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81-20090 / 23,2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계 사람들] 김광배 KLPGA 경기위원장

    ... 압니다. 규칙을 많이 아는 사람이 골프도 잘 치게 마련이지요." 미셸 위의 실격파문으로 가장 분주했던 사람이 김광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경기위원장(65)이다. 각 언론의 골프담당 기자나 골프 관련자들이 미셸 위의 실격 상황에 대해 ... 있습니다." 미국에 체류할 때 LPGA투어와 시니어투어대회에 자원봉사자로 참가한 것이 계기가 돼 경기위원이 됐고,현재는 한국의 대표적 '골프규칙 박사'가 된 김 위원장은 "공부하는 자가 이득을 보는 것이 골프"라고 강조했다. 김경수 기자 ...

    한국경제 | 2005.10.19 00:00 | 김경수

  • LPGA, 위성미 위해 나비스코대회 규정 검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사무국이 최근 프로로 전향한 위성미(16.나이키골프.미국명 미셸 위)를 위해 크래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개정할 움직임이다. LPGA 사무국 임원들은 만 16세인 위성미가 내년도 첫번째 ... 크래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에 참가할 수 있도록 대회 출전 자격에 관한 기준을 검토하고 있다고 AP 통신이 1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위성미는 아마추어 신분이었던 지난 2003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크래프트 나비스코챔피언십에 ...

    연합뉴스 | 2005.10.19 00:00

  • 위성미 덕분에 하와이 골프열풍

    ... 키카 마수나가양도 "모두가 미셸처럼 되기를 바란다. 그는 모든 소녀들의 꿈이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최근 프로 전향을 선언한 위성미는 17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4위에 해당하는 성적으로 ... 위처럼 되겠다'고 말한다. 나도 '너희들이 도전하기를 원한다면 물론 OK'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4개월 전부터 골프를 시작한 켈리 킴은 "그녀가 프로로 전향한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꿈을 빠르게 쫓고 있을뿐이다.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thumbnail
    LPGA 낭자군 국내 무대 신고식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를 주름잡고 있는 한국 낭자군이 대거 귀국해 국내 무대에서 신고식을 치른다. 오는 20일부터 3일간 경기도 여주 블루헤런골프장(파72.6천391야드)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 자매(19.하이마트)와 내년 LPGA 투어 입성이 확정된 배경은(20.CJ)과 이선화(19.CJ)도 따지고 보면 LPGA 한국 낭자군의 일원. 또 LPGA 투어와 유럽여자프로골프(LET)를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마리아 요르트(스웨덴)도 초청선수로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위성미 골프 규정에 엄격해야'.. AP칼럼

    미국의 골프 전문기자가 뼈아픈 실수로 프로 데뷔전에서 실격당한 위성미(16.나이키골프.미국명 미셸 위)에게 골프 규정을 좀더 엄격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AP 통신의 덕 퍼거슨 기자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이 ... 이번 대회에서 세번이나 경기위원을 부르지 않고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위성미는 지난 16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 3라운드 7번홀(파5)에서 두번째샷이 덤불 속에 빠지자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고 ...

    연합뉴스 | 2005.10.18 00:00

  • [인터뷰] 데뷔전 4위 선전 위성미

    ...스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했고 다음달 열리는 일본투어 카시오오픈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 프로데뷔전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4위로 선전하며 가능성을 확인한 위성미(16)는 17일(한국시간) ... 평가를 받은 위성미는 "샷의 정확도를 더 끌어올리고 퍼팅의 문제점도 바로 잡아야 하는 숙제를 안았다"며 "성원해준 한국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은 위성미와의 일문일답. --대회 출전 소감은. ▲특히 오늘 ...

    연합뉴스 | 2005.10.17 00:00

  • thumbnail
    [LPGA] 위성미, 데뷔전에서 실격..3라운드 규정 위반으로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골프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프로 데뷔전에서 어이없이 실격하는 최악의 불운을 겪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경기위원회는 17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위성미가 3라운드 7번홀에서 언플레이어블 선언 후의 볼 드롭 위치 오류로 2벌타가 부과되어야 함에도 2벌타 없이 사인했으므로 실격됐다"고 발표했다. 경기위원회는 이 같은 위성미의 드롭 오류를 이날 제보받았고 중계방송 녹화테이프를 통해 정밀 분석한 결과 홀에서 ...

    연합뉴스 | 2005.10.17 00:00

  • 위성미 실격 오소플레이란

    '1천만달러 소녀골퍼' 위성미(16.나이키골프.미국명 미셸 위)가 프로 데뷔전에서 어이없이 실격처리된 것은 오소 플레이 때문이다. 골프 규정집 20조7항에 따르면 오소 플레이(Playing from Wrong Place)란... 스코어 기록원과 함께 현장 검증을 실시하며 비디오 녹화 테이프 또한 증거 자료로 활용된다. 위성미는 지난 16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덤불 속에 들어간 볼을 가까스로 찾아낸 뒤 동반자 ...

    연합뉴스 | 2005.10.17 00:00

  • [취재여록] 미셸 위 '거품'을 빼라

    ... '스코어카드 오기'로 실격당한 것은 그렇다 치고,대회코스는 물론 연습장에도 부모가 그림자처럼 뒤를 따라다녔다. 여자대회에서 실력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자대회에 나가는 것을 공공연히 거론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한국계 ... 불구하고 그녀와 주위 사람들은 남자대회 커트 통과나 미LPGA투어 대회 우승을 금방이라도 할 것처럼 기대한다. 세계여자골프 최강 소렌스탐은 미PGA투어 'B급 대회'인 콜로니얼에 참가한 뒤 남자대회 도전을 포기했다. 그런데도 위는 ...

    한국경제 | 2005.10.17 00:00 | 한은구

  • thumbnail
    [LPGA] 위성미, 데뷔전 4위 ..소렌스탐 8승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프로무대 데비뷔전을 단독 4위로 마감하며 가능성을 확인했다. 반면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시종 선두를 질주한 끝에 2위 폴라 크리머(미국)를 무려 9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 대회 2연패를 ... 캐니언코스(파72, 6천634야드)에서 보기드문 악천후로 3차례, 3시간20분이나 중단된 끝에 힘겹게 진행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총상금 85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4타를 ...

    연합뉴스 | 2005.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