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91-8100 / 8,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월 5일 제주도지사 재선거

    27일 대법원의 확정판결로 우근민 제주도지사의 당선이 무효로 처리되면서 오는 6월 5일 재선거가 실시된다. 대법원이 선거법 위반 사건에 대한 우 지사측의 상고를 기각함으로써 벌금 300만원의 원심 형량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현행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제264조는 `당선인이 당해 선거에 있어 이 법에 규정된 죄를 범함으로 인하여 징역 또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의 선고를 받은 때에는 그 당선은 무효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

    연합뉴스 | 2004.04.27 00:00

  • 김길부 前병무청장 항소심 집행유예

    ... 신빙성이 있다"며 "다만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로인정할 만한 자료가 부족해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인사청탁과 관련한 금품수수 관행은 당시 우리사회 일부에만 있었던것으로 우리사회가 나아갈 방향과는 맞지 않는다"며 "원심 형량이 엄중한 것은 아니지만 피고인이 재판에서 겪은 과정과 과거 지위 등을 감안하면 실형은 지나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97년 12월 비서실장 박모씨를 통해 "서기관 승진후보인 윤모씨가 승진할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

    연합뉴스 | 2004.04.27 00:00

  • 형사사건 수임제한 전관예우 철폐

    ... 대한법률구조공단의 상근변호사를 지원단위까지 대폭 확대하고, 민사소송과 관련, 현재 법원이 맡고 있는 무자력자들의 `소송구조' 를내실화하기 위해 법원예산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우리당은 이와함께 현재 군사법원의 재판을 통해 확정된 형량을 군사법원을 관할하고 있는 부대장(보통 사단장)이 재량권을 행사해 감경할 수 있도록 한 `관할관확인조치권'을 폐지하도록 군사법원법을 개정할 방침이다. 또한 현행 군검찰관이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군사법원에 청구하기에 앞서부대장의 승인을 ...

    연합뉴스 | 2004.04.23 00:00

  • `명예훼손' 정형근의원 벌금 700만원

    ... 부장판사)는22일 `언론대책 문건사건' 관련 발언 등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에 대해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정 의원은 선거법이 아닌 일반 형법 위반으로 금고 이상의 형벌이 아니어서 상급심에서 형량이 늘지 않는 한 선고결과가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정부나 국정원 지원을 받은 일 없는 서경원 전의원이 정부 사주를 받았다고 한 발언과 `언론대책 문건'과 관련해 평화방송 이도준기자와 중앙일보 ...

    연합뉴스 | 2004.04.22 00:00

  • 명예훼손 혐의 정형근의원 벌금 700만원…의원직 유지

    ... 22일 'DJ 빨치산 수법' 발언 등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에 대해 벌금 7백만원을 선고했다. 선거법 위반이 아닌 일반 형사사건의 경우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돼야 의원직을 상실하기 때문에 항소심에서 형량이 늘어나지 않는 한 정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정부나 국정원 지원을 받은 일이 없는 서경원 전 의원이 정부 사주를 받았다고 한 발언과 '언론대책 문건'과 관련, 평화방송 이도준 기자와 중앙일보 ...

    한국경제 | 2004.04.22 00:00

  • `경매비리' 선고유예 대신 집행유예

    ... 징역 8월의 선고유예 판결과 함께 추징금 1천630만원이 선고됐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받은 돈이 1천600만원이 넘고 돈을 받은 시기도자정결의대회를 가진 이후인 점 등을 보면 원심이 들고 있는 이유들을 고려하더라도원심 형량은 너무 가볍다"고 밝혔다. 윤씨는 수원지법 경매계장으로 근무하던 2000년 1월∼2001년 1월 신문사 광고대행업자 김모씨로부터 경매광고 물량을 늘려달라는 등 청탁과 함께 9차례에 걸쳐 1천63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1심에서는 ...

    연합뉴스 | 2004.04.20 00:00

  • [취재여록] 미니총선 또 하더라도

    ... 그러나 국민들은 이 같은 법조계의 의지가 제대로 실현될 수 있을지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과거에도 법조계는 항상 엄정한 처리와 신속한 재판을 다짐했지만 정치권의 반발에 부딪쳐 흐지부지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지나친 형량 감경과 국회의원 임기의 절반(2년)이 넘도록 질질 끄는 '엿가락 재판'도 비일비재했다. 이번 만큼은 검찰과 법원의 다짐이 '용두사미'(龍頭蛇尾)가 되지 않도록 국민 모두가 힘을 보태줄 때다. 여권의 자세도 중요하다. 청와대와 ...

    한국경제 | 2004.04.18 00:00

  • 고법, 재벌2세에 600억 사기 '징역 12년 선고'

    ... 혐의(특경가법상 사기 등)로 구속기소된 외국계 은행 직원 최모씨(38)에 대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에 있는 피해액이 매우 클 뿐 아니라 공소사실 외에도 추가로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현재까지 피해액 변제가 되지 않는 등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따로 빼돌린 자금이 있는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 15년을 선고한 원심 형량은 다소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4.08 00:00

  • 재벌2세 상대 600억대 사기범 징역12년

    ... 피해액이 매우 클 뿐 아니라 공소사실 외에도 추가로 피해자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현재까지 피해액 변제가 되지 않는 등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따로 빼돌린 자금이 있는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 15년을 선고한 원심 형량은 다소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베스트' 총무를 맡았던 최씨는 2001년 12월 초순부터 작년 4월까지 사학재단인S학원 이사장 아들 이모씨에게 "다른 은행보다 금리가 높고 특별우대금리를 주는 정기예금상품이 있다"고 속여 555억원을 받아 ...

    연합뉴스 | 2004.04.07 00:00

  • `탈.입북 반복' 남수씨 국보법위반 징역2년

    ...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가족들을 데리고 함께 갔다는 것은 변명에 불과하고 피고인은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다만 피고인이 영사관에 팩스를 보낸 뒤 귀순한 것은 자수로 볼 수 있어 원심보다 형량을 낮춘다"고 밝혔다. 탈북자였던 남씨는 남한에서 사업에 실패하자 2000년 7월 중국으로 출국, 그해 8월 다시 북한에 들어간 뒤 남한 정보기관 관련 정보와 탈북자들의 근황 등을 북한국가안전보위부에 알려주고 탈북방지 강연활동을 ...

    연합뉴스 | 2004.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