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11-20020 / 25,0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오지영 공동 선두…위성미 4위

    오지영(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이베이스 클래식 공동 선두에 나섰다. 오지영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몬트클레어 골프장(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2라운드와 내용도 똑같은 성적을 낸 오지영은 12언더파 204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함께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스테이트팜 클래식에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던 오지영은 ...

    연합뉴스 | 2009.05.17 00:00

  • 여자골프 2부투어, 그 치열한 세계

    "합격을 기원하는 격문이나 엿까지 붙여 놓는다면 대학 수능시험 고사장이나 다름없을 것입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에 서는 날을 꿈꾸며 마치 대학입학시험을 보는 수험생들처럼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곳, 그곳이 바로 ... 준회원일 경우 평균 타수 74타 이내가 돼야 정회원이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드림투어는 상금을 걸고 열리는 프로대회라기 보다는 테스트 성격이 강해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갤러리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출전 선수 ...

    연합뉴스 | 2009.05.16 00:00

  • [LPGA] 오지영, 선두와 2타차 공동 2위

    오지영(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이베이스 클래식에서 선두와 격차를 좁혔다. 오지영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몬트클레어 골프장(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이틀 연속 60대 타수를 적어낸 오지영은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함께 공동 2위에 자리하며 새롭게 선두로 나선 브리타니 린시컴(미국.11언더파 ...

    연합뉴스 | 2009.05.16 00:00

  • [LPGA] 오지영 홀인원…선두 게 섰거라

    오지영, LPGA 사이베이스 클래식 첫날 상위권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한 오지영(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이베이스 클래식 첫날 상위권으로 뛰어 올랐다. 작년 스테이트팜 클래식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던 오지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몬트클레어 골프장(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2개를 적어냈지만 홀인원과 이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생애 베스트 스코어인 ...

    연합뉴스 | 2009.05.15 00:00

  • thumbnail
    홀인원에 이글까지…오! 지영 우승가자

    ... 안아볼까. ' 오지영(21)이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미국LPGA투어 사이베이스클래식 상위권에 올랐다.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몬트클레어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8번홀(파3 · 140야드)에서 ... 2라운드에서 생애 두 번째 홀인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대회 성적은 공동 12위.루키 장수화(20 · 슈페리어)도 이달 초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홀인원을 했지만 커트 통과에 실패했다. 한 전문가는 "라운드 초반 홀인원은 심리적으로 긍정적인 ...

    한국경제 | 2009.05.15 00:00 | 김진수

  • thumbnail
    미셸 위 "性대결 포기 못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프로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 · 한국명 위성미)가 아직도 남자대회에 출전하는 목표를 버리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LPGA투어 사이베이스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에 머무르고 ... 목표가 동기 부여를 해주고 있고 더 강한 선수로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폭발적인 장타를 앞세워 13세 때부터 세계 골프팬들의 관심을 끈 위는 그동안 여러 차례 초청선수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등 남자대회에 출전했지만 성적을 내지 ...

    한국경제 | 2009.05.14 00:00 | 김경수

  • 위성미 "남자대회 출전은 여전히 내 목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위성미(20.나이키골프)가 아직도 남자대회에 출전하는 목표를 버리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LPGA 투어 사이베이스 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에 있는 위성미는 14일(한국시간) ... 목표가 동기부여를 해주고 있고 더 강한 선수로 만들어 준다"고 말했다. 폭발적인 장타를 앞세워 13세 때부터 세계골프팬들의 관심을 끈 위성미는 그동안 여러차례 초청선수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등 남자대회에 출전했지만 성적을 내지 ...

    연합뉴스 | 2009.05.14 00:00

  • 이민선, 여자골프 드림투어 2차전 우승

    이민선(27)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강산배 드림투어 2차전에서 우승했다. 이민선은 13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골프장(파72.6천37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합계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4언더파 140타로 홍애리(19.3언더파 141타)를 1타차로 따돌렸다. 프로 7년차 이민선은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는 12일 끝날 예정이었으나 악천후로 인해 순연되면서 남은 2개홀을 13일 치르면서 우승자가 가려졌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5.13 00:00

  • thumbnail
    한국낭자들 '2위 저주' 끝낸다

    올 시즌 미LPGA 투어 8개 대회에서 한국(계) 선수가 우승한 대회는 HSBC위민스챔피언십이 유일하다. 신지애(21 · 미래에셋)의 우승을 제외하면 매번 한국 선수들은 우승 문턱에서 고개를 숙여야 했다. 누가 한국 선수들의 우승 ... 대회 2위에 만족해야 했던 한희원(31 · 휠라코리아) 배경은(25) 이정연(30) 등도 우승에 재도전한다. 한국 선수들의 우승을 가로막는 걸림돌은 '골프 지존'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미국 여자 군단이다. 이 대회 3년 연속 ...

    한국경제 | 2009.05.13 00:00 | 김진수

  • 한국 낭자들, 오초아 넘기 '3전4기'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이베이스클래식 4년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오초아는 14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몬트클레어 골프장(파72.6천413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서 최근 3년 연속 정상을 지켜왔다. 11일 끝난 미켈롭 울트라오픈에서 10위에 그쳐 우승한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4만1천달러 차이로 상금 랭킹 1위 자리를 내준 오초아는 이번 대회 우승 상금 30만달러를 ...

    연합뉴스 | 2009.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