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9961-379970 / 411,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보화로 고효율사회를] (중) '기업정보화 관건이다'

    ... 생산에서부터 시작, 부품구매 영업관리 회계관리 재고관리 등에 이르기까지 일관 체제를 이룰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PDM(생산정보관리)시스템까지 구축한다면 제품의 개발주기를 단축하는등 기술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수 있다. 동종업체간 협력을 통한 산업경쟁력제고 방안으로는 CALS(생산조달운영 정보시스템)시스템을 들수 있다. CALS는 공동구매 공동물류 공동판매를 가능케 해 생산코스트를 낮추고 운영비용등을 절감, 전체경쟁력을 높일수 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한국의 정보통신] 신토불이 ERP : 효율 '최고' 가격 '최저'

    ... 컨설팅 능력 제고에 나섰다. 삼성SDS는 올초 컨설팅사업부에 ERP전담팀을 가동했으며 한국기업전산원도 작년말 별도의 ERP컨설팅자회사를 설립했다. 그런가하면 영림원은 삼정회계법인과, 한국하이네트는 영화회계법인과 각각 컨설팅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중소기업의 ERP시장 규모는 3백억~5백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들 ERP업체는 외국업체의 공세로부터 이 시장을 지키는 파수꾼이기도 하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프랑스, 한국 위기 돌파 적극 돕겠다" .. 통산장관 인터뷰

    [파리=강혜구 특파원] 자크 동두 프랑스 통산부장관은 26일 한국이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또 아시아 통화위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2차대전이후 최대 규모의 무역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크 동두 프랑스 통산부장관은 이날 본지와의 단독인터뷰를 통해 "한국은 성실한 국민성을 무기로 어떤 국가보다 빨리 통화위기에서 벗어나 재도약할 것으로 믿는다"며 "프랑스 정부는 한국이 경제위기에서 벗어날 ...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한국의 정보통신] 외국 ERP : 미국 오라클사 '오라클...'

    ... 다국적 경영에 필요한 다양한 세제 및 규제사항, 통화, 업무처리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현지화가 편리하다는 소리를 듣고 있다. 전세계 60여개국 4천여개 기업에서 20여개 언어로 번역돼 사용중이다. 국내에서는 맥슨전자 만도기계 CTI 대림정보 프라이스워터하우스 모토로라 한화국토개발 선경C&C 등이 이 제품을 사용중이다. 한화정보통신 대우정보시스템 KPMG산동컨설팅 등과는 업무협력계약을 맺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이치구의 중소기업 이야기] (45) '쟁반기업'

    ... 일본에선 공식용어로 "모기업"이라고 부른다. 반면 쟁반기업을 수급기업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75년 중소기업계열화촉진법이 제정되면서 모기업이란 용어를 20년간 사용해왔다. 그러나 이 용어는 95년 계열화촉진법의 이름이 기업간협력증진법으로 개정되면서 바뀌었다. 모기업은 위탁기업으로, 수급기업은 수탁기업으로 전환됐다. 이름을 이렇게 바꾼 건 그동안 기업간 거래에서 모기업과 수급기업이 지나치게 주종관계였던 점을 해소하기 위해서였다. 이제서야 모기업과 ...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인도네시아, 고정환율 4월 도입 '강행'

    ...(IMF)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도네시아는 4월중 루피아화 가치를 달러화에 연동시키는 통화위원회 제도를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인도네시아의 유력 기업인들이 25일 밝혔다. 부스타닐 아리핀 인도네시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회장은 "정부가 루피아화의 환율을 달러당 5천루피아로 고정시킨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빠르면 4월중 통화위원회제가 시행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경제.통화회복위원회 ...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아시아 금융위기 극복 한국방식 바람직"..독일 일간지 보도

    ... 권위주의 통치를 정당화시킨 이른바 "아시아적 가치"를 과감하게 부정했다"며 "그는 특히 말뿐 아니라 곧바로 실천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그는 국제통화기금(IMF) 개혁프로그램이 고통스럽긴 하지만 IMF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서만 위기극복이 가능하다는 판단하에 노조의 협력을 유도, 정리해고를 포함한 노동법 개정을 성사시켰다"고 전하고 "그 결과 등을 돌렸던 외국투자가들이 한국에 다시 신뢰를 보내고 있고 독일은행 들도 한국이 이제 정상화의 길을 ...

    한국경제 | 1998.02.26 00:00

  • '협력업체 강해야 우리도 산다' .. 2인3각체제로 IMF 탈출

    "협력업체의 경쟁력으로 IMF를 탈출하자." 대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실력 끌어올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부품을 만드는 협력업체들의 기술력 향상이 원가절감과 품질향상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특히 환율급등으로 수입단가가 뛰자 협력업체와 손잡고 부품 국산화 기술개발을 공동추진하는 대기업도 늘어나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 삼성, LG, 대우 등 대기업들은 기술개발 프로젝트를 공동추진하거나 경영혁신 컨설팅을 해주고 협력업체간 ...

    한국경제 | 1998.02.25 00:00

  • '토요일 휴장/점심시간 개장' 보류 .. 증권사 노조 반대로

    ... 보류됐다. 25일 증권거래소는 점심시간에 주식시장을 열고 토요일에 휴장하는 문제는 증권사 노조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시행하기 어려워 보류키고 했다고 밝혔다. 남영태 증권거래소 이사는 "점심시간 개장문제는 증권사 노조의 협력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증권사단일노조준비위원회(증노위)는 이와관련, 점심시간 개장은 증권사 직원의 근로조건을 열악하게 하고 토요일 휴장은 연월차 강제사용 등의 문제가 있으며 점심시간 개장과 토요일 휴장을 주고 받기식으로 ...

    한국경제 | 1998.02.25 00:00

  • ['국민의 정부' 출범] '여야 취임 축하 성명'

    ... 받는 위대한 대통령으로 기록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맹형규 대변인은 "IMF위기로 국가가 어려운 시기에 취임한 김대통령이 국가위기 극복에 앞장서 주기 바란다"며 "신임대통령이 잘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나 국민의 뜻에 어긋나는 길을 걸을 때는 가차없이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신당 김충근 대변인은 "김대통령과 새정부는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팔을 걷고 나섬으로써 좌절과 실의에 빠져 있는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

    한국경제 | 1998.0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