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21-20030 / 25,0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오픈골프] 서희경, 첫날 상위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1인자로 올라선 서희경(23.하이트)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향한 첫 단추를 잘 채웠다. 서희경은 1일 경북 경주 디아너스 골프장(파72.6천538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서희경은 공동 7위에 자리했지만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선 국가대표 상비군 김현수(17.예문여고), 프로 3년차 장지혜(23.하이마트)와는 ...

    연합뉴스 | 2009.05.01 00:00

  • 17세 아마골퍼 김현수 깜짝 선두

    ... · 하이트)이 '메이저 퀸'을 향한 시동을 걸었다. 서희경은 1일 경북 경주 디아너스CC(파72)에서 열린 국내여자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태영배 제23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 · 우승상금 1억3000만원) 1라운드에서 ... 장지혜는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잡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고 오픈대회에 처음 출전한 김현수도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프로 못지않은 실력을 선보였다. 역대 한국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로 우승한 선수는 정일미 김미현 송보배 등이 있다. 선두권에 ...

    한국경제 | 2009.05.01 00:00 | 김진수

  • 서희경, 메이저 우승으로 1인자 굳힌다

    "내게 필요한 것은 메이저대회 우승컵" 지난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 돌풍의 핵 서희경(23.하이트)이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 태영배 제2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우승상금 1억3천만원)에서 1인자의 자리를 다지기 ... 롯데마트오픈에서 공동 7위에 오르며 서서히 샷 감각을 회복하고 있는 김하늘(21.코오롱)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대한골프협회(KPGA)가 주관하는 한국여자오픈에는 퀴시리키트컵 아마추어선수권대회 3년 연속 단체전, 개인전 우승의 주역...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LPGA] 오초아, 2연패…최나연 3위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홈코스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오초아는 27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 ... 줄이며 공동 7위(15언더파 277타)에 올라 올 시즌 처음 '톱10'에 진입했다.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합계 14언더파 278타를 쳐 한국계 비키 허스트(19)와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LPGA] 오초아 선두…최나연 5타 차 3위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가 나왔지만 이를 버디 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이글 1개와 버디 ...

    연합뉴스 | 2009.04.26 00:00

  • 오초아 단독 선두 "올해도 안방은 못내줘"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의 레시덴티알CC(파 73 · 6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1개)와 보기(2개)를 버디(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중간 합계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오초아는 2005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에서 2006년과 2008년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김진수

  • [LPGA] 오초아 독주 채비, 이틀연속 맹타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홈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5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쓸어담으며 8언더파 65타의 불꽃타를 날렸다. 1라운드에 이어 다시 60대 타수를 적어낸 오초아는 중간합계 16언더파 130타로 2위 수잔 페테르...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위성미ㆍ최나연, LPGA 코로나 챔피언십 공동 2위

    위성미(20.나이키골프)와 최나연(22.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1라운드를 공동 2위로 마쳤다. 위성미는 24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 순위를 끌어올렸다. 최나연은 "오늘 거의 완벽했다. 2라운드 조 편성도 좋아 경기를 즐기면서 치고 싶다"라며 "골프장도 한국과 비슷한 분위기다. 지난해 이 대회 공동 5위였기 때문에 자신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골프 여제' ...

    연합뉴스 | 2009.04.24 00:00

  • 김효주, KB여자아마추어골프대회 우승

    중학생 김효주(육민관중)가 제3회 KB국민은행 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주니어국가대표 김효주는 23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4오버파 ... 트리플보기로 무너졌다. 카운트백 방식에 따라 장하나가 2위, 박성현이 3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장학금 200만원과 함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KB국민은행 스타투어 출전권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4.23 00:00

  • 한국 낭자들 '멕시코에서 오초아 넘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이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타이틀 사냥에 나선다. 23일(이하 한국시간) 밤부터 멕시코 모렐리아의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리는 코로나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이 그 무대로 오초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2위 김송희(21)에 무려 11타나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 5회째인 이 대회에서 오초아는 2006년과 ...

    연합뉴스 | 2009.04.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