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단·상습' 관세범 최대 징역 19년 6개월…양형 기준 마련

    개인정보 침해, 최대 징역 5년 집단·상습적으로 관세 범행을 저지르고 죄질까지 매우 불량한 피고인에 대한 권고 형량이 최대 징역 19년 6월까지 높아진다. 양형위원회(위원장 김영란 전 대법관)는 전날 제121차 전체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형기준을 심의·의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형위는 ▲ 관세 포탈 ▲ 무신고 수입 ▲ 무신고 수출 ▲ 밀수품 취득 등 관세 범죄의 4가지 유형에 대한 양형기준을 마련했다. 집단·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지르고 ...

    한국경제 | 2022.12.06 12:02 | YONHAP

  • thumbnail
    30대 유튜버, 여자친구 흉기 살해…피해자 측 "심신미약 주장"

    ... 했다"며 "A씨는 우울증약을 복용한다는 사실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 씨가 사건 당시) 119에 직접 신고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형량을 낮추려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제 친구는 3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죽임을 당했다. 바늘도 무서워하던 아이가 부검하게 됐다"며 "6일은 제 친구의 발인이다. 친구가 조금이나마 덜 억울하게 ...

    한국경제 | 2022.12.06 12:01 | 김현덕

  • thumbnail
    여친 흉기로 찌른 30대 유튜버...어쩌다가

    ... 흉기를 꽂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A씨는 우울증약을 복용한다는 사실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며 "119에 직접 신고를 했다는 주장으로 형량을 낮추려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제 친구는 3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죽음을 당했다. 바늘도 무서워하던 아이가 부검을 하게 됐다"라며 "6일은 제 친구의 발인이다. 친구가 조금이나마 ...

    키즈맘 | 2022.12.06 09:45 | 이진경

  • thumbnail
    "아기 옷 나눔" 글 보고 갔다가…만삭 20대 女 숨진 채 발견

    ... 멕시코 당국은 또 소셜미디어에서 무료 나눔을 미끼로 무고한 시민을 유인해 저지르는 유사 범행에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멕시코에서는 성폭행 살해와 인신매매 등 여성을 상대로 한 페미사이드 사건이 지난 한 해 1000건 넘게 보고됐다. 무고한 여성이 사라지고 목숨을 잃는 일이 잇따르면서 최근 멕시코 의회는 페미사이드 범죄자 형량을 높이는 것을 골자로 형법을 개정하기도 했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5 10:29 | 김현덕

  • thumbnail
    멕시코서 20세 만삭 여성 피살…"아이 옷 나눔 제안에 유인돼"

    ... 2명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멕시코 당국은 또 소셜미디어에서 무료 나눔을 미끼로 무고한 시민을 유인해 저지르는 유사 범행에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멕시코에서는 성폭행 살해와 인신매매 등 여성을 상대로 한 페미사이드 사건이 지난 한 해 1천 건 넘게 보고됐다. 무고한 여성이 사라지고 목숨을 잃는 일이 잇따르면서 최근 멕시코 의회는 페미사이드 범죄자 형량을 높이는 것을 골자로 형법을 개정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5 01:43 | YONHAP

  • thumbnail
    '빚 7천만원' 유동규, '대선자금 재판' 국선 변호인 선임

    변호사 비용 등 거액 지출로 경제적 어려움 처한듯 대장동 일당과 유착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자신의 형량이 걸린 재판에서 국선변호인의 조력을 받게 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8억여 원의 불법 대선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유 전 본부장 등의 공판준비기일이 서울중앙지법 형사23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23일 열린다. 유 전 본부장은 이 재판을 위해 최근 국선 변호인을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

    한국경제 | 2022.12.03 13:39 | YONHAP

  • thumbnail
    피해자만 126명…세입자 울린 전세사기범 '징역 15년'

    ... 123억원에 달하지만, 피해자별로만 사기죄가 성립돼 단일죄 이득액이 5억원 이상인 경우 적용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사기죄의 법정형은 징역 10년 이하이고 여러 사기죄를 범한 경우 형량을 장기 2분의 1까지 가중하므로 징역 15년이 법정 최고형이 된다는 것이다. 검찰은 "앞으로도 서민들 삶의 기반을 무너뜨리는 전세사기와 같은 서민다중피해 범죄에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사건 선고에 앞서 다른 사기 ...

    한국경제TV | 2022.12.02 12:06

  • thumbnail
    세입자 울린 120억대 빌라 전세사기 40대에 징역 15년 '중형'

    ... 123억원에 달하지만, 피해자별로만 사기죄가 성립돼 단일죄 이득액이 5억원 이상인 경우 적용되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없었다. 하지만 사기죄의 법정형은 징역 10년 이하이고 여러 사기죄를 범한 경우 형량을 장기 2분의 1까지 가중하므로 징역 15년이 법정 최고형이 된다는 것이다. 검찰은 "앞으로도 서민들 삶의 기반을 무너뜨리는 전세사기와 같은 서민다중피해 범죄에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사건 선고에 앞서 다른 사기 ...

    한국경제 | 2022.12.02 11:25 | YONHAP

  • thumbnail
    "파업 끝나면 반드시 응징"…비노조원 차주에 협박문자 보낸 민노총

    ... 업무방해죄에까지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방검찰청 지청장 출신인 김우석 변호사는 “형법상 협박죄, 강요죄가 성립될 가능성이 있다”며 “화물연대가 운송을 막을 경우 일거리를 주는 원청사와 일거리를 받는 운송사에 대한 업무방해죄도 성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협박죄 형량은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이다. 강요죄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안대규/강경주 기자

    한국경제 | 2022.12.01 18:30 | 안대규/강경주

  • thumbnail
    광주 학동 붕괴참사 책임자들, 항소심서도 혐의 부인

    ... 강조했다. 1심 재판부가 흡수량 등을 증명할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한 과다한 살수 혐의에 대해 당일 살수량이 평소 대비 2∼3배 많았던 것으로 입증됐고 성토체에 하중이 가해져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피고인들은 대부분 1심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일부는 붕괴의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 현대산업개발과 직원 3명의 변호인은 "형사처분에서 주의 의무는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며 "1심은 사고 직전 1층 보, 2층 바닥 슬래브가 붕괴했다고 ...

    한국경제 | 2022.12.01 16: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