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개업 준비 중 매물광고' 공인중개사 벌금형 확정

    ... 부착할 수 없는 도롯가에 부동산 사무소 광고판을 설치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A씨가 공인중개사 자격은 있지만, 사무소 개설 등록을 하지 않고 매물 광고를 한 것은 위법이라고 지적했다. 2심도 같은 판단을 유지했지만, A씨가 광고만 하고 무등록 중개 행위를 하지는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벌금 200만원으로 낮췄다. A씨 측은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4 09:01 | YONHAP

  • thumbnail
    향응수수로 공기업서 해임되자 관련 사기업에 이사로 직행(종합)

    ... 4월까지는 취업제한 기관인 한 건축사무소에서 상무로 일하기도 했다. 부패방지법에 따르면 비위로 퇴직하거나 파면·해임된 경우 퇴직하기 5년 전 소속 기관의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기업 등에는 취업할 수 없다. A씨는 "1심 형량이 무거워 부당하다"며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 원심의 양형은 피고인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여러 사정들을 충분히 고려해 형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심의 형량을 바꿀 만한 새로운 ...

    한국경제 | 2021.07.23 14:58 | YONHAP

  • thumbnail
    향응수수로 공기업서 해임되자 관련 사기업에 이사로 직행

    ... 공사 등을 맡은 경험이 있는 또 다른 기업에 이사로 취업했다. 부패방지법에 따르면 비위로 퇴직하거나 파면·해임된 경우 퇴직하기 5년 전 소속 기관의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기업 등에는 취업할 수 없다. A씨는 "1심 형량이 무거워 부당하다"며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 원심의 양형은 피고인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여러 사정들을 충분히 고려해 형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심의 형량을 바꿀 만한 새로운 ...

    한국경제 | 2021.07.23 14:48 | YONHAP

  • thumbnail
    망상과 환청에 이끌려 마을 이장 살해…2심도 징역 13년

    ... 적개심을 갖고 있던 피고인은 목 부위 등 급소를 공격했다"며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A씨 측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라거나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하며 항소했다. 2심 재판부는 "자신의 행위로 피해자가 숨지는 결과가 발생할 가능성을 인식했다고 보이는 만큼 살인 고의성이 없었다는 주장에는 이유가 없다"며 "정당방위라고 볼 만한 정황도 없다"고 판시했다. 검찰과 피고인의 양형부당 주장에 대해서는 "원심 형량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3 13:33 | YONHAP

  • thumbnail
    피의자에 뇌물 받고 합의금 가로채고…전직 경찰 2심도 실형

    ... 110만원을 받아낸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직무와 관련해 범한 뇌물수수와 사기 범행들로 경찰의 직무집행에 대한 공정성과 형평성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훼손됐다”고 질타했다. 오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고 검찰은 형량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다. 항소심에서도 형량은 달라지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과 검사가 주장하는 사정들 모두 원심에서 참작됐고, 원심과 비교해 양형 조건에 변화가 ...

    한국경제 | 2021.07.23 09:09 | 최진석

  • thumbnail
    피의자에 뒷돈 받고 사기까지…파면 경찰 2심도 실형

    ... 30만∼50만원씩 총 3차례에 걸쳐 110만원을 받아낸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직무와 관련해 범한 뇌물수수와 사기 범행들로 경찰의 직무집행에 대한 공정성과 형평성에 대한 사회적 신뢰가 훼손됐다"고 질타했다. 오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고 검찰은 형량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지만, 항소심에서도 형량은 달라지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과 검사가 주장하는 사정들 모두 원심에서 참작됐고, 원심과 비교해 양형 조건에 변화가 없다"며 "양형이 ...

    한국경제 | 2021.07.23 07:00 | YONHAP

  • thumbnail
    애틀랜타 연쇄총격범, 검찰과 형량협상…"내주 사건 마무리"

    "증거 확실한 살인범과 형량 협상 이유없어" 비판 확산 한인 4명을 숨지게 한 미국 애틀랜타 총격범이 낮은 처벌을 받기 위해 형량 협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은 22일(현지시간) 조지아주(州) 체로키 카운티 검찰이 총격범 로버트 애런 롱과 형량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풀턴 카운티 패니 윌리스 지검장은 "체로키 카운티 검찰과 롱이 다음 주 사건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형사사건에서는 피고인이 유죄를 ...

    한국경제 | 2021.07.22 23:05 | YONHAP

  • thumbnail
    동생 살해 목격한 9살 오빠의 결정적 진술…엄마 거짓말 들통

    ... A(28·여)씨와 그의 남편 B(27·남)씨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는 검찰이 "피고인들은 피해자의 대소변 실수를 교정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주먹과 옷걸이로 온몸을 마구 때리고 대소변까지 먹게 했다"며 재판부에 요구한 형량과 같았다. A씨 부부는 그동안 재판에서 딸을 학대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은 전면 부인했다. 이들 중 A씨는 "딸이 사망하기 직전 따뜻한 물로 샤워를 시켰고 물기도 닦아줬다"며 자신의 학대와 딸의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를 ...

    한국경제TV | 2021.07.22 19:28

  • thumbnail
    동생 살해 목격한 9살 오빠의 결정적 진술…엄마 거짓말 들통

    ... B(27·남)씨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는 검찰이 "피고인들은 피해자의 대소변 실수를 교정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주먹과 옷걸이로 온몸을 마구 때리고 대소변까지 먹게 했다"며 재판부에 요구한 형량과 같았다. A씨 부부는 그동안 재판에서 딸을 학대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성은 전면 부인했다. 이들 중 A씨는 "딸이 사망하기 직전 따뜻한 물로 샤워를 시켰고 물기도 닦아줬다"며 자신의 학대와 딸의 ...

    한국경제 | 2021.07.22 16:54 | YONHAP

  • thumbnail
    어린 딸 학대·성폭행해도 피해자 탄원에 감형…"판례 바꿔야"

    ... 욕망 분출이나 분노 표출의 대상으로 삼은 잔혹하고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질렀다"며 "피해자의 두려움과 절망감이 얼마나 컸을지 쉽게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아버지를 용서해달라'는 취지의 피해자 탄원서를 형량 판단에 유리한 요소로 삼을 수밖에 없었다. 실제 피해 아동은 "아버지를 용서하니 아버지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새사람이 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처벌 불원 의사를 재판부에 문서로 전달했다. 피해 아동 엄마이자 A씨 아내 역시 ...

    한국경제 | 2021.07.22 1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