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901-20910 / 24,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2부투어] 김송희, 연장 접전 끝 우승

    국가대표 출신 유망주 김송희(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투어인 퓨처스투어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김송희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엘파소의 언더우드골프장 선라이즈코스(파72.6천447야드)에서 열린 퓨처스투어 IOS퓨처스골프클래식 대회 마지막날 사라 훠트(미국)와 3라운드 합계 8언더파 208타로 동타를 이뤄 9홀 연장전에서 승리를 일궈냈다. 앞서 김송희는 지난 4월 루이지애나클래식에서 정상에 올라 프로 선수로서 ...

    연합뉴스 | 2006.05.08 00:00

  • 쇼트게임,퍼팅.. 눈에 띄게 달라진 위성미

    '달라져도 한참 달라졌다'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컷을 통과한데 이어 중위권 입상이라는 성과를 낸 위성미의 사흘 동안 플레이를 지켜본 전문가들은 수준급 남자 프로 선수의 기량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금까지 위성미는 어린 여자 선수로서 남자 선수 못지 않은 장타력으로만 주목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14세 때부터 300야드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장타를 때렸던 미셸 위는 이런 장타력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것.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LPGA] 이지연, 공동 4위 도약

    이지연(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프랭클린 아메리칸모기지챔피언십에서 공동 4위로 도약했다. 이지연은 7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프랭클린의 벤더빌트레전드골프장 아이 언호스코스(파72.6천45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선두 안젤라 스탠퍼드(미국.198타)에 5타를 뒤졌다. 작년 퀄리파잉스쿨에서 풀시드를 획득하지 못했던 이지연은 이번 시즌 네번째 경기만에 처음으로 톱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LPGA] 한국낭자들, 둘째날 주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프랭클린아메리칸모기지챔피언십에서 상위권을 점렴했던 한국낭자들이 잠시 주춤했다. 대회 첫날 단독 3위에 올랐던 박지은(27.나이키골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프랭클린의 벤더빌트레전드골프장 아이언호스코스(파72.6천458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2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13위로 처졌다. 12언더파 132타로 이틀째 선두를 달린 안젤라 스탠퍼드(미국)와는 6타차로 벌어졌다. ...

    연합뉴스 | 2006.05.06 00:00

  • 女帝 소렌스탐 등 번번히 '고배'… 자하이라스 후 61년만에 벽넘어

    ... 시도 끝에 1945년 미국PGA투어 피닉스오픈과 투산오픈에서 잇따라 커트를 통과했다. 그 뒤로 남자대회에 도전한 여자골퍼들은 번번이 높은 벽에 막히고 말았다. '골프 여제'라는 아니카 소렌스탐이 2003년 처음으로 미 PGA투어 ... 했다. 미셸 위도 2003년에만 두 번이나 도전해 '고배'를 마셨다. 다만 박세리(29·CJ)가 그해 10월 한국남자프로골프 SBS최강전에 출전해 29위로 커트를 통과하고 최종 공동 10위를 차지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 대회는 ...

    한국경제 | 2006.05.05 00:00 | 김경수

  • [LPGA] 박지은, 첫날 1타차 3위.. 슬럼프 탈출 예고

    박지은(27.나이키골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프랭클린아메리칸모기지챔피언십 첫날 단독 3위에 올라 슬럼프 탈출을 예고했다. 박지은은 5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프랭클린의 벤더빌트레전드골프장 아이언호스코스(파72.6천45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쳤다. 공동 선두인 베스 베이더, 안젤라 스탠퍼드(이상 미국.65타)와는 1타차. 1번 홀을 출발한 박지은은 4,5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데 이어 7,8,9번홀에서 ...

    연합뉴스 | 2006.05.05 00:00

  • thumbnail
    [SK텔레콤오픈골프] 위성미, 첫날 2언더파 70타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8번째 남자무대 도전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 첫날 언더파 스코어를 내며 컷 통과 가능성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4언더파 68타를 때려 2년 ... 리 비스콘티(호주.65타)에 5타 뒤진 위성미는 2003년 박세리(29.CJ)가 SBS최강전에서 컷을 통과한 뒤 한국프로골프 사상 두번째로 컷을 통과하는 여자선수가 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했다. 위성미가 남자프로대회에서 언더파 ...

    연합뉴스 | 2006.05.04 00:00

  • thumbnail
    위성미, 컷 통과 '청신호'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8번째 남자 무대 도전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 첫날 언더파 스코어를 내며 컷 통과 가능성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위성미는 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 오후 1시 현재 20위권에 이름을 올린 위성미는 2003년 박세리(29.CJ)가 SBS최강전에서 컷을 통과한 뒤 한국프로골프 사상 두번째로 컷을 통과하는 여자선수가 될 수 있는 디딤돌을 마련했다. 위성미가 남자 프로 대회에서 언더파 ...

    연합뉴스 | 2006.05.04 00:00

  • LPGA 한국 낭자군, 3연승 해볼까

    올해 들어 8개 대회에서 4명의 챔피언과 5차례 준우승자를 배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낭자군이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무대는 오는 5일(한국시간)부터 4일간 미국 테네시주 프랭클린의 벤더빌트레전드골프장의 아이언호스코스(파72.6천458야드)에서 열리는 프랭클린아메리칸모기지챔피언십. 이 대회에는 평소보다 적은 20명의 한국 선수가 출장한다. 8개 대회를 치르는 동안 쉬지 않고 달려온 선수들 상당수가 이번 대회를 ...

    연합뉴스 | 2006.05.03 00:00

  • 작은 거인 장정 "나 스폰서 생겼어요"

    "스폰서가 생기니까 되게 든든해요" 한국 여자 골프 사상 최초로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작은 거인' 장정(26)이 기업은행과 스폰서(후원) 계약을 했다. 2000년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 진출한 지 6년만에 그렇게 부러웠던 스폰서가 생긴 것. 장정은 2005년 8월 비로소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장정은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뒤 금의환향했다. 장정은 우승은 자주 없다 해도 톱 ...

    연합뉴스 | 2006.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