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41-20050 / 23,4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 에임스, '제5의 메이저' 왕관

    카리브해의 작은 나라 트리니다드 토바고 출신의 스티븐 에임스(42.캐나다)가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다. 에임스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 소그래스TPC ... 에임스는 인구가 110만 명에 불과한 트리니다드 토바고가 배출한 유일한 PGA 투어 선수. 트리니다드 토바고 여자골프 챔피언을 두 차례나 지낸 할머니를 둔 에임스는 1990년부터 PGA 2부투어에 뛰어 들었지만 가난한 작은 나라 ...

    연합뉴스 | 2006.03.27 00:00

  • 미셸 위 "라이스 국무와 9홀 라운딩"

    올해 프로에 데뷔한 `골프소녀'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9홀 라운딩을 즐겼다고 소개하면서 올해는 반드시 우승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미국의 시사주간 타임은 26일(현지시간) 인터넷에 올린 최... 알게 됐고, 여성은 아무도 거기서 경기해 본 적이 없다는 것을 알게됐다. 그래서 더 그것을 원하게 됐다. --골프 이외의 역할 모델이 누군가? ▲몇주일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을 만났다. 정말 강한 여자이기 때문에 라이스 ...

    연합뉴스 | 2006.03.27 00:00

  • thumbnail
    LPGA 시즌 첫 메이저대회는 '코리언 파티'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래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은 '코리언 파티'가 될 전망이다. 21일 대회조직위원회가 발표한 대회 ... 배경은(21.CJ)과 송보배(20.슈페리어)도 합류했다. 이밖에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준우승과 브리티시여자오픈 3위에 올랐던 위성미(17.나이키골프)도 출전권을 확보했고 브라질교포로 올해 미국여자아마추어골프 랭킹 1위에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위성미, 삼성월드챔피언십 3년 연속 출전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지난해 실격 파문을 겪었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에 올해도 출전한다. 대회조직위원회는 10월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 빅혼골프장에서 열릴 이 대회에 위성미가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위성미는 2004년부터 이 대회에 3년 연속 출전하게 됐고 특히 지난해 프로 데뷔전 무대로 삼았던 이 대회에서 4위를 차지하고도 실격당한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thumbnail
    女봐라! 300야드 꿈이 아니다

    ... 장타자들의 300야드 돌파는 시간문제일 것 같다. 여자선수들이 30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날릴 수 있게 된 것은 골프클럽 제조기술 발달과 잘 다듬어진 스윙 덕분으로 풀이된다. 프로골퍼 출신으로 현재는 방송해설가로 활동 중인 도티 ... 뒷받침된 선수들의 파워풀한 스윙이 결합,장타를 날린다"고 분석했다. 미셸 위를 가르치는 교습가 데이비드 레드베터는 "여자대회를 개최하는 골프장들이 티잉그라운드를 뒤로 빼야 할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며 여자선수들의 괄목할 만한 거리 증대를 ...

    한국경제 | 2006.03.21 00:00 | 김경수

  • 동포 여고생 골퍼 뉴질랜드 아마챔피언십 우승

    ... 대신해 부친 김상현씨는 "연송이는 여자 선수로는 드물게 평균 240m 정도 나가는 드라이버가 장점"이라며 "내년 생일이 지나면 프로로 전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딸은 육상을 했고, 6학년 때 골프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의 이다솜 선수가 3위, 안신애 4위, 오지수 5위, 샐리 최 9위에 각각 올라 뉴질랜드 여자 골프계에 한국 돌풍을 일으켰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ghwang@yna.co.kr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LPGA] 이정연, 아쉬운 2위..잉스터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6년째를 맞아 생애 첫 우승을 바라봤던 이정연(27)이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이정연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슈퍼스티션마운틴의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파72.6천62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줄리 잉스터(미국.273타)에 2타 뒤진 2위를 차지했다. 잉스터에 3타 앞선 선두로 ...

    연합뉴스 | 2006.03.20 00:00

  • [LPGA] 이정연.송아리, 셋째 날도 1.2위 유지

    이정연(27)과 송아리(20.하이마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 3라운드에서도 1.2위를 지켜 마지막날 챔피언조에서 우승 경쟁을 벌이게 됐다. 이정연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파72.6천62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2라운드에서 선두를 유지했다. 송아리는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뽑아내고 버디 2개를 ...

    연합뉴스 | 2006.03.19 00:00

  • 이정연.송아리, 나란히 1, 2위…LPGA 투어 2R

    이정연(27)과 송아리(20.하이마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에서 이틀 연속 순위표 상단을 점령, 시즌 3번째 한국 선수 우승 기대를 부풀렸다. 이정연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슈퍼스티션마운틴의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파72.6천62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더블보기 1개 등을 엮어 5언더파 67타를 때렸다. 2라운드 합계 12언더파 132타가 된 이정연은 전날 1타차 선두였던 ...

    연합뉴스 | 2006.03.18 00:00

  • [LPGA] 송아리, 첫날 단독 선두‥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

    '한국 낭자군은 지뢰밭'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휩쓸고 있는 '코리안 파워'는 언제 어디서 터질 지 모르는 지뢰밭이나 다름없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슈퍼스티션마운틴의 슈퍼스티션마운틴골프장(파72.6천62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 1라운드에서도 어김없이 순위표 상단은 한국 선수들 차지였다. 그러나 선두 그룹을 꿰찬 선수는 개막전 우승의 주인공 김주미(22.하이트맥주)나 두 번째 대회 필즈오픈 챔피언 ...

    연합뉴스 | 2006.03.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