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801-23810 / 24,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미현 '올 최우수선수' 영예 .. KLPGA 내년 1월 시상

    김미현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의 올해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또 우수선수에는 정일미가, 신인선수상에는 강수연이 각각 선정됐다. 김미현은 제2회 유공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것을 포함, 휠라여자오픈과 SBS 최강전에서 우승, 3관왕과 함께 상금랭킹 1위를 차지했으며 정일미 역시 톰보이오픈과 매일여자오픈선수권대회에서 1위에 올랐다. 시상식은 오는 1월중 협회 정기총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7.12.09 00:00

  • "너나할것없이 작은 실천부터..." .. 골프계 전체 위기극복

    ... 결정이 되지 않을까 한다. 또 차제에 "TV중계권료를 반드시 받는 방안"도 대회스폰서들은 강구해야 할것이다. 골프관련 협회 =사실 대한골프협회나 한국프로골프협회 그리고 여자프로골프협회는 지금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뻔히 상황이 ... 내년에는 합리적수준에서 대회장소를 빌려주고 또 그린피나 기타 이용료등도 동결내지 인하의 "표시"가 필요하다. 골프장들의 모임인 한국골프장사업협회는 바로 요즘같은 때 그들 모임의 존재이유를 보여줘야 한다. 골프장자체에서 줄일수 ...

    한국경제 | 1997.12.08 00:00

  • [골프계] 박노석/강수연, 골프대상 남녀프로선수 선정

    .박노석과 강수연이 97 레저신문 골프대상 남녀프로선수에 뽑혔다. 이 상 수상자는 골프경기단체대표 및 골프담당기자등 24명의 선정단에 의해 뽑히는데 남자부문의 박노석은 8표, 여자부문의 강수연은 7표를 얻어 영예를 차지했다. 아마추어부문에서는 국가상비군 김성윤과 장정이 각각 남녀수상자로 결정됐으며, 파라다이스GC 김태운 사장이 골프라이터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3일 오후 3시 레저신문에서 갖게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

    한국경제 | 1997.12.02 00:00

  • [장미섬우화] (279)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8>

    ... 그의 애무에 운전이 잘 안 된다. "내 사랑은 오직 당신 뿐이야. 나는 이 기분으로 장인 어른에게 가고 싶어. 프로를 딴 이 감명으로 상패를 안겨드리면서 나에게 영신을 주십시오 하고 말하고 싶어. 안 될까? 꼭 오늘이어야 될 것 ... 못 있는다구 말씀드렸어요. 그래서 어디 계신지 모르겠어요" "내 시합을 지켜보고 계셨을까?" "글쎄요. 골프는 이제 싫증을 내시거든요. 요새는 열심히 볼링을 치세요. 스트라이크가 나면 모든 스트레스가 다 날아간다고 아주 ...

    한국경제 | 1997.11.26 00:00

  • [장미섬우화] (278)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7>

    ... 여자다. 그러나 지영웅은 영신에게 과거의 어떤 작은 부분도 노출되는 것이 견딜수 없다. "정말 궁금하네요. 그 여자는 누구에요? 저를 의식하고 일부러 설치는것 같았어요" "나에게 골프 레슨을 받은 여자인데 나를 귀찮게 따라다니더니 ... 재를 뿌릴까?" 그는 정말 기분이 아주 우울하다. 과거의 그림자란 그렇게 쉽게 가셔주지 않는 것인가? "그 여자가 당신을 너무 좋아하는가봐요. 그러니까 나를 의식하고 그렇게 요란을 떨지"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한국경제 | 1997.11.25 00:00

  • [포인트 체크] (1) '클럽 이해하기-샤프트'..강도따라 4가지

    골프인구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골프를 좀더 체계적으로 알고자 하는 욕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이같은 추세에 발맞추기 위해 골프에 대한 이해를 깊게하고, 스코어를 1타라도 줄이는데 도움이 될수 있도록 "포인트 체크"란을 새로 ... 반면 아이언클럽에 아직도 많이 활용되는 스틸샤프트는 뒤틀림이 적고 무겁기 때문에 샷의 일관성면에서 특장점이 있다. 그래서 프로골퍼나 30~40대의 상급골퍼들이 많이 찾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11.25 00:00

  • [해외골프] 소렌스탐 '상금왕' .. '올해의 선수'로 뽑혀

    ... 미국 LPGA투어 마지막 대회에서 승리하며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 타이틀을 확보했다. 소렌스탐은 24일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가스의 데저트인GC (파72)에서 끝난 미 LPGA투어 챔피언십골프대회에서 합계 11언더파 2백77타 ... 세번째 홀에서 파를 잡아 시즌 6승을 올렸다. 소렌스탐 (27.스웨덴)은 우승상금 16만달러를 받아 시즌 총상금이 여자 프로 역대 최고인 1백23만6천7백89달러가 됐다. 소렌스탐은 올해 상금왕외에도 올해의 선수로 뽑힐 것이 확실시된다. ...

    한국경제 | 1997.11.24 00:00

  • [해외골프] 잉크스터 등 5명 세계 여자 최강전 선두나서

    .여자프로골퍼 세계 최강을 가리는 97 미국 LPGA투어 챔피언십골프대회 (총상금 75만달러)에서 줄리 잉크스터 등 5명이 선두에 나서며 혼전을 벌이고 있다. 21일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가스 데저트인GC (파72)에서 ... 16위를 기록중이다. 소렌스탐이 우승하면 7년만에 연간 6승이상을 올린 선수가 되며, 웹은 3위안에만 들면 여자프로로는 최초로 2년연속 1백만달러이상의 상금을 획득한 선수가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2일...

    한국경제 | 1997.11.21 00:00

  • 프로골퍼 몸값 '자존심 경쟁' .. 박남신 등 최고대우 요구

    ... 최고의 대우를 받았던 최상호는 계약기간이 98년까지여서 큰 문제는 없다. 같은 엘로드소속 최광수도 마찬가지다. 여자프로골퍼들의 경우도 사태가 간단치 않다. 금년 계약금 1억원을 받고 프로메이트와 전격 계약했던 김미현은 내년에 ... 조건이라고 업체들은 지적하고 있다. 어쨌든 남녀 톱프로골퍼들의 내년 계약금은 대폭 뛸 전망이다. 그에 비례해 계약사들의 고민과 무명프로골퍼들의 박탈감은 더 커질 것이 분명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골프] 프로초년생 강수연 의미있는 '3위' .. 97 호주오픈

    프로초년생 강수연(21)이 97 호주여자오픈골프대회(수상금 미화 24만5천달러)에서 캐리 웹, 리셀로테 노이만등 세계적 선수들을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강수연은 16일 호주 멜버른의 야라야라GC(파73)에서 계속된 대회 ... 선전, 합계 9언더파 2백83타(75.68.69.71)로 당당 3위를 기록했다. 국가대표출신의 강수연이 지난4월 프로가 된이래 해외대회에서 상위권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회에는 97 미 LPGA투어 상금랭킹 2위 캐리 ...

    한국경제 | 1997.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