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91-20200 / 23,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LPGA 수재의연금 1천만원 기탁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20일 부산아시아드골프장에서 열리고 있는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대회의 상금 중 2.5%인 500만원과 협회 자선기금 500만원을 합해 총 1000만원을 대회 주관 방송사를 통해 수재 의연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 2006.07.20 00:00 | 우종근

  • 여자프로골프 레이크힐스클래식 창설

    ...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평양골프대회가 취소되면서 줄어들었던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대회는 15개로 제자리를 찾았다. 용인, 안성, 함안, 제주 등 4개의 골프장과 5개의 골프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레이크힐스는 2004년부터 일송배 아마추어대회를 개최해오면서 프로대회 창설을 준비해왔다. 레이크힐스클래식은 국내 대회 가운데 가장 많은 4억원의 총상금을 내걸었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둔 한희원(28.휠라코리아)과 2승을 ...

    연합뉴스 | 2006.07.19 00:00

  • thumbnail
    여자골프 '황금시대' 2막 연다

    ... KB스타투어 2차전(총상금 2억원·우승상금 3600만원)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총 12개 대회가 예정돼 있다. 올해 국내 여자골프계는 송보배(20·슈페리어) 박희영(19·이수건설) 최나연(19·SK텔레콤) 등 기존 실력파에 신지애(18·하이마트·PRGR) ... 함께 사상 첫 60대 타수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 미국 LPGA투어급 실력을 갖춘 '5인방의 우승각축'은 모처럼 여자프로골프의 중흥기를 예고하고 있다. KB스타투어 2차전은 2003년 아시아드CC에서 열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 ...

    한국경제 | 2006.07.19 00:00 | 한은구

  • 한국여자프로골프 20일 투어 재개

    ... 기량에서는 객관적인 우열을 가리기 어려워 떨어진 실전 감각을 누가 더 빨리 회복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아시아드골프장이 2003년 한국여자오픈 이후 여자프로골프대회를 한번도 개최하지 않아 코스에 대한 생소함 역시 변수로 등장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3년 아시아드골프장에서 열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차지한 송보배가 경험이나 자신감에서 다른 선수에 비해 근소한 우위가 점쳐진다. '4인방' 이외에도 최나연(19.SK텔레콤), ...

    연합뉴스 | 2006.07.18 00:00

  • 김미현, 세계 랭킹 11위로 도약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시즌 2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슈퍼 땅콩' 김미현(29.KTF)의 세계 랭킹이 11위로 도약했다. 김미현은 18일(한국시간) 발표된 롤렉스 여자골프 주간 랭킹에서 지난주보다 4계단 오른 11위에 올라 톱10 진입을 눈앞에 뒀다. 한희원(28.휠라코리아)는 지난주보다 한 계단 내린 12위, 박세리(29.CJ)는 한 계단 오른 13위로 김미현의 뒤를 이었다. 위성미(17.나이키골프)와 장정(26.기업은행)은 ...

    연합뉴스 | 2006.07.18 00:00

  • thumbnail
    [일문일답] 김미현 "이대로 주저 앉기 싫었다"

    "잊혀져 가는 김미현이 되기 싫었다.한국골프 1세대인 박세리와 내가 이대로 주저 않기 싫었다" `슈퍼 땅콩' 김미현(29.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 파 오웬스코닝클래식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한 뒤 강한 ... 무조건 체력만 앞세워 투어를 한다는 것이 무리라는 것을 알았다. 또한 잊혀져 가는 김미현이 되기 싫었다. 한국골프 1세대인 박세리와 내가 이대로 주저 앉기 싫었고 우리가 잘되야 후배들도 잘된다는 것을 알았다. --앞으로 우승을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thumbnail
    LPGA 김미현, 통쾌한 역전승

    '슈퍼 땅콩' 김미현(29.KTF)이 연장 접전 끝에 통쾌한 역전 우승으로 시즌 두번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김미현은 17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메도우스골프장(파71. 6천408야드)에서 ... 약했던 김미현은 뒷심까지 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한국 선수가 시즌 2승을 올린 것은 2004년 박지은(27.나이키골프)의 2승 이후 2년만이다. 또 김미현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가 올해 LPGA 투어에서 따낸 승수는 9승으로 늘어나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LPGA] 1세대 듀오 부활로 날개 단 코리언 파워

    "1세대인 박세리와 내가 이대로 주저 않기 싫었다" 17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 파 오웬스 코닝클래식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한 김미현(29.KTF)은 우승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김미현과 박세리는 ... 투어의 '코리언 파워'가 뿌리 내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던 이른바 '1세대'의 두 주역이다. 김미현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수집한 우승컵은 모두 61개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박세리가 9년간 23개, 김미현이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위성미 늑장 플레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재미교포 여자골퍼 위성미(17.나이키골프)의 '늑장 플레이'가 결국 도마 위에 올랐다. 17일(한국시간) 시카고 지역일간지 선타임스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에서 위성미와 이틀 동안 동반 플레이를 치렀던 제프 고브가 ... 암을 치료하는게 아니라 홀볼을 집어넣은 것"이라며 지나치게 신중한 플레이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미셸 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늑장 플레이로 종종 동반 선수들의 불만을 산 적이 있으며 HSBC매치플레이챔피언십 때는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LPGA 김미현 선두 유지…박세리 1타차 추격

    김미현(29.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 파 오웬스 코닝클래식에서 공동 선두를 유지했고, 박세리(29.CJ)는 1타차로 선두권을 추격했다. 김미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메도우스골프 장(파71.6천40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17번홀까지 4타를 줄여 합계 12언더파로 나탈리 걸비스, 라일리 랭킨(이상 미국)과 함께 선두를 달렸다. 일몰로 경기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마지막 홀을 ...

    연합뉴스 | 2006.07.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