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71-20080 / 25,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선아, LPGA 2부 투어 우승

    조선아(2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 투어인 퓨처스 투어에서 우승했다. 조선아는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의 LPGA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6천464야드)에서 열린 iMPACT 엔터프라이즈 인비테이셔널 마지막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6언더파 210타로 1위에 올랐다. 페퍼다인대학에 다니는 조선아는 2008년 2부 투어 상금 랭킹 36위를 차지했고 올해 처음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상금 2위로 도약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LPGA] 미국의 봄은 오는가

    오랫동안 움츠렸던 미국여자프로골프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에 힘찬 기지개를 펴고 있다.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LPGA 투어를 호령했던 줄리 잉스터(49)가 쇠퇴기에 접어들면서 미국여자골프는 ... 오초아가 2위(43만달러)를 지켰지만 격차가 크지 않아 우승 한번에 순위는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 이같은 미국여자골프의 약진은 한국 군단을 롤모델로 삼았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전에는 골프를 취미삼아 했던 미국 선수들이 부모들의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LPGA] 린시컴 역전 우승…강지민 8위

    5년 만에 `호수의 여인'을 탄생시키려던 한국 자매들의 꿈은 이번에도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선수들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파72.6천67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재미교포 김초롱(25)이 7위(3언더파 285타)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지만 기대를 걸었던 한국자매들의 성적은 우승권과는 거리 멀었다. 유선영(23.휴온스)은 마지막날 6타를 줄였지만 로레나 오초아 등과 공동 ...

    연합뉴스 | 2009.04.06 00:00

  • [LPGA] 강지민, 4타 차 공동 4위

    강지민(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강지민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파72.6천673야드)에서 열린 대회 3일째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타를 줄여 4언더파 212타로 린지 라이트(호주)와 함께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 크리스티 맥퍼슨(미국)과 4타 차이인 강지민은 최종 라운드에서 ...

    연합뉴스 | 2009.04.05 00:00

  • [LPGA] 김초롱, 공동 선두로 도약

    재미교포 김초롱(25.미국이름 크리스티나 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둘째날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다. 김초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파72.6천67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강풍에 맞서며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곁들였다. 3타를 줄인 김초롱은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적어내 크리스티 맥퍼슨(미국)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

    연합뉴스 | 2009.04.04 00:00

  • [LPGA] 벌떼작전 한국 자매, 상위권 점령

    한국자매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첫날 상위권에 포진했다. 오지영(21)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골프장(파72.6천673야드)에서 열린 ... 퍼트 연습에 집중했다"며 "그린이 빠르고 긴 코스지만 메이저대회에서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해 일본여자프로골프 상금 랭킹 2위를 차지한 이지희(30.진로)도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김송희(21), ...

    연합뉴스 | 2009.04.03 00:00

  • thumbnail
    오초아 "신지애 카리스마 넘쳐"

    한국(계) 선수들이 미국 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 첫날 리더보드 상위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슈퍼 루키' 신지애(21 · 미래에셋)와 세계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 7개에 보기 2개를 곁들여 5언더파 67타를 쳤다. 단독 선두인 브리타니 린시컴(미국)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한국(계) 선수 중 최고 성적이다. 지난해 일본여자프로골프 상금랭킹 2위를 차지한 이지희(30 · 진로)도 3언더파 ...

    한국경제 | 2009.04.03 00:00 | 김진수

  • 오초아 "지애는 카리스마를 지녔다"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강력한 도전자 신지애(21.미래에셋)는 마치 오랜 친구 같았다' 미국의 골프채널 인터넷판(Golfchannel.com)은 3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 오초아와 신지애를 이렇게 표현했다. 신지애와 오초아가 LPGA 투어에서 함께 경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골프채널은 신지애와 오초아가 영어로 정답게 대화를 나누며 정규 대회가 아닌 연습 라운드처럼 경기를 했다고 전했다. 세계 ...

    연합뉴스 | 2009.04.03 00:00

  • 신지애, 당당한 챔피언… 오초아와 동반플레이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당당한 챔피언 대접을 받았다. 대회조직위원회는 2일(이하 한국시간)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 세계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같은 조에 편성해 최대의 흥행카드로 내세웠다. 지난 해 세계 각지를 돌며 한국여자골프의 실력을 과시했던 신지애지만 LPGA 투어에서는 신인이다. 하지만 대회조직위가 신인에 불과한 신지애를 여제 ...

    연합뉴스 | 2009.04.01 00:00

  • 위성미, 4월 롯데마트 여자오픈 출전

    ... 프로로 전향한 뒤 국내 여자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6년 5월에 국내 남자대회였던 SK텔레콤오픈이 마지막 국내 대회 출전이었고 여자대회로는 2003년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나인브릿지클래식에 나온 적이 있었다. MBC투어 제2회 롯데마트 여자오픈은 총상금 3억원이 걸려 있으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소속 프로 104명과 아마추어 3명, LPGA 초청 선수인 위성미까지 모두 108명이 ...

    연합뉴스 | 2009.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