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91-30100 / 32,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최순호 감독의 '이동국 살리기'

    "순간 스피드를 살릴 수 있느냐가 이동국 부활여부의 열쇠다."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최순호 감독은 7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 일화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을 앞두고 최근 이동국에 대한 특별조련과정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최 감독은 다들 월드컵에 빠져 있었던 지난달 공격수와 윙플레이어 등 10여명을 대상으로 3주동안 특별합숙훈련을 시키면서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한 이동국이 상심에 빠질 시간도 허락하지 않을 만큼 강도높은 조련을 했다고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프로축구소식] 앙드레 김, 김태영.김남일에 옷 선물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의 김태영, 김남일이 패션디자이너 앙드레 김으로부터 옷을 선물받았다. 전남은 앙드레 김이 16강에 오를 경우 태극전사들에게 1년에 한벌씩 3년간 옷을선물키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들 두 선수 앞으로 자신이 디자인한 흰색 의상을보내왔다고 8일 밝혔다. 전남의 유니폼 디자인에 도움을 줬던 앙드레 김은 또 김태영과 김남일이 뛰는 경기를 앞으로 직접 보고 싶다는 의사도 함께 전했다. 한편 코뼈를 다친 김태영은 앞으로 2경기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美한인 축구선수, 독일 분데리스가 진출 눈앞

    미국 뉴저지 출신의 한인 축구선수가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인 분데스리가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현재 독일 3부리그 팀인 스펠도르프에서 맹활약 중인 이형석(26) 선수. 이 선수는 9일부터 지난해 1부 리그 ... 브레멘에서 임대 선수로 활약한이동국 선수(포항 스틸러스)에 이어 한인으로는 6번째로 분데스리가 1부 리그에서뛰는 축구 선수가 된다. 지난 90년도에 미국으로 이민한 이 선수는 중학교 2학년 때 축구를 시작, 뉴저지주 테너플라이 고등학교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美 한인 축구선수, 분데리스가 진출 눈앞

    미국 뉴저지 출신의 한인 축구선수가 독일 프로축구 1부 리그인 분데스리가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현재 독일 3부 리그 팀인 스펠도르프에서 뛰고 있는 이형석 선수(26?가운데)로 9일부터 지난해 1부 리그 우승팀 ... 브레멘에서 임대 선수로 활약한 이동국 선수(포항 스틸러스)에 이어 한인으로선 여섯번째로 분데스리가 1부 리그에서 뛰는 축구 선수가 된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1백? 11초 대의 스피드와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

    한국경제 | 2002.07.08 00:00

  • K리그 개막...월드컵 감동 재연 .. 4개구장 관중 12만3000명

    ... 구장에서 열린 2002삼성파브 K-리그 개막전에는 "월드컵 4강신화"의 감동을 다시 한번 느껴보려는 구름관중이 몰려 축구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이날 관중수는 모두 12만3천명으로 종전 최다기록이었던 95년4월의 10만1천명을 20%이상 ... 간판스타인 김도훈이 아닌 최진철이 호명될 때 가장 뜨거운 박수를 보내 월드컵으로 인해 달라진 위상을 반영했다. 최근의 축구열기를 반영하듯 프로축구 10개구단의 서포터스도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김남일이 소속된 전남 드래곤즈의 서포터스는 ...

    한국경제 | 2002.07.08 00:00

  • [인터뷰] 전남 드래곤즈 김남일

    ...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 드래곤즈)은 8일 광양 커뮤니티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축구가 더욱발전하려면 젊은 선수들이 해외에서 많이 뛰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남일은 "가능하면 스페인 무대에서 ... 데 지금은 스페인으로 가고 싶은 마음이다. 후반기쯤에 진출했으면 좋겠는 데 어떻게 될 지 모르겠다. --국내 프로축구 목표는 ▲프로데뷔 때 부터 도움왕이 되는 것이 목표였다. 한번 도전해 보고 싶다. 수비형 미드필더지만 자리변화가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히딩크 감독, 에인트호벤과 계약

    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거스 히딩크 전 한국대표팀 감독이 네덜란드 프로축구 PSV아인트호벤 지휘봉을 잡았다. 히딩크 전 감독은 8일(한국시간) 네덜란드의 명문구단인 아인트호벤과 2년 계약을 맺어 12년만에 클럽 감독을 맡게 됐다고 축구 전문 웹사이트 사커리지(www.SoccerAge.com)가 보도했다.

    한국경제 | 2002.07.08 00:00

  • 거스 히딩크, 에인트호벤과 2년간 계약

    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네덜란드 프로축구 PSV에인트호벤 지휘봉을 잡았다. 히딩크 감독은 8일(한국시간) 네덜란드의 명문구단인 에인트호벤과 2년계약을 맺어 12년만에 클럽 지휘봉을 다시 잡게 됐다고 축구전문 웹사이트 사커리지(www.SoccerAge.com)가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김남일.김태영, "팬 사랑 부담스럽다"

    월드컵 4강신화의 주역인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의 김태영과 김남일은 8일 폭발적인 인기에 대해 "당황스럽고 부담된다"면서도 즐거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들은 이날 광양 커뮤니티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월드컵의 뒷얘기와 목표등을 가감없이 털어놓았다. 먼저 팬들의 쏟아지는 성원에 대해 김태영은 "축구인생에 있어 처음이고 무척당황스럽다. 그러나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며 "체력이 다할 때 까지 축구를 하고싶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아시안게임 축구감독 어떻게 되나

    포스트히딩크 시대의 첫 시험무대인 부산아시안게임(9.29~10.14)에서 누가 축구대표팀의 감독을 맡게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연 뒤 아시안게임 ... 검증하면서 아시안게임이후로도 계속 맡길지 여부를 결정할 수도 있다. 하지만 박항서 코치가 아직까지 각급 대표팀 또는 프로팀의 감독으로서 역량을 증명할 기회가 없었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도 사실이다. 또 곧바로 새 외국인 감독을 ...

    연합뉴스 | 2002.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