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901-20910 / 22,0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이크사이드여자골프] 이선희, 10개월만에 생애 2승

    이선희(27.친카라캐피탈)가 고교-대학 선배인 서아람(28.칩트론)과의 맞대결을 승리로 이끌며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2억원)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선희는 22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서코스(파72.... 이선화(16.천안여상)가 합계 5언더파 211타로 성기덕(33)과 함께 공동6위에 랭크됐다. 대회 장소인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소속 프로인 정일미(29.한솔CSN)는 2언더파 70타를 치며 합계 3언더파 213타로 공동 11위에 그쳤다. ...

    연합뉴스 | 2001.06.22 17:13

  • 윔블던테니스 25일 개막..이형택.윤용일 동반출전

    최고의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윔블던테니스대회(총상금 1천210만달러)가 25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론클럽에서 개막, 2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영국인들의 콧대높은 자존심을 반영하듯 정식명칭이 유일한 오픈대회 ... '철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미국)가 가지고 있는 남녀 통산 최다승(9승) 기록에도 1승차로 접근하게 돼 미국프로골프(PGA)의 타이거 우즈(미국)처럼 각종 기록 양산이 기대된다. 샘프라스는 윔블던에 모습을 보인 이래 96년 ...

    연합뉴스 | 2001.06.22 11:22

  • [LPGA] 한국선수 첫날 동반 부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 LPGA선수권대회(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들이 선두권 합세에 실패했다.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델라웨어 윌밍턴의 듀폰골프장(파71. 6천40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김미현(24.KTF)과 한희원(23.휠라코리아)이 1언더파 70타를 쳐 공동22위로 한국선수 가운데 가장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대를 모았던 98년 우승자 박세리(24.삼성전자)는 ...

    연합뉴스 | 2001.06.22 09:22

  • 한국선수 첫날 동반부진..LPGA선수권대회

    한국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번째 메이저대회인 LPGA선수권대회(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부진했다.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델라웨어 윌밍턴의 듀폰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김미현(24.KTF)은 1언더파 70타로 공동 22위를 달려 한국선수 가운데 가장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대를 모았던 98년 우승자 박세리(24.삼성전자)도 이븐파 70타에 그쳐 박지은(22)과 함께 공동37위로 처졌으며 ...

    연합뉴스 | 2001.06.22 07:14

  • 맥도널드LPGA 이번주 개막

    미국 LPGA투어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총상금 1백50만달러)이 21일밤(한국시간) 미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듀퐁CC(파71.길이 6천4백8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박세리(24.삼성전자) 김미현(24.KTF) ... 박지은도 주니어시절 이 코스에서 열린 맥도널드선수권대회에서 3승을 한 적이 있어 기대를 갖게 한다. 국내에서는 여자프로골프 일곱번째 대회인 제1회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총상금 2억원)이 열린다. 20일(수)부터 22일(금)까지 레이크사이드CC ...

    한국경제 | 2001.06.19 09:18

  • LPGA선수권대회 22일 열전 돌입

    US오픈골프대회의 열기가 채 식기도 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날드 LPGA선수권대회(총상금 150만달러)가 2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4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LPGA선수권대회는 55년부터 ... 지난 98년 박세리(24.삼성전자)가 루키로 정상을 제패해 국내팬들에게도 익숙하다.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듀폰골프장(파71. 6천408야드)에서 열리는 LPGA선수권 대회는 나비스코챔피언십과 US오픈에 이은 3번째 메이저대회인데다 ...

    연합뉴스 | 2001.06.19 08:28

  • [LPGA] 테스키, 2년만에 통산 4번째 우승

    레이철 테스키(호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210만달러)에서 생애 4번째 투어 우승컵을차지했다. 테스키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의 에비앙마스터스골프장(파72.6천9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마리아 요르트(스웨덴)를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가슴근육을 다쳐 이번 대회 출전을 포기하려던 테스키는 우승상금 31만5천달러달러를 받아 투어 생활 ...

    연합뉴스 | 2001.06.17 10:18

  • [LPGA] 테스키, 2년만에 통산 4번째 우승

    레이철 테스키(호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210만달러)에서 마지막 18번홀 버디로 2년만에 생애 4번째 우승을 이뤘다. 테스키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의 에비앙마스터스골프장(파72.6천9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마리아 요르트(스웨덴)를 1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요르트와 숨막히는 접전을 계속하던 테스키는 17번홀(파3.115야드)에서 ...

    연합뉴스 | 2001.06.17 10:17

  • 박세리.김미현, 동반 부진..LPGA 에비앙마스터스 3라운드

    박세리(24.삼성전자)와 김미현(24.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210만달러) 3라운드에서 나란히 부진,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1, 2라운드에서 4위를 지키던 박세리는 15일(한국시간) 프랑스 ... 보이던 박세리는 이날 퍼팅수가 33개로 치솟았고 김미현도 퍼팅수가 31개나 됐다. 지난해 카리 웹과 짝을 이뤄 여자월드컵골프대회에서 호주에 우승을 안긴 테스키는 버디 8개를 쓸어 담으며 데일리베스트인 6언더파 66타를 쳐 시즌 첫 ...

    연합뉴스 | 2001.06.16 07:35

  • [LPGA] 박세리.김미현.후쿠시마 3R 대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 3라운드가 극동 3인방 대결로 치러진다. 라운드마다 조편성을 달리 하는 대회 본부는 15일(이하 한국시간) 3라운드에서박세리(24.삼성전자), 김미현(24.KTF)과 일본의 간판선수 후쿠시마 아키코(28)를 같은 조에 편성했다. 박세리와 김미현이 동반 플레이를 하는 것은 LPGA 무대에서 이번이 네번째. 지난해 6월 로체스터 인터내셔널 1, 2라운드를 함께 치른데 이어 같은해 10월아플락챔피언십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6.15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