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전기차 '춘추전국' 끝내나…"합병·재편 장려"

    ...차 5개년 경제계획)이 마무리되는 2025년 자국에서 팔리는 차량 중 20%는 친환경차가 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처럼 전기차가 중국의 핵심 차세대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중국 안팎의 수많은 업체가 시장에 뛰어들어 혼전 양상이 펼쳐지고 있다. 먼저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미국의 테슬라, 중국 토종 업체인 비야디(比亞迪·BYD)·상하이GM우링(SGMW) 3사가 현재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 '3강' 체제를 굳힌 가운데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삼총사'인 ...

    한국경제 | 2021.09.14 11:45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살라흐, EPL 개인 통산 100호골…'역대 최단경기 5번째'

    ... 시어러(124경기), 해리 케인(141경기), 세르히오 아궤로(147경기), 티에리 앙리(160경기)에 이어 역대 5번째 '최단 경기 100호골' 기록자로 이름을 남겼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리버풀은 후반 5분 파비뉴가 코너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오른발로 추가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확신했고, 후반 15분에는 리즈의 스트라위크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우위까지 점유했다. 리버풀은 후반 추가시간 사디오 마네의 쐐기골이 이어지면서 3-0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

    한국경제 | 2021.09.13 07:32 | YONHAP

  • thumbnail
    '데뷔골 황희찬'에 울버햄프턴 감독 "짧은 훈련…좋은 시작"

    ... 황희찬은 지난 시즌 라이프치히(독일)에서 컵대회에서만 3골을 넣었지만 정규리그에서는 무득점에 그친 바 있다. 이날 벤치에서 대기하던 황희찬은 후반 18분 프란시스코 트린캉과 교체돼 'EPL 데뷔전'을 치렀고, 후반 38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왼발로 볼을 밀어 넣어 '데뷔골'을 작성했다. 경기가 끝난 뒤 라즈 감독은 홈페이지를 통해 황희찬을 칭찬하고 나섰다. 라즈 감독은 "선수들과 훈련할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 프리시즌을 1∼2주밖에 치르지 못하고 정규리그를 ...

    한국경제 | 2021.09.12 09:25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EPL 데뷔전서 골맛…울브스 2-0 완승에 쐐기(종합)

    ...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8분 프란시스코 트린캉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29분 프란시스코 시에랄타의 자책골로 울버햄프턴이 1-0으로 앞서나간 가운데 부지런히 상대 진영을 누비던 황희찬이 결국 쐐기골을 책임졌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슈팅해 골 맛을 봤다. 다니엘 포덴세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페르난도 마르사우가 골대 왼쪽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문전에서 도사리던 황희찬이 왼발로 재차 슈팅해 데뷔골을 ...

    한국경제 | 2021.09.12 01:25 | YONHAP

  • thumbnail
    김효주·장하나 등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첫날 공동 선두

    ... 올랐다. 올해 KLPGA 투어 6승을 기록 중인 박민지(23)는 최혜진(22), 임희정(21) 등과 함께 1언더파 71타로 공동 10위다. 공동 1위 3언더파부터 공동 10위 1언더파까지 2타 사이에 15명이 몰리는 선두권 혼전이 첫날 벌어졌다. 박인비(33)는 3오버파 75타, 공동 42위에 머물렀고 전인지(27)는 1오버파 73타로 공동 26위다. 이날 경기는 안개 때문에 경기 시작이 1시간 미뤄지는 등 오후 6시 30분이 돼서야 첫날 경기가 마무리됐다. ...

    한국경제 | 2021.09.09 19:08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다자대결서 尹에 앞서…양자대결은 혼전"(종합)

    홍준표, 야권후보 적합도에서 연이어 1위 대선주자 다자대결 구도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연이어 나왔다. 가상 양자대결 구도에서는 조사기관에 따라 엎치락뒤치락하며 혼전 양상을 보였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2천19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직전 조사인 8월 4주 대비 2.1%포인트 상승한 27%를 받았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09.09 18:21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가 돌아온다…중위권 싸움 더욱 불붙는다

    ... 다행히 충분한 휴식 덕분에 최근에는 통증이 거의 사라졌고, 실전 경기에 나설 수 있는 몸을 만들었다. 이정후는 8일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비거리 125m 대형 홈런포를 날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매일 순위가 뒤바뀌는 중위권 혼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키움에는 이보다 더 반가울 수 없는 희소식이다. 키움은 전날 두산 베어스에 1-7로 힘없이 패했다. 나흘 만에 다시 5위로 내려앉았다. 6위인 NC 다이노스와는 불과 반 경기 차로 상위권 도약은커녕 포스트시즌 진출조차 ...

    한국경제 | 2021.09.09 11:09 | YONHAP

  • thumbnail
    日강제노역 '시효문제' 혼전…대법원서 결론날 듯(종합)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가해 기업들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해자들과 유족의 발목을 잡은 '소멸시효' 문제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박성인 부장판사는 8일 강제노역 피해자 정모 씨의 유족들이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하면서 소멸시효 만료를 근거로 제시했다. 민법은 권리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 기간 이를 행사하지 않으면 권리가 소멸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9.08 18:26 | YONHAP

  • thumbnail
    日강제노역 '시효문제' 혼전 지속…대법원서 결론날 듯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가해 기업들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해자들과 유족의 발목을 잡은 '소멸시효' 문제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박성인 부장판사는 8일 강제노역 피해자 정모 씨의 유족들이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하면서 소멸시효 만료를 근거로 제시했다. 민법은 권리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 기간 이를 행사하지 않으면 권리가 소멸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9.08 17:40 | YONHAP

  • thumbnail
    조규성 극장골 김천, 전남과 2-2 무승부…이랜드는 '꼴찌탈출'(종합)

    ...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최하위에서 벗어나 9위로 한 계단 올라선 가운데 경남(승점 34)은 6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이랜드는 후반 1분 만에 김인성의 득점이 터졌으나 전반 21분 경남 윌리안에게 동점 프리킥을 내주며 혼전에 빠졌다. 이랜드는 후반 28분 곽성욱이 3-2를 만드는 득점으로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후반 40분 경남의 에르난데스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3-3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9 20: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