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41-20050 / 25,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초아 단독 선두 "올해도 안방은 못내줘"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의 레시덴티알CC(파 73 · 6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1개)와 보기(2개)를 버디(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중간 합계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오초아는 2005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에서 2006년과 2008년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김진수

  • [LPGA] 오초아 선두…최나연 5타 차 3위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오초아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가 나왔지만 이를 버디 8개로 만회하며 4타를 줄여 20언더파 199타로 사흘 내내 단독 선두를 지켰다.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이글 1개와 버디 ...

    연합뉴스 | 2009.04.26 00:00

  • [LPGA] 오초아 독주 채비, 이틀연속 맹타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홈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질주했다. 오초아는 25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이글 1개, 버디 6개를 쓸어담으며 8언더파 65타의 불꽃타를 날렸다. 1라운드에 이어 다시 60대 타수를 적어낸 오초아는 중간합계 16언더파 130타로 2위 수잔 페테르...

    연합뉴스 | 2009.04.25 00:00

  • 위성미ㆍ최나연, LPGA 코로나 챔피언십 공동 2위

    위성미(20.나이키골프)와 최나연(22.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1라운드를 공동 2위로 마쳤다. 위성미는 24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 순위를 끌어올렸다. 최나연은 "오늘 거의 완벽했다. 2라운드 조 편성도 좋아 경기를 즐기면서 치고 싶다"라며 "골프장도 한국과 비슷한 분위기다. 지난해 이 대회 공동 5위였기 때문에 자신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골프 여제' ...

    연합뉴스 | 2009.04.24 00:00

  • 김효주, KB여자아마추어골프대회 우승

    중학생 김효주(육민관중)가 제3회 KB국민은행 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주니어국가대표 김효주는 23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4오버파 ... 트리플보기로 무너졌다. 카운트백 방식에 따라 장하나가 2위, 박성현이 3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장학금 200만원과 함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KB국민은행 스타투어 출전권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04.23 00:00

  • 한국 낭자들 '멕시코에서 오초아 넘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이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안방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타이틀 사냥에 나선다. 23일(이하 한국시간) 밤부터 멕시코 모렐리아의 트레스 마리아스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539야드)에서 열리는 코로나 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이 그 무대로 오초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2위 김송희(21)에 무려 11타나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 5회째인 이 대회에서 오초아는 2006년과 ...

    연합뉴스 | 2009.04.21 00:00

  • LPGA 코닝클래식, 2010년부터 중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닝클래식이 2010년부터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LPGA 인터넷 홈페이지는 "1979년부터 열려온 코닝클래식이 경제적인 이유로 2010년부터 대회를 열 수 없게 됐다"라고 밝히며 "최근 2~3년간 새로운 메이저 스폰서를 찾아왔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다"라는 잭 벤자민 대회 조직위원장의 말을 20일(이하 한국시간) 전했다. 코닝은 LPGA 대회를 가장 오랜 기간 후원해왔으며 올해는 5월21일부터 4일간 미국 뉴욕주 코닝에서 대회가 ...

    연합뉴스 | 2009.04.21 00:00

  • 굿바이! 코닝 클래식…스폰서 못찾아 美LPGA 내년부터 없애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코닝클래식이 2010년부터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 LPGA 인터넷 홈페이지는 지난 20일 "1979년부터 열려 온 코닝클래식이 경제적인 이유로 2010년부터 대회를 열 수 없게 됐다"며 "최근 ... 4일간 미국 뉴욕주 코닝에서 대회가 예정돼 있다. 2005년 강지민(29),2006년 한희원(31 · 휠라코리아),2007년 김영(29) 등 한국 선수들이 세 차례나 우승해 국내 팬들과 친숙한 대회다. <외신종합>

    한국경제 | 2009.04.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CEO & 매니지먼트] 홍인성 송추CC 사장‥골퍼에게 무한 즐거움 주는 '그린 연출가'

    ... 한다. 주위에서 "골프장 CEO 한번 해 보는 게 소원"이라는 소리도 종종 들린다. 홍인성 송추CC 사장(62)은 골프장업계의 '최장수 CEO'다. 그렇지만 홍 사장은 골프장 CEO에 대한 선입견을 가차 없이 깬다. 그는 한국골프장경영협회 ... 일)가 없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는 일화다. 그 덕분에 라운드 시간은 4시간20분을 넘지 않는다. 회원제 골프장에서 모든 업무와 서비스는 회원의 편의를 위해서 존재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의 경영 스타일을 여자 프로 골퍼에 ...

    한국경제 | 2009.04.21 00:00 | 김경수

  • 2009년 4월 17일

    ... 대회는 어느 나라 리그에서 뛰는 선수이든, 아마추어 선수이든 참가할 수 있는 '열린' 대회다. 즉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 투어에 참가하기 위해선 LPGA 자격증을 가지고 있어야 하지만 그 중 오픈 대회에는 자격증이 없어도 ... '내 남편은 슈퍼맨' 편을 마지막으로 10년여 만에 브라운관을 떠난다. 세상 모든 불륜과 오해, 애리본좌 등 한국형 장르물인 '막드'의 웬만한 소스는 모두 가지고 있던 이 프로그램은 그야말로 SBS 이나 tvN 같은 프로그램을 ...

    텐아시아 | 2009.04.17 05:43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