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281-23290 / 23,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박세리/이주은 등 5명 '컷오프 통과'..미 프로테스트

    박세리를 비롯한 5명의 한국선수가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의 프로테스트 1차예선전에서 컷오프를 통과 3라운드에 들어갔다. 첫날 단독 2위에 올랐던 박세리는 28일 새벽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의 밥 캣골프코스(파 72)에서 벌어진 1차예선 2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으나 합계에서는 2언더파 1백42타로 공동 4위를 달리고있다. 박세리는 이날 버디 3개를 잡았으나 더블보기 1개에다 보기 2개를 기록, 1오버파를 쳤다. 한편 이주은은 이날 ...

    한국경제 | 1997.08.28 00:00

  • '유공인비테이셔널' 등 남녀 골프대회 잇달아 열려

    ... 2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노석(30)의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대회에는 1백44명의 국내 프로골퍼들만 참가한다. 여자대회인 제2회 유공인비테이셔널골프대회는 국내 여자대회로는 최고의 상금인 3억원을 내걸고 ... 열기를 더해주고 있다. 여기에 올시즌 1승도 못올리고 있는 지난대회 챔피언 김미현, 시즌 2승을 기록중인 정일미, 프로초년생인 강수연 등 국내파들의 우승 도전도 만만치 않을 듯.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08.26 00:00

  • 골프잔치 11번 그린 달군다..필립모리스컵시작 대회 잇따라

    국내 골프대회가 이번주 APGA투어 필립모리스아시아컵 대회를 필두로 하반기중 11개나 잇따라 열린다. 선수들은 최적의 컨디션으로 97년을 마감하는 상금추수에 나설 채비에 분주하고 골프팬들은 프로골퍼의 진기를 감상할수 있는 ... 가운데 정일미(26.휠라코리아)의 3승달성 여부와 김미현(21.프로메이트)이 어느대회에서 슬럼프를 탈출 할수 있을지가 관심거리다. 또 국내선수와 해외선수간의 실력대결도 볼만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7.08.19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48) 옷차림 원칙과 골프장 서비스

    독자로 부터 전화가 왔다. 그는 다음과 같은 사연을 얘기하며 해석을 원했다. "얼마전 아내와 함께 E골프장에 갔다. 전동카를 타고 막 티잉그라운드로 나가려 하는데 골프장 직원이 막아섰다. 이유는 여자의 복장이"무소매 티셔츠" ... 독자의 경우도 골프장측의 "오버 액션"인 느낌이 짙다. 더욱이 "방침이 정 그렇다면" 라커룸을 나올 때나 식당에 있을 때 골프장 취지를 전달하는 게 "진정한 서비스"였을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골프] 서아람, 11번 연장혈투끝 우승 .. 동일레나운 클래식

    ...식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서아람은 9일 중부CC에서 열린 대회 최종3라운드에서 합계 2언더파 2백14타로 공동선두를 이룬 프로 초년생 강수연(20)과 무려 11차례의 피말리는 연장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했다. 우승상금 2천1백60만원. 11개홀이나 이어진 연장전은 지난 90년 8월 중경배한국여자프로골프 선수권대회에서 고우순과 이은화, 이오순이 6개홀에서 펼친 종전 최다 연장전 기록을 크게 뛰어넘는 것이다. 서아람은 이날 함께 공동선두가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우리모임] 심항섭 <종합기술금융 전무> .. '선구회'

    앞만 보고 달려야 했던 30대를 지내고 40대에 접어들면서 나는 주위의 권유에 의해 골프를 배웠다. 골프의 즐거움이야 더 말할게 없지만 골프가 아무때나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운동도 아니고 만날 수 있는 친구들도 제한될 ... 탁월한 지도력과 함께 남녀공학 출신이었다는 남다른 이점도 크다고 생각된다. 아직도 고등학교시절의 호칭을 즐기는 여자동문들이 매번 반이상을 차지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원래 천하재사들이 다 모였다는 천하부고의 원판들인지라 우리들의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장미섬우화] (188) 제5부 : 안나푸르나로 가는 길 <1>

    ...에나와 같이 썩은 고기고 뭐고를 안 가리는 치사한 짐승이 되는 것을 거절하고 이미지를 일신해서 아주 모범적인 프로골퍼가 되고 싶다. 그렇게 해야 착하고 잘 난 여자 김영신과 살 수 있는 자격이 생길 것이다. 그는 우직하게도 ... 되려고 이를 악물고 요새는 영신에게 보여주기 위해 일기도 쓴다. 그의 이런 변신도 모르고 이 뚱보 아줌마는 골프를 배우러 온 건지 놀러 온 건지 알 수 없다. 도무지 그렇게 가르쳐도 엉망이다. 운동신경이 영 없다. 그녀는 ...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스코어 줄이려면 '어프로치웨지 써라'..50야드 핀공략 제격

    ... 적법하다. 왜 하필 AW인가. 그 이유는 1타가 수입과 직결되는 프로골퍼들을 보면 금세 알수 있다. 월간 골프가이드가 상금랭킹 40위권의 국내 남녀프로골퍼 30명 (남자 20명, 여자 1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3%인 ... 드라이버를 7년이나 쓴 경우도 있었다. 남자프로들이 쓰는 드라이버 길이는 평균 44.5인치, 로프트는 8.95도, 샤프트 강도는 S이며, 여자는 44.6인치 9.3도 R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장미섬우화] (189) 제5부 : 안나푸르나로 가는 길 <2>

    ... 걱정이 마음에 걸린다. 전화가 도청된 것 같다는 것이다. 윤효상이 전화를 해서 이상한 소리를 했다는 것이다. 골프코치 녀석이 나이 어린 계집애와 데이트하는 것을 봤다는 정보를 흘리더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윤사장은 사람을 사서 ... 그러나 지금은 남편의 치졸한 인격때문에 지코치가 걱정된다. 안나푸르나는 너무 멀고 너무 험한 산이다. 과연 지코치는 뜻대로 프로를 따고 안나푸르나 고봉에 깃발을 꽂을 수 있을까?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8.11 00:00

  • [골프] 박현순/송채은/한소영 공동선두 .. 동일레나운클래식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어프로치샷과 퍼팅에서 확연히 들어난다. 프로들은 홀컵을 지나치게 치지만, 아마추어들의 샷은 홀컵에 못미치는 경우가 많다. 여자프로골퍼 90명이 출전한 가운데 7일 중부CC(파72)에서 열린 제5회 ... 3오버파 75타(버디2 보기3 더블보기1)로 공동22위에 랭크됐다. 시즌상금랭킹 1, 2위인 정일미(25 휠라코리아)와 김미현(20 프로메이트)은 나란히 77타로 부진한 출발을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8일자).

    한국경제 | 1997.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