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911-298920 / 314,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리즘] "수상작품집 무단 판매"..이상문학상 저작권 시비

    ... "문학사상사는 77년 문학상을 만든 이후 저작자들에게 상금을 지급한 뒤 매년 수상 작품집을 출판해오고 있다"며 "작가들은 관행상 3년간 출판하는 것에는 묵시적으로 동의했으나 그 후 계속 출판할 때는 인세 등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학사상사는 "문학상 수상작품의 저작권은 출판사측에 귀속된다는데 합의한만큼 전혀 문제가 있을 수 없다"며 이날 협회측을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4일자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사설] (3일자) 부실책임 추궁 옥석 가려야

    ... 대출외압이 극심했던 것이 그간의 현실이었다. 사정이 이런데도 극심한 관치금융 폐해와 대주주의 전횡은 무시한채 힘없는 임직원들에게만 일방적으로 부실책임을 묻는다면 불법.탈법행위만 더욱 교묘해질 가능성이 높다. 또한 위법행위 혐의가 뚜렷하지 않은데도 단지 대주주라는 이유만으로 부실책임을 지우는 것은 주식회사의 유한책임제도에 어긋난다는 시비가 적지 않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어쨌든 이번 조치를 계기로 금융기관들은 다시는 대규모 부실사태가 되풀이 되지 ...

    한국경제 | 2000.01.03 00:00

  • [프리즘] 모르고 받은 돈 봉투, 돌려주었으면 무죄

    돈다발이 든 줄 모르고 쇼핑백을 받았다가 뒤늦게 돌려줬다면 뇌물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이용우대법관)는 1일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전 건교부 간부 채모(52)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단은 정당하다"며 검찰의 상고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자동차회사로부터 쇼핑백을 받을 당시 내용물을 알지 못한 데다 나중에 현금이 든 것을 알고 포장된 상태 그대로 반환한 ...

    한국경제 | 2000.01.02 00:00

  • [단신] 1월의 문화인물에 '남궁억 선생' 선정 .. 문화관광부

    ... 한일합방 이후 여성교육에 힘쓰다 고향인 강원도 홍천으로 낙향해 학교를 지었으며 7만여개의 무궁화 묘목을 길러 보급했다. 좁고 꾸불꾸불한 서울 종로거리와 정동거리를 똑바로 뚫고 탑동공원을 조성한 것도 청렴결백으로 관리의 모범을 보였던 남궁 선생이 토목국장으로 재직할 때였다. 남궁 선생은 독립정신을 고취했다는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돼 모진 고문을 당하고 그에 따른 여독으로 숨을 거뒀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1일자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검찰, 이형자씨 자매 구속 연기...국회고발때까지

    ... 이형자씨와 동생 영기씨에 대해 국회 고발이 들어올 때까지 신병처리를 미루기로 했다. 검찰은 이씨 자매를 불구속 기소하지 않고 일단 기다린 뒤 내년에 고발이 들어오는 대로 이들에 대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씨 자매를 아직 입건하지 않은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총장 명의로 정식 고발의뢰서를 송부한 만큼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사법처리한다는 게 검찰의 기본방침"이라며 "다른 관련자들에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미성년자와 성관계한 병원사무장 외 11명 구속

    서울경찰청 기동수사대는 31일 전화방 폰팅을 통해 만난 10대 소녀들과 성관계를 가진 병원사무장 이모(32.인천 부평시 부개동)씨 등 11명에 대해 청소년보호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이들에게 장소를 빌려준 한모(37)씨 등 여관업주 9명을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 등은 지난 10월부터 속칭 "전화방 폰팅"을 통해 알게된 여고생 김모(17.K공고 2년) 이모(15.B여중 2년) 장모(15.B여중 2년)양 등과 함께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프리즘] 청소년 유흥가 출입 금지..대학교학생증 위조 급증

    ... 엄격히 규제되자 대학생 학생증을 위조, 10대 청소년들에게 판매하는 위조사범이 급증해 경찰이 단속에 나섰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31일 19세 미만의 청소년들에게 위조한 대학생증을 판매한 이모(54)씨에 대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초부터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길가에 컴퓨터와 스캐너 카드인쇄기 등을 갖춘 노점상을 차려놓고 서울 K대 충남 S대 등의 학생증을 위조한 뒤 1장당 1만원씩 받고 중.고생 등 20여명에게 ...

    한국경제 | 1999.12.31 00:00

  • 만원권 지폐유출혐의 조폐창 직원 '긴급체포'

    한국조폐공사 경산조폐창에서 지폐를 훔쳐냈던 직원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북 경산경찰서는 30일 경산조폐창에서 1만원권 지폐 1백60장이 인쇄된 전지 다섯 장을 훔친 혐의로 조폐창 직원 김진석(26.활판부 기능 5급)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4일 오후 10시께 경산조폐창 활판부에서 야간작업을 하던 중 활판부 창고에 몰래 들어가 1만원권 지폐 1백60장이 인쇄된 완제품 전지 다섯 장을 훔쳐 칼로 자른 뒤 25일 오전 퇴근하면서 ...

    한국경제 | 1999.12.30 00:00

  • [OUTLOOK 2000] (7) 새해 정치기상도 : '달라진 선거제도'

    ... 이기주의로 일부 선거법 조항이 개악됐다는 지적도 받았다. 선거사범의 공소시효를 6개월에서 4개월로 단축시킨게 대표적인 예.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관계자 수백명에 대해 면담조사 등을 벌인 후 검찰 에 고발하고 검찰이 무혐의 처리할 경우 재정신청을 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6개월도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의원들은 오히려 기간을 줄였다. 선관위의 조사기간을 단축해 선거법 위반 시비에서 빨리 벗어나겠다는 여야 의원들의 이해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1999.12.30 00:00

  • [사설] (31일자) 99년 한국경제 평가와 과제

    ... 상황이었다고 해도 지나친 표현이 아닐 것이다. 이른바 빅딜을 둘러싼 우여곡절이 정.재계간 난기류를 낳은데 이어 조양호 대한항공회장, 신명수 신동방회장, 이익치 현대증권회장, 홍석현 중앙일보 사장 등이 탈세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정.재계 관계가 꼭 밀월을 유지해야 할 당위성은 절대로 없다. 또 영향력있는 재계인사라 해서 구속하지 말아야 한다거나 대기업 탈세사건 을 꼭 쉬쉬하며 처리해야 할 까닭도 없다. 정경유착의 해묵은 고리를 깨뜨리는 ...

    한국경제 | 1999.12.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