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9,6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다자대결서 尹에 앞서…양자대결은 혼전"(종합)

    홍준표, 야권후보 적합도에서 연이어 1위 대선주자 다자대결 구도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연이어 나왔다. 가상 양자대결 구도에서는 조사기관에 따라 엎치락뒤치락하며 혼전 양상을 보였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만 18세 이상 2천19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직전 조사인 8월 4주 대비 2.1%포인트 상승한 27%를 받았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09.09 18:21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가 돌아온다…중위권 싸움 더욱 불붙는다

    ... 다행히 충분한 휴식 덕분에 최근에는 통증이 거의 사라졌고, 실전 경기에 나설 수 있는 몸을 만들었다. 이정후는 8일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비거리 125m 대형 홈런포를 날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매일 순위가 뒤바뀌는 중위권 혼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키움에는 이보다 더 반가울 수 없는 희소식이다. 키움은 전날 두산 베어스에 1-7로 힘없이 패했다. 나흘 만에 다시 5위로 내려앉았다. 6위인 NC 다이노스와는 불과 반 경기 차로 상위권 도약은커녕 포스트시즌 진출조차 ...

    한국경제 | 2021.09.09 11:09 | YONHAP

  • thumbnail
    日강제노역 '시효문제' 혼전…대법원서 결론날 듯(종합)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가해 기업들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해자들과 유족의 발목을 잡은 '소멸시효' 문제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박성인 부장판사는 8일 강제노역 피해자 정모 씨의 유족들이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하면서 소멸시효 만료를 근거로 제시했다. 민법은 권리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 기간 이를 행사하지 않으면 권리가 소멸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9.08 18:26 | YONHAP

  • thumbnail
    日강제노역 '시효문제' 혼전 지속…대법원서 결론날 듯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가해 기업들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해자들과 유족의 발목을 잡은 '소멸시효' 문제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박성인 부장판사는 8일 강제노역 피해자 정모 씨의 유족들이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기각하면서 소멸시효 만료를 근거로 제시했다. 민법은 권리자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정 기간 이를 행사하지 않으면 권리가 소멸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9.08 17:40 | YONHAP

  • thumbnail
    조규성 극장골 김천, 전남과 2-2 무승부…이랜드는 '꼴찌탈출'(종합)

    ...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최하위에서 벗어나 9위로 한 계단 올라선 가운데 경남(승점 34)은 6위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이랜드는 후반 1분 만에 김인성의 득점이 터졌으나 전반 21분 경남 윌리안에게 동점 프리킥을 내주며 혼전에 빠졌다. 이랜드는 후반 28분 곽성욱이 3-2를 만드는 득점으로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후반 40분 경남의 에르난데스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3-3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9 20:58 | YONHAP

  • thumbnail
    '감독 퇴장에도' K리그2 충남아산, 부산에 3-2 극적 역전승(종합)

    ... 32분 김인균, 2분 뒤 알렉산드로의 슈팅이 골키퍼 안준수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부산 37분에는 판정에 항의하던 박동혁 감독이 퇴장까지 당했다. 이후 반전이 일어났다. 박 감독이 퇴장당하고 나서 1분 뒤 한용수가 문전 혼전 중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터닝슛으로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46분에는 김강국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부산 골문을 열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부천종합운동장에서는 최하위 부천FC가 ...

    한국경제 | 2021.08.28 20:58 | YONHAP

  • thumbnail
    '감독 퇴장에도' K리그2 충남아산, 부산에 3-2 극적 역전승

    ... 김인균, 2분 뒤 알렉산드로의 슈팅이 골키퍼 안준수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부산 37분에는 판정에 항의하던 박동혁 감독이 퇴장까지 당했다. 하지만 이후 반전이 일어났다. 박 감독이 퇴장당하고 나서 1분 뒤 한용수가 문전 혼전 중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터닝슛으로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46분에는 김강국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부산 골문을 열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8 20:15 | YONHAP

  • thumbnail
    갈 길 바쁜 K리그1 포항과 수원, 0-0 헛심 무승부

    ... 살짝 빗나가 아쉬움을 삼켰다. 수원은 전반전 잠잠하던 제리치를 후반전 시작과 함께 빼고 공격 전개가 좋은 권창훈을 투입해 흐름을 바꿨다. 그러나 포항과 마찬가지로 골은 넣지 못했다. 수원은 후반 18분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박대원의 슈팅이 포항 수비수 그랜트를 맞고 굴절되며 골대를 때려 땅을 쳤다. 후반 35분에는 니콜라오가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공을 빼앗고 골 지역 왼쪽에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강현무의 선방에 막혔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1.08.28 19:54 | YONHAP

  • thumbnail
    '2년 연속 사이영상 톱3' 류현진, 올해 MLB닷컴 모의투표 '0표'

    ... 3위 표 1점으로 점수를 부여했다. 28일(한국시간) MLB닷컴의 집계 결과 양대 리그 모두 독보적인 사이영상 후보자는 없었다. 총 22명의 투수가 최소 1표 이상을 받았고, 1위 표를 받은 투수만 11명에 달할 정도로 혼전 양상을 보였다. 아메리칸리그(AL)에선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 1위 표 31장을 휩쓸고 사이영상 모의 투표 1위를 차지했다. 콜은 올 시즌 23경기에 선발 등판해 12승 6패, 평균자책점 2.92, 탈삼진 191개로 전 부문에서 ...

    한국경제 | 2021.08.28 12:11 | YONHAP

  • thumbnail
    케인 복귀포 쾅쾅!…토트넘, 페헤이라 3-0 완파(종합)

    ... 입장을 급선회한 직후 열린 이날 경기에서 선제 결승골과 추가골을 올리며 '왕의 귀환'을 선포했다. 케인은 전반 9분 만에 브리안 힐이 왼쪽에서 내준 컷백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올렸다. 전반 35분에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추가 득점을 올려 멀티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후반 25분 조바니 로셀소가 오른쪽 사각에서 과감하게 찬 프리킥 직접 슈팅이 페헤이라 파체코 안투네스의 머리를 맞고 골대 안으로 향해 3-0 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 ...

    한국경제 | 2021.08.27 07:39 | YONHAP