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951-20960 / 25,0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가 본 가장 아름다운 제스처" ... 신지애 US오픈때 꼬마에 볼 건네줘… 이메일 받아

    "내가 본 가장 아름다운 제스쳐였다." 한국 여자 프로골프의 '미소 천사' 신지애(19·하이마트)가 13일 미국의 한 팬으로부터 감사의 이메일을 받았다. 제니퍼 레드(Jennifer Redd)라는 미국 여성이 2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파인스의 파인니들스CC에서 열린 US여자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신지애가 자신의 네살배기 딸 엘르(elle)에게 볼을 건네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한 것. 이 여성은 당시 신지애를 처음 봤는데 8번홀 그린에서 홀아웃한 ...

    한국경제 | 2007.07.13 00:00 | 한은구

  • thumbnail
    女골퍼 별명 어떻게 붙였나 했더니…

    한국 여자 프로골퍼들은 어떤 별명을 갖고 있으며 왜 붙여졌을까. 한국여자프로골프 협회지인 'K매거진'은 최신호에서 여자선수들의 별명에 얽힌 뒷얘기를 공개했다. ◆이름에서 유래된 별명 =박세리(30·CJ)는 1984년부 박세리(30·CJ)는 1984년부터 1986년 사이에 우리나라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만화영화 '요술공주 세리'로 통한다. '요술공주 세리'가 신기한 힘으로 꿈과 웃음,사랑을 준 것처럼 박세리가 IMF 경제위기 속에서 국민들에게 ...

    한국경제 | 2007.07.11 00:00 | 한은구

  • 박세리.김미현, 세번째 우승컵은 내가

    ... 텃밭인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시즌 세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12일(이하 한국시간) 밤 하일랜드 메도우스골프장(파71.6천428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 파 오웬스 코닝클래식은 유난히도 한국 ... 하고 있다. 여기다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세계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출전하지 않아 한국 선수들의 경쟁자는 미국의 영건 폴라 크리머와 모건 프레셀과 US여자오픈 우승자 크리스티 커(미국) 등으로 압축된다. ...

    연합뉴스 | 2007.07.10 00:00

  • 한국프로골프 20대 4인방 중국에서 격돌

    창설이래 최고 전성기를 맞고 있는 한국프로골프가 사상 처음으로 중국에서 정규 투어대회를 연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007년 시즌 여덟번째 대회인 SBS코리안 투어 삼능애플시티오픈을 9일부터 12일까지 나흘 동안 중국 산둥성 옌타이의 애플시티골프장(파71.7천181야드)에서 치른다. 한국프로골프는 2002년 한국-중국 프로골프대항전을 연 적이 있을 뿐 해외에서 정규 투어대회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는 이미 ...

    연합뉴스 | 2007.07.06 00:00

  • thumbnail
    지은희 홀인원ㆍ이글까지 했는데… 안선주 시즌 3승

    ... 홀'인 17번홀에서 두 번째샷이 벙커에 빠지며 파에 그쳤다. 안선주와의 격차는 2타.18번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승부의 추는 이미 안선주 쪽으로 기울고 난 뒤였다. 프로 3년차인 안선주는 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시즌 3승,통산 4승째를 올렸다. 국내여자골프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신지애(19·하이마트)는 한국과 미국을 오간 강행군 탓인지 합계 7언더파 137타로 공동 5위에 머물렀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7.06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아트빌리지여자골프] 지은희 "4연속 우승? 누구 맘대로"

    지은희(21.캘러웨이)가 신지애(19.하이마트)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4개 대회 연속 우승 저지에 나섰다. 올 시즌 우승컵 2개를 수집한 지은희는 5일 경기도 용인의 골드골프장(파72,6천423야드)에서 열린 MBC투어 코리아골프 아트빌리지오픈 이틀째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1라운드가 집중 호우로 인해 취소된 이번 대회는 36홀 경기로 우승자를 가리게 돼 지은희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지난 주 ...

    연합뉴스 | 2007.07.05 00:00

  • thumbnail
    신지애 '4개대회 연속우승' 시동

    신지애(19·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 MBC투어 코리아골프 아트빌리지 오픈(총상금 2억원) 2라운드에서 '4개 대회 연속 우승'에 청신호를 켰다. 신지애는 5일 경기도 용인 골드CC 챔피언코스(파72·길이 6423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날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쳤다. 신지애는 단독선두 지은희(21·캘러웨이)에게 3타 뒤진 공동 7위를 기록,최종일 역전을 노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신지애는 피곤함이 덜 풀린 ...

    한국경제 | 2007.07.05 00:00 | 한은구

  • 여자프로골프 아트빌리지오픈 1라운드 취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코리아골프 아트빌리지오픈 1라운드가 집중 호우로 취소됐다. 대회조직위원회는 4일 경기도 용인의 골드골프장(파72.6천423야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1라운드 경기가 경기지역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취소됐으며 2라운드 36홀 경기로 대회를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20명의 출전 선수 전원이 경기를 시작하지 못했으며 컷오프 없이 120명의 선수가 남은 2라운드 경기를 하게 됐다. 5일 2라운드 경기는 오전 ...

    연합뉴스 | 2007.07.04 00:00

  • 신지애 "비야 고마워" ‥ 코리아 빌리지오픈 1R 취소

    집중호우로 한국여자프로골프 '코리아 골프 아트 빌리지오픈' 1라운드가 취소되자 가장 반색한 선수는 신지애(19ㆍ하이마트)였다. 전날 오후 귀국한 뒤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4일 대회장인 경기도 용인 골드CC에 나온 신지애는 "이럴 땐 박수쳐야 되는 거 아닌가요?"라며 천진하게 웃었다. 신지애는 지난주 US여자오픈에 참가하면서 체력이 중요함을 실감했다고 한다. 신지애는 "4라운드 경기가 힘든 게 아니라 천둥,번개 때문에 경기가 지연되면서 하루에 26홀,28홀을 ...

    한국경제 | 2007.07.04 00:00 | 한은구

  • 여자골프 신지애, 아트빌리지오픈서 체력한계 도전

    ... 6위에 오른 뒤 곧바로 귀국편 비행기를 탔다. 3일 오후 4시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신지애는 연습라운드와 프로암대회에도 건너뛰고 다음날 다시 골프채를 잡아야 한다. US여자오픈이 천둥, 번개로 차질이 빚어지면서 신지애는 이틀간 ... 개막 전날까지 포기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올 시즌 3개 대회 연속 우승, 최단기간 통산 상금 6억원 돌파 등 한국여자골프사를 새로 써가고 있는 그가 녹초가 된 상태에서 이번 대회를 우승한다는 것은 기대하기 힘들다. 만약 신지애가 ...

    연합뉴스 | 2007.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