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8,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개정 vs 반대" 태국서 다시 주목받는 '금기' 왕실모독죄

    ... 변호사들'(TLHR)에 따르면 지난해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이후 왕실모독죄로 처벌된 이는 미성년자 12명을 포함해 최소 155명에 달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강제 해산된 FFP의 후신인 전진당(MFP)도 연초 왕실모독죄 형량을 기존 최장 15년에서 1년으로 바꾸는 개정안을 내놓았지만, 헌법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입헌군주국인 태국의 헌법에 '군주는 숭배받아야 하고 (권위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일부 ...

    한국경제 | 2021.11.08 12:20 | YONHAP

  • thumbnail
    '집단 성폭행' 최종훈 만기 출소 … 승리는 재판ing

    버닝썬 논란에 연루돼 성범죄가 발각돼 징역형을 선고받은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만기 출소한다. 8일 최종훈은 징역 2년 6개월 형량을 다 마치고 출소한다. 최종훈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지에서 가수 정준영, 버닝썬 전 MD 김모 씨, 회사원 권모 씨,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 씨 등과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2019년 5월 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

    한국경제 | 2021.11.08 09:03 | 김소연

  • thumbnail
    친딸 라이터 불로 학대하고 성폭행한 30대…2심도 징역 13년

    피고인 1심 형량 유지…아내·피해 딸은 '용서 취지' 탄원 어린 친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하다 성폭행까지 저지른 30대 남성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받았다. 대전고법 형사1부(백승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 죄로 1심에서 징역 13년형을 선고받은 A(33)씨 사건 항소심에서 검찰과 피고인 항소를 기각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겨울 대전 대덕구 주거지에서 술에 취한 ...

    한국경제 | 2021.11.08 05:30 | YONHAP

  • thumbnail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이번엔 회삿돈 횡령…집유 추가

    ... 이희진은 피해 회사의 주주나 대표이사도 아니다"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죄책이 무거우나 객관적인 사실관계는 대체로 인정, 반성하고 있는 점과 횡령금을 모두 변제하고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했다. 앞서 이씨 형제는 금융투자업 인가 없이 투자매매회사를 설립해 2014년 7월부터 약 2년간 1700억원 상당의 주식을 매매하고 시세차익 130억원가량을 챙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작년 2월 ...

    한국경제 | 2021.11.07 07:47 | 신민경

  • thumbnail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변호사비 횡령으로 집행유예 추가

    ... 190명에 불과하다는 사정 등은 업무상 횡령죄의 성립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죄책이 무겁지만, 객관적인 사실관계는 대체로 인정·반성하고 있는 점, 횡령금을 모두 변제하고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씨 형제는 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고 투자매매회사를 세워 2014년 7월부터 2016년 8월까지 1천700억 원 상당의 주식을 매매하고 시세차익 약 130억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

    한국경제 | 2021.11.07 07:00 | YONHAP

  • thumbnail
    병간호에 지쳐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40대 아들…2심서 석방

    ... 봤다. 다만 A씨가 다른 가족들의 외면에도 홀로 부친을 전적으로 간호·수발한 점, 유족들이 A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징역 7년을 선고했다. 2심에서도 A씨의 유죄가 인정됐다. 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1심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법정 권고형의 하한보다도 낮은 형량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버지가 의식을 잃자 처음에는 의식을 회복시키겠다는 생각에 유형력을 행사하다, 심적 고통과 원망이 겹치면서 우발적으로 ...

    한국경제 | 2021.11.06 14:17 | 류은혁

  • thumbnail
    병간호에 지쳐 아버지 숨지게 한 40대, 2심서 집행유예 석방

    ... 아니라 피고인도 이를 예견할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A씨가 범행 약 2주 전 지인들에게 아버지에 대한 원망을 토로한 점, 평소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점 등을 고려할 때 범행의 동기도 있었다고 봤다. 다만 형량은 A씨가 다른 가족들의 외면에도 홀로 피해자를 전적으로 간호·수발한 점, 유족들이 A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징역 7년으로 정했다. A씨는 2심에서도 유죄가 인정됐다. 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1심 형량이 너무 ...

    한국경제 | 2021.11.06 06:00 | YONHAP

  • thumbnail
    '뇌물수수' 유재수, 2심도 집행유예…1심보다 형량 감경

    ... 엄상필 심담)는 5일 뇌물수수·수뢰 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으나 이를 깨고 형량이 감경됐다. 재판부는 또 벌금 9000만원을 선고한 1심과 달리 벌금 5000만원을 선고했다. 추징액도 1심의 4221만원보다 적은 2000여만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2심 재판부가 “구체적인 청탁이나 부정한 처사가 ...

    한국경제 | 2021.11.05 11:29 | 오현아

  • thumbnail
    [2보] '뇌물수수' 유재수 2심도 집행유예…형량 감경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일부 뇌물 액수 무죄로 판단 뒤집혀 과거 금융위원회에서 근무하면서 금융업체 대표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유재수(57)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1부(이승련 엄상필 심담 부장판사)는 5일 뇌물수수·수뢰 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한국경제 | 2021.11.05 10:45 | YONHAP

  • thumbnail
    [속보] '뇌물수수' 유재수, 2심도 집행유예…형량 줄어

    ... 부장판사)는 5일 뇌물수수·수뢰 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 전 부시장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앞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형량을 감경했다. 이와 함께 벌금 9000만원을 선고한 1심과 달리 벌금 5000만원을 선고했으며, 추징액도 1심의 4221만원보다 적은 2000여만원으로 결정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정책국장, 부산시 경제부시장 시절인 ...

    한국경제 | 2021.11.05 10:40 | 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