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1991-392000 / 538,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르켈, 트럼프와 첫 통화…내년 7월 G20 때 회동 기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늦어도 내년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만날 것을 기대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번 통화에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거듭 축하하고 자유세계의 공동가치로 긴밀하게 연결된 양국이 앞으로 이들 가치에 기반을 두고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했다고 독일 총리실은 11일 전했다. 이에 앞서 메르켈 총리는 9일 트럼프 ...

      연합뉴스 | 2016.11.11 23:52

    • thumbnail
      [Global Issue] 미국 언론이 "클린턴 승리" 외칠 때…AI는 트럼프 당선 알았다?

      ... 인공지능(AI)이 맞혔다.” 이번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우세를 예측한 현지 언론사들의 여론조사는 일제히 크게 빗나갔다. 그러나 AI는 일찌감치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압도적인 승리를 ...서 수집한 2000만개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트럼프가 승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글의 검색 키워드 추세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구글 트렌드’도 클린턴이 아니라 트럼프의 손을 들어줬다. 구글 트렌드에서 지난 ...

      한국경제 | 2016.11.11 18:52 | 신동열

    • thumbnail
      [Global Issue] 트럼프의 미국, 세계의 경찰국가에서 보통국가로 가나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8일(현지시간) 치러진 45대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8년 만의 보수당 재집권이다. 공화당에서도 ‘아웃사이더’로 평가받던 트럼프가 세계 최강국 대통령이 되면서 세계가 미국의 정책 변화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웃사이더’가 ‘세계의 대통령’으로 트럼프는 수십년간 대중의 화제에 오른 인물이지만 정치권에서는 ...

      한국경제 | 2016.11.11 18:51 | 신동열

    • thumbnail
      [미국 트럼프 시대] "인프라에 1조달러 투자…건설 원자재값 오를 것"

      ... 원자재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트럼프 당선자의 인프라 투자정책은 건설 원자재 수요 증가로, 배출가스 저감 정책을 폐기하면 석탄·천연가스 수요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에서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 보고서를 인용, “트럼프 정부가 인프라에 대규모로 투자하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면 임기 4년간 철강·니켈·주석 등 건설 원자재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집권당인 공화당이 ...

      한국경제 | 2016.11.11 18:32 | 박진우

    • thumbnail
      [미국 트럼프 시대] 채권시장에 '트럼플레이션 공포'…미국 국채금리 2%대로 치솟아

      ... 수입물가 상승도 인플레이션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그동안 초저금리가 지속되면서 초강세를 보인 채권시장이 가장 먼저 ‘트럼프노믹스’의 시험대에 오르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의 대전환을 예고하고 있다. 채권가격 급락 10일(현지시간) 뉴욕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10년물) 금리는 0.06%포인트 급등한 연 2.117%를 기록했다. 트럼프 당선과 동시에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연 2%를 돌파한 뒤 이날 추가 상승세가 이어졌다. 3일간 상승 폭이 0.30%포인트로 ...

      한국경제 | 2016.11.11 18:31 | 뉴욕=이심기

    • thumbnail
      [미국 트럼프 시대] "트럼프노믹스 신뢰하기엔 일러…감세·재정효과 제대로 날지 불확실"

      ... 경제정책인 트럼프노믹스에 대해 “현재로선 효과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중립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다음달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골드만삭스는 10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서 내년 미국 경제 성장률을 2.0%로 예상하면서 대선 이전 수준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책 불확실성에 따른 금융 여건 악화가 성장률을 떨어뜨리는 하방리스크로 작용하겠지만 재정 확대 효과가 이를 상쇄할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16.11.11 18:29 | 뉴욕=이심기

    • [미국 트럼프 시대] 증시 포트폴리오 확 바뀌나…금융주↑·IT주↓

      ...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금융시장 지형도가 바뀌고 있다. 투자자들이 앞다퉈 ‘트럼프 포트폴리오’로 갈아타면서다. 수혜주로 꼽히는 금융주와 헬스케어주가 급등한 반면 정보기술(IT) 관련주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S&P500지수에 속한 금융주는 트럼프 당선 뒤 7.9% 상승했다. 헬스케어주도 4.7% 올랐다. 1.3%에 그친 S&P500지수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트럼프 정부가 월스트리트 금융가와 가까운 관계를 ...

      한국경제 | 2016.11.11 18:27 | 임근호

    • thumbnail
      [미국 트럼프 시대] 백악관 간 트럼프 "어려운 논의 있었다"…'오바마 뒤집기' 착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당선 후 처음으로 백악관을 찾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난 10일(현지시간). 두 사람은 회동 뒤 기자회견에서 어색하게 악수했고, 악수 포즈를 다시 취해 달라는 사진기자들의 요청을 뿌리쳤다. ... 어색했던 첫 만남 이런 오바마 정책 뒤집기가 백악관 첫 만남에서 불편한 장면을 연출해냈다. 트럼프 당선자는 1시간 반 동안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난 뒤 “10~15분 정도 예상했지만 ...

      한국경제 | 2016.11.11 18:26 | 워싱턴=박수진

    • [미국 트럼프 시대] 트럼프 '전화 외교'의 비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각국 정상들이 축하인사를 전하며 동맹과 우애를 확인하는 ‘전화외교’가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당선이 확정된 뒤 트럼프 당선자와 각국 정상들 간 전화통화가 성사된 국가는 이스라엘, 멕시코, 이집트, 일본, 호주 등 9개국이다. 박근혜 대통령도 지난 10일 트럼프와 1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트럼프의 당선을 예측하지 못했거나 평소 스킨십이 없었던 ...

      한국경제 | 2016.11.11 18:24 | 이정선

    • thumbnail
      요동치는 환율…하루 만에 14원 넘게 상승

      ... 달러화 강세 흐름이 뚜렷해진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당선자가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고 기업 법인세를 감면해 투자를 유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 경기 부양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10일(현지시간)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2.1509%로 전날 대비 0.0885%포인트 상승해 1월 이후 최고치로 올라섰다. 국채금리가 연일 상승하는 것은 다음달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

      한국경제 | 2016.11.11 18:18 | 심성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