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2021-392030 / 410,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서 또 총기난사..6명 사상

    미국 동부 델라웨어와 메릴랜드주(州)에서 7일(현지시간) 한 무장 괴한이 총기를 6명에게 난사해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부상자 중 2명은 위독한 상태다. 방탄복을 입은 이 무장 괴한은 델라웨어주 로럴에서 주민 3명에게 총을 발사한뒤 메릴랜드주 솔즈베리로 넘어가 또다시 3명에게 총을 쏘았으며, 이 과정에서 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괴한은 또 총기 난동을 부리는 과정에서 지나가는 차량을 빼앗아 차에 타고 ...

    연합뉴스 | 2005.04.08 00:00

  • 윤종용 부회장, 브라질 부통령 `접견'

    삼성전자[005930]는 윤종용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Brasilia)에서 조세 고메스 브라질 부통령을 만났다고 8일 밝혔다. 윤부회장은 5일부터 10일까지 브라질, 파나마, 칠레 등 현지법인을 둘러보고 시장상황을 파악, 남미시장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남미를 방문중이다. 윤부회장은 당초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대통령을 접견할 예정이었으나실바 대통령의 교황 장례식 참석 일정으로 부통령이 대신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5.04.08 00:00

  • 국제유가 하락.. 뉴욕 55달러 아래로

    미국 정유사들의 설비 가동률이 상승했다는소식에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뉴욕 유가가 배럴당 55달러 아래로 내려 앉았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중질유(WTI) 가격은 전날에 비해 배럴 당 1.74 달러(3.1%) 내린 54.11 달러에서 거래가마감됐다. 이날 뉴욕 유가는 지난 3월 30일 이후 최저가이나, 1년전과 비교하면 50%가 높은 것이다. 5월 인도분 가솔린 가격 역시 갤런당 1.568 ...

    연합뉴스 | 2005.04.08 00:00

  • 삼성전자 윤종용 부회장, 브라질 부통령과 환담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조세 고메스 브라질 부통령을 만나 브라질 경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윤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휴대폰과 TV 등 견고한 생산기반과 브라질R&D연구소 육성을 통해 브라질을 중남미 허브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메스 부통령은 이에 대해 "진출하는 사업 분야마다 단시간에 1등을 달성하는 삼성전자 기술력과 브랜드를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조성진기자 sccho@wowtv...

    한국경제TV | 2005.04.08 00:00

  • thumbnail
    마스터스 첫날 폭우 '심술' ‥ 티오프 4시간이상 지연

    2005마스터스 골프토너먼트가 폭우로 인해 파행운영이 불가피해졌다. 마스터스대회는 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길이 7천2백90야드)에서 개막하려 했으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로 인해 4시간 가량 티오프시간이 지연되는 등 차질을 빚었다. 대회본부는 8일 오전 1시30분(현지시간 7일 낮 12시30분)에 1번홀과 10번홀에서 동시 티오프할 예정이지만 악천후로 인해 경기가 시작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8일 ...

    한국경제 | 2005.04.08 00:00

  •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 브라질 부통령과 환담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은 7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조세 고메스 브라질 부통령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윤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브라질 내 휴대폰 TV 사업을 강화해 브라질을 중남미 허브로 삼을 계획"이라고 ... 삼성전자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윤 부회장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브라질 파나마 칠레 등 현지 법인을 둘러보고 시장 상황을 파악,남미시장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남미를 방문 중이다. 오상헌 기자 ohyea...

    한국경제 | 2005.04.08 00:00

  • 美에너지부 "올해ㆍ내년 유가 50달러 이상"

    올해와 내년의 국제유가가 배럴당 50달러 이상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 에너지부 산하 에너지정보청(EIA)이 7일(현지시간)전망했다. EIA는 이날 단기 개괄보고서에서 "국제유가는 점증하는 시장 경색 요인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 같다"면서 ▲산유국들의 정치적 불안 ▲석유수출국기구(OPEC) 이외산유국들의 공급 증가 부재 ▲전세계적 예비 석유 생산능력의 약화 등을 지적했다. EIA는 올해 미국의 석유 수요는 하루 평균 2천90만 배럴로 지난해에 ...

    연합뉴스 | 2005.04.08 00:00

  • 뉴욕증시, 주요지표 일제히 상승세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국제유가의 안정세와 일부 종목들의 긍정적인 실적 발표가 겹치면서 주요 지표가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잠정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날에 비해 19.65 포인트(0.98%) 오른 2,018.79를 기록, 2천선을 회복했다. 블루칩 위주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도 60.30 포인트 (0.58%) 오른 10,546.32를,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

    한국경제 | 2005.04.08 00:00 | pinky

  • 미국 에너지부 "내년 유가 50달러 이상"

    올해와 내년의 국제유가가 배럴당 50달러 이상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 에너지부 산하 에너지정보청(EIA)이 7일(현지시간)전망했다. EIA는 올해 미국의 석유 수요는 하루 평균 2천90만 배럴로 지난해에 비해 1.4%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따라 올해 항공기 연료가격은 4.5%, 여름 휴가철 드라이브 시즌의 평균 가솔린 가격은 20%가 각각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5.04.08 00:00 | pinky

  • 홍석현 대사 '정주영 별장' 샀다

    홍석현 주미대사가 "지난 2001년 경기도 양평에 있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별장을 구입,현재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사는 6일(현지시간) 워싱턴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회장이 돌아가시고 1백일쯤 지난 뒤 아들 몽헌씨가 양평 별장을 팔아달라고 아는 사람을 통해 내놓았다"며 "정 회장 별장이라기에 한 번 보러 갔다가 풍광이 너무 좋아 그 날 바로 샀다"고 말했다. 홍 대사는 그러나 "별장 지역은 그린벨트에 상수원 보호구역까지 ...

    한국경제 | 2005.04.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