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61-20170 / 2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장정, 공동선두… 시즌 2승 기회

    '작은 거인' 장정(26.기업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클래식 둘째 날 공동 선두에 올라 시즌 2승의 기회를 잡았다. 장정 2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골프장(파72.6천32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합계 7언더파 137타로 `루키' 모건 프레셀(미국), 캔디 쿵(대만) 등 3명과 공동 선두를 형성했다. 장정은 7번홀부터 4개홀 연속 버디를 낚아채는 등 버디는 6개를 잡고 ...

    연합뉴스 | 2006.08.20 00:00

  • thumbnail
    LPGA 루키 이지영, 7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

    새내기 이지영(21.하이마트)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10승을 향한 한국낭자군의 행군을 이끌었다. 이지영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골프장(파72.6천327야드)에서 열린 세이프웨이클래식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에 그치고 이글 1개와 7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8언더파 64타를 친 이지영은 단독 선두로 나섰고 재미교포 김초롱(22)이 2타 뒤진 6언더파로 공동 2위, 김미현(29.KTF)이 ...

    연합뉴스 | 2006.08.19 00:00

  • 김미현.한희원.강수연 "LPGA 시즌 10승 내 손으로"

    지난달 시즌 최다 우승 기록인 9승을 달성한 뒤 3개 대회에서 승수를 보태지 못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군단'이 10승 고지에 재도전한다. 미국 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골프장(파72.6천327야드)에서 ... 한편 한국 선수의 우승을 가로 막을 후보로는 카리 웹(호주)이 첫 손가락에 꼽히고 있다. 올해 3승을 따내며 '골프여제'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는 웹은 브리티시여자오픈 컷오프의 수모를 이번 대회 우승으로 씻겠다는 야심이다. 이와 ...

    연합뉴스 | 2006.08.16 00:00

  • thumbnail
    14세 소녀 Kim의 그린드라마 ‥ 재미교포 킴벌리 김, US여자아마골프 최연소 우승

    ... '제2의 미셸 위'가 아니다. 나는 내 길을 간다." 하와이 태생의 재미교포 킴벌리 김(14)이 미국 아마추어골프 내셔널타이틀인 US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서 대회 111년 사상 최연소 챔피언이 됐다. 김은 14일(한국시간) 미국 ... 출신의 한국교포에,아마추어무대에서 일찌감치 두각을 나타낸 점은 두 선수가 흡사하다. 미셸 위는 2003년 US여자아마추어 퍼블릭링크스대회(WAPL)에서 최연소 우승했다. 그러나 김은 "나는 대학에서 골프선수로 활약한 뒤 프로로 ...

    한국경제 | 2006.08.14 00:00 | 김경수

  • 소렌스탐, 고국 대회에서 2연패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고국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스칸디나비아TPC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소렌스탐은 14일(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브로-발스타골프장(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 로레나 오초아(멕시코.272타)를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작년에 창설된 이 대회를 2연패한 소렌스탐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68승을 포함해 생애 82승째를 거뒀다. 12살 때부터 이 골프장에서 골프를 쳐왔다는 소렌스탐은 ...

    연합뉴스 | 2006.08.14 00:00

  • 소렌스탐 고국서 V 세리머니 ‥ 스칸디나비아 TPC 대회 2연패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고국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스칸디나비아TPC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소렌스탐은 14일(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브로-발스타GC(파73)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8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작년에 창설된 이 대회를 2연패한 소렌스탐은 미국 LPGA투어 68승을 포함해 생애 82승째를 거뒀다. 우승상금은 7만5000유로(약 ...

    한국경제 | 2006.08.14 00:00 | 한은구

  • thumbnail
    [LPGA] 이미나, 후반 부진으로 역전 우승 무산

    ... 후반 부진으로 아쉽게 역전 우승에 실패했다. 그러나 한국 선수 8명이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려 '최강 군단'의 위력은 아낌없이 과시했다. 이미나는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런던헌트골프장(파72.6천61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N캐나다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쳐 4라운드 합계 7언더파 281타로 4위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던 이미나는 2연패는 이루지 못했지만 ...

    연합뉴스 | 2006.08.14 00:00

  • [LPGA] 이미나, 6타 줄이며 단독 2위

    이미나(25.KTF)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CN캐나다여자오픈에서 6언더파를 치며 단독 2위로 뛰어올랐다. 이미나는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런던헌트골프장(파72.6천61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쓸어담으며 6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로 단독 2위가 됐다. 지난 해 이 대회 우승자인 이미나는 선두 앤젤라 스탠퍼드(미국)에 4타차로 따라붙었다. 3,4번 홀과 9,10번 ...

    연합뉴스 | 2006.08.13 00:00

  • thumbnail
    [LPGA] 루키 이지영, 이틀째 선두권

    새내기 이지영(21.하이마트)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N캐나다여자오픈에서 이틀째 선두권을 유지했다. 이지영은 1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런던헌트골프장(파72.6천61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2개를 범했지만 버디 4개를 낚아 2언더파 70타를 쳤다. 전날 5언더파를 쳤던 기세가 한풀 꺾이기는 했지만 중간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선두 앤젤라 스탠퍼드(미국)에 3타 뒤진 공동 2위. 10번홀에서 출발한 ...

    연합뉴스 | 2006.08.12 00:00

  • 오초아, 하루만에 소렌스탐 코스레코드 경신

    여자프로골프 세계랭킹 2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스칸디나비아TPC대회에서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세웠던 코스레코드를 하루만에 갈아 치웠다. 오초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브로-발스타골프장(파73)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2개를 범했지만 이글 1개, 버디 8개를 쏟아내며 8언더파 65타를 쳐 전날 소렌스탐의 7언더파 66타의 기록을 넘어섰다.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2타로 공동 18위에 머물렀던 오초아는 ...

    연합뉴스 | 2006.08.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