서 열기를 이어간다. 축구 팬들의 최대 관심사는 '20살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FC 서울)이 프로무대 신고식을 갖는 FC 서울과 대구 FC의 상암벌 결투. 지난달 28일 FC 서울에 전격 입단한 박주영은 통상 K-리그 경기보다 1시간 늦은오후 8시에 펼쳐지는 이 경기에 배번 10번 ...

    연합뉴스 | 2005.03.08 00:00

  • 최용수, 김진규에 '용병 길들이기 조심' 조언

    "심판들의 용병 길들이기에 주의해!"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5년째를 맞는 '고참' 공격수 최용수(32.주빌로 이와타)가 팀동료이자 '띠동갑'인 김진규(20)에게 뼈와 살이 되는 충고를 아끼지 않고 있어눈길을 끌고 있다. 김진규의 에이전트사인 '오앤디'는 8일 "김진규가 지난 5일 J리그 데뷔전을 치르기에 앞서 최용수로부터 일본축구 적응에 필요한 귀중한 조언을 많이 들었다"며 "무엇보다 심판들의 용병 길들이기에 빨리 적응해야 한다는 충고를 들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5.03.08 00:00

  • ING생명, AFC 리그 후원계약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금융그룹인 ING생명은 아시아축구연맹과 4년간의 AFC 챔피언스 리그 공식 후원계약을 체결했습니다. ING생명은 오늘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후원계약 조인식을 갖고 올해부터 2008년까지 매년 아시아 지역 각국 최고 프로축구 클럽간의 조별 예선과 본선 토너먼트를 통한 챔피언 선정 과정을 후원합니다. 론 반 오이엔 ING생명 한국대표는 "전 세계 축구강국으로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한국 축구 발전의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

    한국경제TV | 2005.03.08 00:00

  • [바둑] 이창호, '확실히 살아났다'

    ... 9단이 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옛 위용을 완전히 회복했다. 이 9단은 7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10기 LG정유배 프로기전 16강에서 만만치 않은 신예 이희성 6단을 상대로 백 불계승을 거두고 8강에 안착했다. 이 9단은 장고파로 ... 불러 홈그라운드의 이점을 살려서라도 꼭 한 번 이겨 보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창사는 지난해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중국을 2-0으로 꺾어 그들의 '공한증'을 중증으로 만들었던 곳이기도 하다. 이 9단은 지금까지 170회가 ...

    연합뉴스 | 2005.03.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