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50,1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확장되고 있는 OLED 수요…수혜주에서 아이디어 얻었다면

    ... TV의 약진이 두드러진 것이다. 또한 OLED 패널이 TV와 휴대폰은 물론 테블릿, 노트북 등으로 확장되고 있으며 자동차에서도 탑재를 시작하고 있다는 것에도 주목해야 한다. 앞으로 국내 소재, 장비업체의 움직임에 주목하며 대응 기회를 ... 24시간 언제든 전문상담원과 편리한 상담이 가능하다. ◆ 현 시각 관심종목 Top 10 : 오스템임플란트, 현대차, 압타바이오, 현대비앤지스틸, 유유제약, 아주IB투자, LG, 하나마이크론, 농심, 서린바이오 * 월 0.2%대 ...

    한국경제 | 2021.07.30 10:25

  • thumbnail
    현대차 투싼, 포드·세아트 제치고 독일 아우토자이퉁 평가 1위

    작년 9월 출시된 현대차의 4세대 투싼이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이 실시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우토 자이퉁은 현대차 투싼, 마쓰다 CX-5, 세아트 아테카, 포드 쿠가 등 4개 차종을 바디, 주행 안락성, 파워트레인, 주행 다이내믹, 환경·비용 등 5가지 항목으로 평가한 결과 투싼에 가장 높은 점수를 줬다고 밝혔다. 투싼은 5천점 만점에 3천59점을 기록하며 세아트 ...

    한국경제 | 2021.07.30 10:22 | YONHAP

  • thumbnail
    현대차그룹, 스타트업과 함께 환경문제 해결 나선다

    -H 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기후 환경 개선 목표로 스타트업 발굴-육성-투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차정몽구재단과 함께 운영하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개선 프로젝트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현대차그룹과 정몽구재단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임팩트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투자하는 사업이다. 스타트업의 시장검증을 지원하는 H-온드림 A(Adaptive I...

    오토타임즈 | 2021.07.30 09:42

  • thumbnail
    현대차 '아이오닉6' 외관 예상도

    -세단형 전기차, 프로페시 컨셉트 디자인 활용 현대자동차가 내년 출시할 전기 세단 '아이오닉6'의 공개된 정보를 바탕으로 예상도를 그려봤다.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닉6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채택하는 첫 세단이다. 아이오닉6의 디자인은 현대차가 지난해 공개한 프로페시 컨셉트를 따른다. 프로페시는 쿠페형 세단 차체에 볼륨감을 강조한 면 처리로 공력성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공기저항을 줄이는 요소는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

    오토타임즈 | 2021.07.30 09:01

  • thumbnail
    아산 40층 주상복합 아파트 `모종 리슈빌 더 스카이` 8월 분양 예정

    ... 수혜지역으로서 향후 직주근접 특장점에 주목한 매매수요와 임차수요가 동시에 모일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모종 리슈빌 더 스카이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및 1·2산업단지, 갤러리아 백화점 센터시티, 아산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 현대자동차 아산공장, KTX와 SRT가 모두 운행되는 천안아산역, 아산신도시 2단계 개발지역이 모두 가까운 입지조건과 직주근접 특성을 갖췄다. 직주근접 특성은 최근 주거 트렌드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 `워라밸`의 실현을 가능하게 하는 첫번째 ...

    한국경제TV | 2021.07.30 09:01

  • thumbnail
    임단협 숙제 여름휴가 이후로 미룬 車업계…현대차만 '홀가분'

    ... 듯…다음달 쟁의행위 찬반투표 르노삼성차 잠정합의안 도출 실패…한국GM은 찬반투표서 합의안 부결 현대자동차를 제외한 나머지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이 모두 여름 휴가를 넘기게 되면서 자동차 업계가 ... 하면서 다음달 교섭 분위기는 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지난 5월 상견례 이후 63일만에 교섭을 끝낸 현대차는 전날 울산공장 본관에서 조인식을 열고 3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을 마무리했다. 현대차 노조는 기본급 7만5천원 ...

    한국경제 | 2021.07.30 06:21 | YONHAP

  • thumbnail
    중랑구 옛 상봉 버스터미널 자리, 공동주택·공공청사 등 복합개발

    ...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8구역은 개발이 완료됐고, 7구역과 9구역이 개발사업 절차를 밟고 있다. 9구역은 여객자동차터미널로 1985년부터 운영돼 왔으나 1990년 동서울터미널과의 노선 중복으로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재개발이 추진됐다. ... 아니라 전용 84㎡ 중형 주택도 공급될 예정이다. 부지 남측에 상봉시외버스터미널이 재건축되면 기존 노후 터미널이 현대화돼 지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공공청사는 청년창업 및 청소년 문화시설로 조성해 중랑구가 운영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7.29 18:04 | 안상미

  • thumbnail
    [포토] 현대차 노사 임단협 타결 '주먹 인사'

    현대자동차 노사가 29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2021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했다. 코로나19 여파와 반도체 수급난 등 위기 극복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3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을 타결했다. 김호규 금속노조위원장(일어선 이들 중 왼쪽부터),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과 하언태 현대차 사장이 임단협 합의서에 서명한 뒤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현대차 제공

    한국경제 | 2021.07.29 17:59

  • 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전지 개발

    현대자동차현대일렉트릭과 수소 연료전지 기반의 발전기를 함께 개발하는 등 수소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 현대차와 현대일렉트릭은 29일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엔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현대차 차량에 적용된 수소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발전용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한다. 이를 섬이나 사막 등 전기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서 쓸 ...

    한국경제 | 2021.07.29 17:54 | 김형규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은행들을 위한 변명

    ... 순이익은 모두 합쳐 9조3729억원이다. 불과 5년 전의 1년 치 순익(7조8246억원)을 훨씬 웃돈다. 수치상 호황을 누린 건 분명하다. 금융업은 인허가 사업이다. 정부의 규제와 보호를 받는다. 그래서 은행들의 이익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과는 결이 다른 건 사실이다. 특히 수출 대기업은 주로 해외에서 달러를 벌어오지만 은행은 아직 내수 산업에 머물러 있다. 동남아시아 등에서도 영업하고 있지만 그 비중은 미미하다. 은행 이익이 늘어날수록 우리 가계와 기업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7.29 17:52 | 장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