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61-20070 / 25,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여자골프] 한국군단, 상위권 점령

    한국여자골프군단이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스튜디오 앨리스 여자오픈 둘째날 리더보드 상위권을 점령했다. 첫째날 선두였던 전미정(27.진로재팬)은 11일 일본 효고현 미야키의 하나야시키 골프장(파72.6천50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타수를 지켜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미야자토 아이(일본)와 공동 선두를 지켰다. 선두가 타수를 줄이지 못하자 추격자들과 격차는 좁혀졌다. 나란히 2타를 줄인 송보배(23)와 나다예(22.하이트)가 기타다 ...

    연합뉴스 | 2009.04.11 00:00

  • 이정은,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서 생애 첫 승

    이정은(21 · 김영주골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은은 10일 제주 라헨느CC(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를 몰아쳐 최종 3라운드 합계 6언더파 210타(73 · 70 · 67)로 정상에 올랐다. 2007년 KLPGA투어에 뛰어든 이정은은 지난해 제13회 SK에너지 인비테이셔널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으나 이번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

    한국경제 | 2009.04.10 00:00 | 김경수

  • [김영주여자골프] 첫 우승 이정은 '아빠 고마워'

    이정은(21.김영주골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 아시아투데이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은은 10일 제주 라헨느 골프장(파72.6천35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 5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로 정상에 올랐다. 2007년 KLPGA 투어에 뛰어든 이정은은 지난해 제13회 SK에너지 인비테이셔널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으나 이번에 첫 ...

    연합뉴스 | 2009.04.10 00:00

  • [김영주여자골프] 유소연, 첫날 단독 선두

    유소연(19.하이마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투데이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총상금 2억원) 1라운드에서 단독 1위에 나섰다. 유소연은 8일 제주 라헨느 골프장(파72.6천351야드)에서 2009시즌 국내 개막전으로 ... 이선화(20.호반건설), 이현주(21.동아회원권) 등은 2언더파 70타 공동 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지난주 미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 출전했던 서희경(23.하이트)과 김하늘(21.코오롱엘로드)은 ...

    연합뉴스 | 2009.04.08 00:00

  • 위성미 입국… 내주 롯데마트여자골프 출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있는 재미교포 위성미(19.나이키골프)가 다음 주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8일 저녁 입국했다. 위성미는 LPGA 투어 개막전 SBS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J골프 ...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공동 67위)에서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하지만 위성미는 15일부터 사흘간 제주 스카이힐 골프장에서 열리는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한국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대회 출전에 앞서 위성미는 ...

    연합뉴스 | 2009.04.08 00:00

  • 서아람, LPGA 클래스A 멤버 자격 취득

    서아람(3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클래스A 멤버 자격을 얻었다고 7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알려왔다. 클래스A멤버가 되기 위해서는 실기와 구술, 필기시험을 거치게 되는데 서아람은 KLPGA 회원임을 인정받아 실기테스트는 면제받고 구술 시험도 통과한 뒤 몇차례 낙방 끝에 최종 단계인 필기시험에도 합격했다. KLPGA회원으로서 클래스A 멤버가 된 것은 전현지(38), 이영귀(45), 정은아(33), 이연정(32)에 이어 ...

    연합뉴스 | 2009.04.07 00:00

  • 미국.일본여자골프, 한국인 상금왕 나올까

    세계 여자 골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 군단이 2009시즌 미국과 일본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치면서 미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상금왕 배출을 노리고 있다. 6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는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에게 우승컵을 넘겨 줬지만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는 여전히 상금 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신지애는 미션힐스 골프장에서 퍼트 난조로 공동 21위에 그쳤지만 상금 2만2천달러를 보태 중간 합계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새로운 골프여왕은?…국내 개막전 8일 시작

    (서울=연하뉴스) 최태용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가 아시아투데이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을 시작으로 새로운 봄을 알린다. 8일부터 사흘간 제주도 라헨느 골프장(파72.6천351야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로 진출한 뒤 새로운 골프여왕을 노리는 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작년 12월 중국에서 2009년 시즌 개막전을 개최했기에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은 국내 개막전이 되는 셈이다.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LPGA] 메이저 톱10 강지민 "아쉽네요"

    ... 톱 10에 들었으면 감사할 줄 알아야 하는데, 오히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이 너무 많아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란초미라지 미셜힐스골프장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최종 라운드까지 계속 따라다니며 응원해준 어머니에게 감사한다는 강지민은 "한국의 어머니들은 정말 훌륭하시지만 제 어머니도 항상 저를 위해 기도를 해주신 것이 많은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벌써 우승컵 절반차지…미국군단 심상찮네

    10여년간 부진했던 미국 선수들이 미국 여자 프로골프(LPGA)에서 부활의 기지개를 활짝 켜고 있다. 미국 여자 골프는 1980~1990년대를 주름잡던 줄리 잉스터가 쇠퇴기에 접어든 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박세리로 대표되는 ... 이어 나비스코챔피언십까지 미국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기 때문이다. 특히 장타자 브리타니 린시컴의 우승으로 미국 여자 골프계는 한껏 고조돼 있다. 드라이버샷을 270야드나 날리는 린시컴은 기대주 중 하나였지만 정확도가 떨어지는 아이언샷이나 ...

    한국경제 | 2009.04.06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