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3481-333490 / 383,9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1그랑프리] 교통 문제 해결한 호주 GP

    27일 호주 멜버른에서 끝난 국제자동차경주대회 포뮬러 원(F1) 대회. 경기가 끝난 시간현지 시각으로 오후 7시 정도였다. 일요일이라고는 해도 저녁 차량 정체는 거의 전 세계 공통의 문제점인데다 경기장을 찾은 수 만 명의 ... 빠져나가면서 말 그대로 '교통지옥'이 우려됐다. 그러나 예상 밖으로 수 만 명의 관중은 큰 불편 없이 비교적 짧은 시간에 경기장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지난해 10월 사상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렸던 코리아 그랑프리 때 많은 입장객이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조광래 감독 "차두리 복귀, 기분 좋은 소식"

    ... 풀타임을 뛴 차두리(셀틱)의 그라운드 복귀 소식에 기쁜 속내를 감추지 않았다. 조 감독은 2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차두리가 전날 친선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차두리와 전화통화를 하려다 스코틀랜드 현지 시간이 너무 늦어 못했다. 부상에서 벗어나 천만다행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차두리의 복귀는 정말 기분 좋은 소식이다"며 "90분을 모두 뛴 것을 보면 몸이 완전히 올라온 것으로 보인다. 전화통화를 해보고 상태를 점검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재외선거 1년앞] ⑥재외국민 개선요구 비등

    ... 이웃나라 공관을 방문해야 한다. 또 미국과 중국과 같은 큰 나라의 경우도 투표소가 설치된 공관까지 가기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야 할 상황이다. 예컨대 미국 노스다코타주 거주자는 1천500㎞ 떨어져 있는 시카고 총영사관 관할이어서 ... 찾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도 만만치 않다. ◇선거관리 인력 부족..외국 시민권자 투표 방지 대책도 필요 = 현지 공관원들은 관리 인력 부족, 경험부족 등을 이유로 선� 현지 공관원들은 관리 인력 부족, 경험부족 등을 이유로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재외선거 1년앞] ②여야 표심 선점 경쟁

    ...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민주당은 해외에 정당 자문조직을 둘 수 있도록 하는 정당법 개정안도 제출한 상태다. 해외 현지에서의 표밭 다지기도 한창이다. 여야 의원들은 의원외교 활동 중에 틈틈이 현지 교민들과 접촉, 유대를 강화하는 동시에 ... 불러올 수 있고, 교민사회 분열 등 적잖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음을 의식, 현재는 재외국민 정책개발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분위기다. 한나라당은 우선 `몰라서, 교통이 불편해서 투표를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한다'는 데 중점을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thumbnail
    "지진도 아닌데 어지러워"…日'지진 멀미'환자 급증

    일본에서 지진이 나지도 않았는데 흔들림을 느끼는 일명 '지진멀미'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하고 있다. 지진멀미는 자동차나 배멀미 같이 시각 정보와 평형 감각이 엇갈려 생기는 증상으로 가만히 있는데도 ... 규슈(九州) 국제간호대학교 학장은 "지진멀미의 경우 긴 주기로 흔들림이 지속되는 경우 발생하기 쉬운데 이번 지진은 발생 시간이 길고 여진 횟수가 많아 이런 증상을 겼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지진이 또 언제 발생할지 모른다는 불안감도 ...

    한국경제 | 2011.03.28 00:00 | jsyoon

  • 뉴질랜드 의사들, 호주서 주말근무로 670만원

    ... 의사로 일하는 것에 대해 크게 놀랄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사우스웨일스 주는 만성적인 의사 부족 현상으로 현지 의사들로 다 채울 수 없는 주말 근무 자리에 뉴질랜드 의사들을 불러다 투입하고 있다. 언론들은 '주말 전사'라고 ... 6개월 정도 일하면 그들이 국내에서 벌 수 있는 돈보다 최소한 두 배는 더 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내에서 시간당 75달러 정도를 받을 수 있는 의사들이 호주에서는 최소한 시간당 150달러 정도는 받을 수 있다며 "바로 그 점이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꼬리표 없는' 방사성 물질 일본産 논란

    ... 일본에서 원전사고 직후부터 17일 계속 방사성 물질이 뿜어져 나왔다고 가정하고 시뮬레이션을 돌렸지만 기상청에서는 일본 현지의 사고 추이를 감안해 2일(48시간) 정도 유출된 것을 가정해 예측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만약, KINS의 ... 매개로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방사성 물질을 나를 수 있는 유력한 바람인 편서풍이 지구를 한 바퀴 도는 데 걸리는 시간도 2~3주가 걸려 아직은 도착여부가 명확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KINS는 전날 강원도에서 검출된 방사성 제논의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글로벌 건설장비사 美 캐터필러 "세금 올리면 투자지역 옮기겠다"

    ... 건설장비 생산업체인 캐터필러가 주정부에 인상한 세금을 다시 낮추지 않으면 다른 주에 투자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연금개혁 등을 미루면서 증세만으로 재정적자를 메우려는 주정부 조치에 대기업이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더글러스 오버헬먼 캐터필러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패트 퀸 일리노이주 주지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주정부의 세제와 재정 정책에 대해 항의하며 이 같은 회사 방침을 전달했다. 오버헬먼 CEO는 편지에서 ...

    한국경제 | 2011.03.27 00:00 | 이익원

  • thumbnail
    "애플 아이폰5 출시 올 가을로 연기 가능성"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5 출시가 오는 가을로 미뤄진다는 추측이 나왔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27일(현지시간) 애플이 새로운 운영체제(OS) iOS5를 오는 가을에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아이폰5 출시도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믿을 수 있는(solid) 소식통 2명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외신 및 업계 전문가들은 애플이 오는 6월초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 개발자 컨퍼런스(WWDC)에서 아이폰5를 공개할 ...

    한국경제 | 2011.03.27 00:00 | angeleve

  • thumbnail
    "제2의 대처는 안돼…"

    영국 런던에서 26일(현지시간) 시위대들이 마거릿 대처 전 총리 등의 얼굴이 그려진 피켓을 들고 정부의 긴축정책에 항의하고 있다. 대처 전 총리는 1980년대 초 사회복지예산 축소와 강력한 인플레이션 억제정책으로 '영국병'을 치유한 이후 긴축정책의 상징적 인물이 됐다. 이날 시위엔 시민과 노동조합 노조원 등 25만여명이 참여했다. /런던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1.03.27 00:00 | 장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