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31-20040 / 23,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내년 시즌 플레이오프 도입

    미국여자프로골프(LPGA)가 내년 시즌부터 플레이오프를 도입한다. 17일(이하 한국시간) LPGA 공식사이트(www.lpga.com)와 AP통신에 따르면 캐롤린 비벤스 LPGA 커미셔너는 이날 ADT챔피언십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플레이오프 도입을 골자로 하는 내년 시즌 일정을 공개했다. LPGA는 내년에 비공식 대회 두 개를 포함해 모두 34개의 대회(총상금 4천930만달러)를 치른 뒤 시즌 마지막 대회인 ADT챔피언십에서 ...

    연합뉴스 | 2005.11.17 00:00

  • 호주 카리 웹,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

    호주의 간판 여자골퍼 카리 웹(30)이 사상 최연소의 나이에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고 15일(한국시간) AP 통신이 보도했다. 웹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 입문한 지 5년만에 명예의 전당에 입회할 수 있는 ... 획득했으나 10년 이상 현역으로 활동해야 한다는 LPGA 규정 때문에 5년을 기다렸다. 아마추어 시절이던 1995년 여자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뒤 96년 프로로 전향한 웹은 데뷔 첫해에 4차례 우승, 15차례 톱10에 진입한 것을 포함해 ...

    연합뉴스 | 2005.11.15 00:00

  • LPGA '올스타전'도 코리언 파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 시즌 최고 선수들만 모아 치르는 '올스타전' ADT챔피언십(총상금 100만달러)도 코리언 파티로 펼쳐질 전망이다. 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밤부터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파72.6천506야드)에서 나흘간 열리는 ADT챔피언십은 상금랭킹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시즌 최종전. 이번에 꼭 10회째를 맞는 이 대회 출전 선수 30명 가운데 9명이 한국선수들로 채워졌다. 한국국적 혹은 한국계가 ...

    연합뉴스 | 2005.11.15 00:00

  • thumbnail
    [LPGA] 김초롱, '왕중왕전'에서 우승컵

    '신바람 골퍼' 김초롱(21.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대회 우승자끼리 겨룬 '왕중왕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김초롱은 1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 로버트 트렌트 존스골프장 매그놀리아그로브 크로싱코스(파72.6천253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미첼컴퍼니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총상금 85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했다. 레이철 ...

    연합뉴스 | 2005.11.14 00:00

  • [LPGA] 김초롱, 1타차 공동2위

    '명랑처녀' 김초롱(21.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왕중왕전' 미첼컴퍼니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총상금 85만달러)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초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골프장 매그놀리아그로브 크로싱코스(파72.6천25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에 그쳤지만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선두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에 1타 뒤진 공동2위를 달렸다. 첫날 1타차 2위, ...

    연합뉴스 | 2005.11.13 00:00

  • [LPGA] 김초롱, 공동 선두 도약

    김초롱(21.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왕중왕전' 미첼컴퍼니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총상금 85만달러) 이틀째 공동선두로 뛰어 올랐다. 김초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골프장 매그놀리아그로브 크로싱코스(파72.6천25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치는 선전을 펼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의 김초롱은 레이철 헤더링턴(호주)와 ...

    연합뉴스 | 2005.11.12 00:00

  • [LPGA] '왕중왕전'도 코리언 파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우승자만 출전한 '왕중왕전'에서도 역시 '코리언 파티'가 벌어질 조짐이다. 11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골프장 매그놀리아그로브 크로싱코스(파72.6천253야드)에서 최근 4년간 우승자가 참가한 가운데 열린 LPGA 투어 미첼컴퍼니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85만달러) 첫날 한국선수 5명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는 6언더파 66타를 친 노장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이 ...

    연합뉴스 | 2005.11.11 00:00

  • SI "올해 세계골프 최대 논란은 위성미 실격"

    올해 전 세계 골프경기에서 가장 큰 논란이 된 것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 때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실격당한 사건이라고 10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가 보도했다. ... '2005년 골프 결산'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칼럼에서 "많은 골프팬들이 위성미라는 최고의 인기 스타가 이런 식으로 프로 데뷔전을 치를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썼다. 루이스는 또 '올해의 가장 충격적인 샷'으로 US여자오픈 우승을 ...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12세 美 소녀 LPGA 투어 출전

    만 12세의 소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서 발행되는 지역일간지 세인트피터스버그 타임스는 다코다 다우드(12)가 내년 4월 열리는 LPGA투어 진클럽스&리조트오픈에 스폰서 초청을 받아 세계 정상급 프로선수들과 경기를 치른다고 10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다코다는 위성미(16.나이키골프)처럼 실력이 출중해 초청장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신문은 전했다. 암으로 투병 중인 어머니 ...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thumbnail
    LPGA '왕중왕전' 10일 밤 개막

    '왕중전왕에서 시즌 8승을 합작한다' 올해 7승을 일궈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한국 선수들이 챔피언들의 경연장에서 8승에 도전한다. 오는 10일(한국시간) 밤부터 나흘간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골프장 매그놀리아그로브 ... 꼴. 단순히 선수만 많은데 그치지 않고 대부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다. 우승 후보 맨 윗줄에는 브리티시여자오픈 챔피언 장정(25)이 올라 있다.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불참한 가운데 상금랭킹 5위에 '톱 ...

    연합뉴스 | 2005.1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