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31-20040 / 25,0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이저 퀸' 서희경, 3연속 우승 도전

    3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제23회 태영배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메이저 대회 타이틀까지 거머쥔 서희경(23.하이트)이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2009시즌 KLPGA 4개 대회 가운데 2개 대회를 ... KLPGA 사상 최초로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2년 내리 달성한다. 지난해 생애 첫 우승을 거둔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을 시작으로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던 서희경은 현재 롯데마트 여자오픈과 한국여자오픈을 연속 우승하며 기세를 ...

    연합뉴스 | 2009.05.05 00:00

  • 여자골프 서희경 전성시대 열렸다

    "최근 서희경의 쇼트게임을 보면 다른 선수들과 차원이 다른 스윙을 하고 있다" 9개 대회에서 여덟차례 우승, 다섯번이 역전승. 3일 끝난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서희경(23.하이트)의 모습은 2007년과 2008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무대를 호령했던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를 연상시킨다. 신지애가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뒤 한동안 혼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서희경이 한국여자골프의 ...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thumbnail
    또 한명의 '파이널 퀸' 서희경

    프로들의 승부처는 파5홀이다. 그 홀에서 스코어를 줄이고,파5홀에서 명암이 결정되곤 한다. '장타자'들은 '2온'을 통해 이글이나 버디를 노릴 수 있고,대부분의 선수들도 세 번째 샷을 웨지로 구사해 버디기회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서희경(23 · 하이트 · 사진)이 그런 '공식'을 증명하듯 파5홀에서 경쟁 선수들을 압도하며 국내여자골프 메이저대회인 태영배 제23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주 전 롯데마트여자오픈에 이어 ...

    한국경제 | 2009.05.03 00:00 | 김경수

  • [한국여자오픈골프] 서희경, 첫날 상위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1인자로 올라선 서희경(23.하이트)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향한 첫 단추를 잘 채웠다. 서희경은 1일 경북 경주 디아너스 골프장(파72.6천538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에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서희경은 공동 7위에 자리했지만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선 국가대표 상비군 김현수(17.예문여고), 프로 3년차 장지혜(23.하이마트)와는 ...

    연합뉴스 | 2009.05.01 00:00

  • 17세 아마골퍼 김현수 깜짝 선두

    ... · 하이트)이 '메이저 퀸'을 향한 시동을 걸었다. 서희경은 1일 경북 경주 디아너스CC(파72)에서 열린 국내여자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태영배 제23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 · 우승상금 1억3000만원) 1라운드에서 ... 장지혜는 보기 없이 버디만 4개 잡는 깔끔한 플레이를 펼쳤고 오픈대회에 처음 출전한 김현수도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프로 못지않은 실력을 선보였다. 역대 한국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로 우승한 선수는 정일미 김미현 송보배 등이 있다. 선두권에 ...

    한국경제 | 2009.05.01 00:00 | 김진수

  • 서희경, 메이저 우승으로 1인자 굳힌다

    "내게 필요한 것은 메이저대회 우승컵" 지난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 돌풍의 핵 서희경(23.하이트)이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 태영배 제2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우승상금 1억3천만원)에서 1인자의 자리를 다지기 ... 롯데마트오픈에서 공동 7위에 오르며 서서히 샷 감각을 회복하고 있는 김하늘(21.코오롱)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대한골프협회(KPGA)가 주관하는 한국여자오픈에는 퀴시리키트컵 아마추어선수권대회 3년 연속 단체전, 개인전 우승의 주역...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LPGA] 오초아, 2연패…최나연 3위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홈코스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오초아는 27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 ... 줄이며 공동 7위(15언더파 277타)에 올라 올 시즌 처음 '톱10'에 진입했다.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는 합계 14언더파 278타를 쳐 한국계 비키 허스트(19)와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

    연합뉴스 | 2009.04.27 00:00

  • [LPGA] 오초아 선두…최나연 5타 차 3위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가 나왔지만 이를 버디 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이글 1개와 버디 ...

    연합뉴스 | 2009.04.26 00:00

  • 오초아 단독 선두 "올해도 안방은 못내줘"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의 레시덴티알CC(파 73 · 6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1개)와 보기(2개)를 버디(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중간 합계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오초아는 2005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에서 2006년과 2008년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김진수

  • [LPGA] 오초아 독주 채비, 이틀연속 맹타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홈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5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쓸어담으며 8언더파 65타의 불꽃타를 날렸다. 1라운드에 이어 다시 60대 타수를 적어낸 오초아는 중간합계 16언더파 130타로 2위 수잔 페테르...

    연합뉴스 | 2009.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