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8,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번방' 개설한 '갓갓' 문형욱 징역 34년…'부따' 강훈 징역 15년 확정[종합]

    ... 2심은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일부 피해자와 합의한 점을 고려해도 엄히 처벌해 사회에서 장기간 격리가 필요한 만큼 원심이 선고한 형이 재량의 합리적 범위를 벗어나 너무 무겁거나 가볍다고 보기 어렵다"며 1심의 형량을 유지했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박사방' 2인자 '부따' 강훈, 징역 15년 확정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부따' 강훈에게는 징역 ...

    한국경제 | 2021.11.11 10:53 | 최수진

  • thumbnail
    대법, '故최숙현 가혹행위' 트라이애슬론 감독 징역7년 확정

    ... 들어갔고, 인권위는 3월 경주시와 경주시체육회의 관리 감독이 부실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가혹행위 주범 중 하나인 김도환(26) 선수는 2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이 확정됐다.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이 없었으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팀닥터'로 활동하며 선수들을 상대로 가혹행위와 추행을 저지른 운동처방사 안주현(46)씨는 1심에서 징역 8년과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7년 6개월로 형량을 감경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1 10:48 | YONHAP

  • thumbnail
    'n번방' 문형욱 징역34년·'박사방' 강훈 징역15년 확정(종합)

    ... 검찰은 박사방 가담자들이 범죄를 목적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내부 규율을 만들어 단순한 음란물 공유 모임을 넘어선 만큼 범죄집단이라고 봤다. 지난달 14일 조주빈의 징역 42년형을 확정하며 박사방이 범죄단체임을 인정한 대법원은 이날 강훈의 범죄단체조직·활동죄도 유죄로 판단했다. 강훈은 조주빈과 함께 여성 피해자들을 협박해 나체사진을 전송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4월 추가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어 형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1 10:29 | YONHAP

  • thumbnail
    검찰 "'라임 로비' 윤갑근 前고검장 징역 3년 유지해달라"(종합)

    ... 기각해달라"고 최후 의견을 밝혔다. 1심 재판부는 검찰이 구형한 것과 같은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했고, 이에 검찰은 항소하지 않고 윤 전 고검장 측만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이 항소하지 않은 피고인에게 1심보다 무거운 형량을 선고할 수 없다. 검찰은 "기록과 제반 사정들에 비춰볼 때 피고인이 수수한 금액이 많고 실제 청탁행위를 한 점, 청탁에 성공했다면 '펀드 돌려막기' 피해가 커질 수 있었던 점에 비춰볼 때 원심의 양형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11.10 16:11 | YONHAP

  • thumbnail
    '라임 로비·횡령' 이강세·김정수 2심 징역 5년

    ... 대가로 25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법리적인 이유로 일부 판결을 다시 선고하는 것 외에는 대부분 1심 판단을 그대로 유지했다. 다만 항소심에 이르러 김 전 회장이 일부 혐의를 인정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다소 감경했다. 같은 날 서울고법 형사6-3부(조은래 김용하 정총령 부장판사)는 이 전 대표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7천만원의 추징을 명령한 1심 판결을 유지했다. 이 대표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공모해 회사 자금 ...

    한국경제 | 2021.11.10 15:42 | YONHAP

  • thumbnail
    검찰 "'라임 로비' 윤갑근 前고검장 징역 3년 유지해달라"

    ... 기각해달라"고 최후 의견을 밝혔다. 1심 재판부는 검찰이 구형한 것과 같은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했고, 이에 검찰은 항소하지 않고 윤 전 고검장 측만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검찰이 항소하지 않은 피고인에게 1심보다 무거운 형량을 선고할 수 없다. 검찰은 "기록과 제반 사정들에 비춰볼 때 피고인이 수수한 금액이 많고 실제 청탁행위를 한 점, 청탁에 성공했다면 '펀드 돌려막기' 피해가 커질 수 있었던 점에 비춰볼 때 원심의 양형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11.10 15:31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정, 문민정부 인사에 징역 75·90년…수치 중형 예고?

    ... 내렸다. 민 전 수석장관과 나잉 전 장관에 대해 군부는 부패 혐의를 포함해 각각 5개와 6개 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각각의 혐의당 15년형이 선고된 셈이다. 민 전 수석장관의 변호인인 아웅 떼인은 매체에 "그들에게 (혐의당) 최고 형량이 내려졌다. 두 사람은 이미 이 결과를 예상했기 때문에 충격을 받지 않았다"면서 항소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민 전 수석장관은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의 중앙집행위원이라고 이라와디는 보도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11.10 12:34 | YONHAP

  • thumbnail
    피살 고교생 부모의 한 맺힌 법정 호소 "가슴 미어진다"

    "피고인은 아들 찌르고 조롱…최대 형량 선고해 달라" "사랑하는 아들이 죽어갈 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는 자괴감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 10일 오전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301호 법정. 전북 완주군 한 노래방에서 살해당한 고교생의 아버지는 법정 방청석에서 일어나 애써 울음을 참고 어렵게 입을 뗐다. 강 부장판사는 이날 재판에서 이 사건 피해자 유족에게 진술 기회를 줬다. 아버지는 "나는 지난 9월 25일 ...

    한국경제 | 2021.11.10 12:10 | YONHAP

  • thumbnail
    또래 행세로 성적 대화 약점 잡아 10대 성 착취한 20대 징역 7년

    ... 여학생에게 평생 가져갈 기억 남겨" 청소년들에게 또래인 척 접근해 성 착취를 일삼은 20대가 파기환송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성 착취물을 제작했을 때 소지죄까지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판결로 다시 재판을 받은 이 남성은 어떻게든 형량을 줄여보려 했으나 형량에는 변화가 없었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2부(견종철 부장판사)는 10일 A(26)씨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항소심과 같은 징역 7년을 선고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1.11.10 11:47 | YONHAP

  • thumbnail
    귀금속 50개 들고 도주한 10∼20대들…항소심서 1심보다 형량

    징역 1년→징역 1년 8개월∼2년…귀금속 되팔려다 사기당하기도 재판부 "피해액 1억원에 달해 죄질 불량…피해자는 경제적 고통"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20대들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더 높은 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3형사부(고상교 부장판사)는 특수절도, 특수절도 미수 혐의로 기소된 A(20)씨 등 2명과 B(19)군에 대한 항소심에서 각각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 징역 1년 8개월∼2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경제 | 2021.11.10 09: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